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터키여행 14일(4), 이스탄불의 이집션 바자르와 예니 자미

작성일 작성자 난다데비

 

 

 

2012.6.14(목)

 

 

 

 

 

 

2시 30분 숙소를 나섬

 

 

숙소에서 샤워를 한 후 잠시 눈을 붙였다가 다시 길로 나섰다.

블루모스크가 이제는 동네 교회당 같이 눈에 익는다.

 

 

 

 

 

 

 

 

 

아라스타 바자르.

내일이면 이스탄불을 떠난다.

숙소 주위에서 눈에 익었던 이런 장면 하나하나를 마음에 담는다.

 

 

 

 

 

 

 

 

 

 

술탄아흐메트 공원

 

 

 

 

 

 

 

 

 

 

도심 1일 투어 버스

 

 

 

 

 

 

 

 

 

 

점심을 먹기에는 시간이 애매하다.

술탄아흐메트 역 근처의 빵집에서 빵 몇 개와 아이스크림으로 일단 허기를 채웠다.

 

 

 

 

 

 

 

 

3시 20분 시르케지 역

 

 

이집션 바자르에 가려면 원래 술탄아흐메트 역에서 세 정거장 가 에미뇌뉘 역에 내려야 한다.

그러나 딴 생각을 하고 있다가 그만 한 정거장 전인 시르케지 역에서 내렸다.

이젠 트램을 타고 가며 딴 생각을 할 수 있을만큼 이스탄불이 편안한가 보다.

이곳에서부터 이집션 바자르까지 그리 멀지 않은 거리이기 때문에 시장 방향으로 걸어 내려가다.

 

 

 

 

 

 

 

 

 

 

터키는 이처럼 대부분 돌길이다.

배낭 하나 달랑 메고 다니는 나로서는 별 문제가 없지만, 캐리어를 끌고 다니는 여행객들에겐 골칫거리다.

 

 

 

 

 

 

 

 

 

 

 

 

 

 

 

 

 

 

 

우체국 박물관

 

 

 

 

 

 

 

 

 

 

 

 

 

 

 

 

 

 

 

 

 

 

 

 

 

 

 

 

3시 35분 이집션 바자르

 

 

이곳의 터키식 이름은 '므스르 차르쉬',

별칭은 향신료가 많다 하여 스파이스 바자르, 이집트에서 건너온 물건이 많다 하여 이집션 바자르다.

현지인에게 '이집션 바자르'라고 말하면 알아 듣지 못한다고 하는데,

나야 뭐 이곳의 정확한 위치를 알고 갔으니 물어 볼 필요가 없었다.

사실 갈라타 다리 주변을 맴돌다 보면 쉽게 보이는 곳.

그랜드 바자르에 비해 훨씬 서민적이다. 말 그대로 재래시장이란 말이 어울리는 곳.

 

 

 

 

 

 

 

 

 

 

 

 

 

 

 

 

 

 

 

 

 

 

 

 

 

 

 

 

 

 

 

 

 

 

 

 

 

 

 

 

 

 

 

 

 

 

 

 

 

 

 

 

 

 

 

 

 

 

 

 

 

 

 

 

 

 

 

 

 

 

 

 

 

 

 

 

 

 

 

 

 

 

쇼핑에는 별 관심이 없는 나로서는 그냥 사람 사는 모습 바라보며 눈요기하는 정도로 끝내고.......

 

 

 

 

 

 

 

 

 

 

이집션 바자르 곁에 있는 예니 자미.

노을이 질 때 갈라타 다리 건너서 바라보면 그리 멋질 수 없는 곳.

우선 간단히 간식을 하고 들어가 보기로.

 

 

 

 

 

 

 

 

 

 

 

 

 

 

 

 

 

 

 

 

 

 

 

 

 

 

 

 

일종의 요구르트인 아이란.

우리가 먹는 요구르트처럼 단맛이 아니라 짠맛이 난다.

터키인들이 즐겨 먹는 것으로 터키 어느 곳에서나 쉽게 볼 수 있다.

 

 

 

 

 

 

 

 

 

 

 

 

 

 

 

 

 

 

 

터키인들의 사진 찍기 사랑은 끝이 없다.

카메라를 들이대면 피하는 일이 0.0000001%다.

 

 

 

 

 

 

 

 

 

 

 

 

 

 

 

 

 

 

 

 

 

 

 

 

 

 

 

 

 

 

 

 

 

 

 

 

 

이번 터키여행에서 자미 여러 곳을 들어가 보았는데, 내부는 모두 이와 비슷하다.

기독교 교회당 내에서 보이는 화려한 그림이나 장식은 별로 보이지 않는다.

코란에서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 우상숭배 금지 때문이란다.

성경도 우상숭배를 금하고 있지 않나?

 

 

 

 

 

 

 

 

 

 

 

 

 

 

 

 

 

 

 

자미 안에서의 불편한 진실 하나, 냄새가 난다. 꼬랑내.......

 

 

 

 

 

 

 

 

 

 

 

 

 

 

 

 

 

 

음악은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