미스타페오

터키여행 14일(3), 이스탄불의 그랜드 바자르

작성일 작성자 난다데비

 

 

 

2012.6.14

 

 

 

10시 50분 숙소를 떠남

 

 

숙소에 배낭을 맡기고 체크 인을 할 때까지 그랜드 바자르에 다녀오기로 했다.

트램 길을 따라 15분 정도 걸으면 나온다.

 

 

 

 

 

 

 

11시 5분 그랜드 바자르

 

 

터키어로는 '카팔르 차르쉬'로 '지붕이 있는 시장'이란 뜻이다.

바자르란 원래 페르시아 말로

향료나 직물 소금 금 따위의 상점이 모여 있는 곳을 말하는데

근래에 이르러서는 일반적인 시장을 의미하고,

이 시장이 이스탄불에서 가장 크기 때문에 '그랜드 바자르'라 불리운다.

요즈음 자선 사업이나 사회 사업의 기금을 마련하기 위하여 벌이는 시장을 바자회라 부르는데

바로 이 바자르라는 말에서 유래된 용어다.

 

 

 

 

 

 

 

 

 

 

여기서도 오렌지 생 쥬스, 그러나 안탈리아에서의 맛과 비교하면 택도 없다.

아.........안탈리아의 생 오렌지여!

 

 

 

 

 

 

 

 

 

 

 

 

 

 

 

 

 

 

 

 

 

 

 

 

 

 

 

 

이스탄불은 말 그대로 동서양의 온갖 물산들이 넘나들던 교역의 메카였고,

그 중심지가 바로 이 그랜드 바자르였다.

상당히 역사가 깊은 곳.

 

 

 

 

 

 

 

 

 

 

약 30만평방미터의 넓이에 5천 개가 넘은 상점들이 들어앉았는데

그들이 자랑하는 양탄자에서부터 금은 보석, 가죽제품, 도자기 등

잡다한 물건들이 거래되고 있다.

 

 

이곳뿐만 아니라 이스탄불 곳곳에서 양탄자 가게를 만날 수 있다.

우리에겐 그림의 떡.

그놈의 물건을 들고 어떻게 귀국한단 말인가.

게다가 본디 양탄자에 별 관심이 없어 그냥 스쳐지나며 쳐다 보는 정도로 구경했다.

 

 

 

 

 

 

 

 

 

 

 

 

 

 

 

 

 

 

 

 

 

 

 

 

 

 

 

 

 

 

 

 

 

 

 

 

 

 

 

 

 

 

 

 

 

 

 

 

 

 

 

 

 

 

 

 

 

 

 

 

 

 

 

 

이 시장이 지닌 역사적 의의, 그리고 이스탄불 여행에서 손꼽히는 명소 가운데 하나라는 점 때문에

들어서서 눈구경했지만

객관적인 입장에서 보면 우리 남대문 시장보다 뛰어날 것이 없다.

만일 재래시장 구경하기를 좋아하는 제 3국인이 두 곳을 모두 둘러본다면

남대문 시장에 엄지손가락을 세울 듯 싶다.

치열한 삶의 현장 모습이나 물건의 다양성이라는 측면에서 볼 때 남대문이 이곳보다 훨씬 앞서 있다.

이곳 상인들, 지나가는 사람 붙든다고 했는데

내 인상이 험악했는지 얌전히들 앉아 있다.

 

 

 

 

 

 

 

 

 

 

 

 

 

 

 

 

 

 

 

 

 

 

 

 

 

 

 

 

 

 

 

 

 

 

 

 

 

 

 

 

 

 

 

 

 

 

 

 

 

 

 

 

 

 

 

 

 

 

 

 

 

 

 

 

공공 장소에서 이런 수도를 곧잘 볼 수 있는데,

하루에도 몇 번씩 올리는 예배 때 손을 씻어 경건하게 예를 올리기 위한 설비다.

여행자에게는 위생 수도.

 

 

 

 

 

 

 

 

 

 

여행 안내서에 출구를 찾지 못할 수도 있으니 조심하라는 경고를 읽고

신경을 써서 기준 장소를 정해 놓고 다녔더니 쉽게 길을 찾아 나올 수 있었다.

 

 

 

 

 

 

 

 

 

 

 

 

 

 

 

 

 

 

 

 

 

 

 

 

 

 

 

 

 

 

 

 

 

 

 

12시 20분 숙소로 돌아옴

 

 

원래 1시에 체크 인을 할 수 있다고 했지만, 그래도 이 시각엔 되겠지 싶어 왔더니 아직 준비가 되질 않았단다.

2층의 방을 주려 했는데 1층의 이 반지하방은 준비가 된 상태이니 결정하란다.

하룻밤인데 뭐 어떻겠나 싶어 이 방으로 결정.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