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타페오

110. 조니워커 블루 캐스크 에디션

작성일 작성자 난다데비


style: whisky

alc: 55.8

vol: 1L




























































세계적으로 위스키를 가장 많이 판매하는 회사가 조니워커다.

그러나 나에게 있어 조니워커는 장인이 좋하하시던 위스키라는 것 외에 특별한 호감이 없다.

그러나 이번에 마신 블루 캐스크 에디션은 좀 다르다.

55.8이란 숫자가 증명이라도 하듯,

거칠고 스모키한 맛이 일반 블루라벨에 비해 상당히 조화롭다.

시음에 합석한 후배들도 상당히 좋아한다.

그래도 여전히 의문점은 남는다.

가격상으로 볼 때 발렌타인 21과 30의 어느 지점에 자리를 잡고 있는데,

맛으로 볼 때 30을 따라잡기 보다는 21조차 힘겨운 양상이다.

병에 새겨진 보틀 넘버의 특별함으로 위안을 얻는 것으로 대신한다.



덧)

블루는 다른 위스키들처럼 몇 년산이란 표기가 없다.

15년에서 60년 된 원액을 블렌딩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9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