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락산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산과 길/산행

수락산

난다데비
댓글수0


2020.1.19(일)







수락산으로 향한다.

장암역에서 출발해 수락산 정상에 오른 다음, 수락산역으로 하산할 예정이다.

확실히 예전처럼 산객이 많지를 않다.

한가한 골목길을 지나 석림사로 걸음을 옮긴다.






















지구 온난화를 확실하게 체감하고 있는 요즈음 날씨다.

계속 겨울이 오질 않고 있다.

그래도 산에 오니 이곳 계곡엔 얼음이 얼었다.

잠시 불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

워낙 날씨가 따뜻해 아이젠은 전혀 생각지도 않고 와서 혹시나 하는 걱정을 했는데,

등산로는 안전했다.






















왜 이런 실수를 계속 저지를까?

등산로를 따라 오르다 오늘은 이곳으로 가볼까 하는 마음에 들어선 곳에서

길을 잃고 헤매길 한 시간여, 기운이 쭈욱 빠진다.

고생하며 정식 등산로로 빠져 나왔다.












왼쪽의 매월당과 정면 저 건너편 북한산









































철모바위






















정상이 보인다.












독수리바위에 털썩 주저앉았다.

정상이 코 앞인데 의욕이 없다.

아까 헤맨 것도 그렇고, 일몰 시간도 걱정된다.

그러나 그것은 모두 핑계다.

오를 마음이 없다. 예전엔 그래도 극복해 오르는 것이 즐거웠는데 이제는 몸 가는 대로 가련다.

주저앉아 아래 세상을 한참 바라보다 하산한다.





















도솔봉이 저 너머에 보이는구나






















깔딱고개에서 수락산 방향으로 내려간다.





















































다 내려온 시각,

땅거미가 짙게 내려앉는다.






맨위로

http://blog.daum.net/mistapeo/1647369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