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6.30(일)








사패산 산행에 나선다.

몇 달 전부터 산행을 계획했으나 번번히 무산되었던 사패산 산행.

회룡역에서 내려 회룡천과 회룡사를 끼고 올라 사패능선에 오른다.




























초입에 있는 목공예소.

옆뜰에 파리의 몽마르트에서나 볼 수 있는 그림들이 몇 점 걸려 있다.

센강 둑에 있는 작은 가게들 모습이 정겹다.








































서서히 오르다 사패능선 바로 아래서는 급하다.



























사패능선에 오를 때까진 오늘 이렇게 바람이 부는 줄 몰랐다.

바람 한 점 없어 온몸이 땀범벅이었는데, 능선에 오르니 처음엔 한기를 느낄 정도였다.

시원한 바람 맞으며 사패산 정상 바로 앞까지 다가가니 눈도 시원하다.

도봉산 북한산 줄기가 준마처럼 달린다.













































































































바람이 거세다. 바람을 피해 요기를 한다.

오후에 비가 올지도 모른다고 했는데 다행히 비는 오지 않았다.





































정상에서 내려서 왔던 능선을 잠시 걷다가 범골로 방향을 튼다.

처음엔 완만한 능선길이지만 잠시 후 빠르게 내려선다.



























전망바위에서 내려다 본 회룡사.

올라올 때 걸었던 회룡사 코스보다 하산길로 택한  범골 코스가 훨씬 더 매력적이다.

볼거리 많고, 걸터앉아 쉴 곳도 많다.

그래서 올라올 때 이 길로 온다면 발을 붙들어 맬 수 있기에 하산할 때 걷는 것이 좋으리라.

몇 년 만에 걸으니  그 매력에 다시 한번 심쿵한다.

























































































































호암사를 거쳐 범골통제소에 이르니 문은 굳게 닫혔고 창틀에 먼지가 많이 쌓였다.

동네를 지나 출발점이었던 회룡역에 다시 도착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