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하늘 파란하늘

이웃집으로 이사온 젊은 여자....

작성일 작성자 푸른하늘


                                                                                             오늘 아침에 안개가 끼고 비가 내리고 있다.                



                                           2월18일.2018년.일요일.

                             어젠 하루가 토요일이라서 그런지 천천히 그래도 바쁘게 지나갔다.

                             비가 내리기도 했던 날이라 게으르고 싶었지만 가족에게 

                             아침을 주고 내게도 할일이 기다리고 있었다. 

                             냉장고속을 아무것도 남기지말고 청소하면서 비워야 해서 

                             시작을 했는데 의외로 일이 많았다.

 


냉장고에서 나온 돼지목살고기를 빨간포도주를 넣고,양념에 재웠다.

                                        


                             얼음을 만들고, 물이 나오게 하던 파이프사이에 

                             뭔가 떨어져서 굳은 검은 흔적을 지우고 청소하면서 

                             표백제를 물에 타고 설거지비누를 풀어서 구석구석 청소를 하고 

                             냉장고와 냉동고에 있던 서랍들을 물로 씻어 내면서 

                             거의 5시간정도를 했는데 나중에는 오른쪽 다리가 후들거리기 까지 했다.

 

                                              코드를 뺀 냉장고속에서 나온 식재료는 상당히 많은 양이었다.

 

                             남편은 여전히 훼밀리룸벽을 한쪽씩 흰페인트 칠을 했다.

                             훼밀리룸 페인트칠을 했던 사람에게 어떤 색인지 정확하게 알아서 

                             적어 두어야 했는데,같은 흰색도 너무 여러가지가 있어서 

                             어제 칠한쪽과 그전 색이 조금 차이가 나는데 면이 바뀌는 

                             모서리를 잘 처리하면 크게 눈에 띄지는 않는다고 한다.

 

                                                남편이 새로 페인트칠을 시작했다.이층으로 올라가는 층계에 

                                                  새 카페트가 더러워지지 말라고 큰타월로 덮었다.


                             남편이 LOWES에서 보아둔 냉장고가 있어서 사기로 하고  

                             어젠 현재쓰고 있는 부엌 냉장고속에 들어 있던 

                             모든 것을 꺼내어서 세탁실에 있는 딤채나 

                             차고에 있는 냉동고와 냉장고에 다 옮겼다.

                             가끔씩 어제처럼 냉장고청소를 했어야 했다.   


                                                            딤채를 고친후 차고에서 세탁실에 옮겨 놓았다.


                             젊을 때는 기억이 좋아서 무엇이 있는지 잘 알았지만  

                             불과 2-3주전에 사놓은 물오징어를 기억못하고 

                             오징어값이 너무 올랐다면서도 비싼 오징어를 사다가 

                             오징어볶음(행복한 요리사님의 매콤 오징어볶음)을 해서 먹었는데,                    

                             냉동고 서랍속에 사놓은 물오징어가 한번씩 먹도록 

                             플라스틱 작은 백에 넣어둔 것이 4봉지나 있었다.      


                                                  부엌 냉장고에 있던 식재료를 차고에 있던 냉장고에 넣어 두었다.


                              그래서 어제 저녁에는 물오징어를 삶아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었다.     

                              막내가 좋아하는 연어(살몬스테이크)를 사다가 큰딸이 가르쳐준 레시피로  

                              머플시럽에 마늘잘게 썬것과 간장을 넣고 30분동안 냉장고에 넣어 두었다가 

                              오븐에 화씨 400도에서 20분동안 구어서 저녁식탁에 놓았다. 정말 연어구이 맛이 좋다.

                              냉장고속을 청소하면서 나온 고기들을 녹여서 닭강정, 돼지목살 불고기로 저녁에 먹었다.  

                              게다가 소갈비에서 살을 얇게 잘라서 양념으로 구어 놓은 것까지 잔치상같았다.     


                                                  어제 저녁에 오븐에 구어서 먹고 남은 연어.막내가 좋아한다.

 

                             남편은 소갈비구이만 먹고, 막내는 연어구이와 삶은 오징어를,

                             나는 돼지목살 불고기로 이른 저녁을 먹었다.

                             더 치워야 했지만 어제는 너무 피곤해서 저녁설거지도 안했다.

                             내혈압약이 거의 떨어져서 남편과 잠깐 동네 수퍼(Shop Rite)에 

                             가려고 집에서 나왔다.


                                                         우리집하고 같은 모델의 길건너편 (필리핀인이 살던)집.



                             그때 길건너 우리집하고 같은 모델집으로 이사온

                             젊은 여자가 집앞에 서있다가 우리차 앞으로 다가왔다.

                             손에는 아기가 들어 있는 카시트를 들고 인사를 했다.

                             아기를 보고 몇살이냐고 내가 물었더니 5개월이 되었다면서 

                             자기에게 3살된 아들도 있다고 말했다.

 


                            자기이름이 스테파니라면서 그동안 타운하우스에서 살았는데,

                            아들이 지하실이 있는 집을 좋아해서 이사오게 되었다고 말했다.

                            큰딸 생각이 나서 나이가 궁금했는데 30살이라고 했다.

                            첫인상이 참 참한 젊은 엄마였다. 이웃으로 이사왔다고 우리부부가 

                            집에서 나오는 것을 보고 인사를 하는 것으로 인사성도 밝은 여자다.

                            아직 이사 온것은 아니고 잠깐씩 들러서 청소를 하고 있다고 했다.

 

                                                       길건너 젊은 이스라엘가족이 사는 로렌네가 살던집.



                            길건너 로렌네집에 이사온 이스라엘에서 왔다는 젊은 부부는

                            내가 먼저 다가가서 이웃으로 이사와서 반갑다고 인사를 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로 그날로 마주쳐도 모르는체 했다.

                            어쩌면 이스라엘에서 온 사람들의 문화인지도 모르겠다.

       


                            그전에는 오가며 로렌네와는 서로 인사는 하고 지냈는데,

                            그 다음부터 몇번 먼저 인사를 하다가 나도 참 어색하지만 

                            이젠 모른체 하고 지내고 있다. 얼마 안있다가 이사를 가겠지만 

                            여기 사는 동안만이라도 보면서 서로 인사는 하고 지내는 것이 좋다.


                                                               우리집 오른쪽에 있는 러시아인이 사는집.




                            이웃으로 살아도 전혀 이웃집 사람들을 모르고 지내는 것은 

                            서로에게 안좋다고 생각을 한다. 동네에 위급한 일이 생기면 

                            서로 도울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옆집 중국인들은 서로 얼굴만 알고 지내는데, 이사를 갈때 

                            사랑초 화분한개를 주고 갈까 생각중이다.


                                                                     우리집 왼쪽에 있는 중국인이 사는집.




                            왜냐면 날이 따뜻해지는 때에는 중국인 집앞에 여러 화분들이 

                            나와 있는 것을 보았기 때문이다. 꽃을 좋아 하는것 같다.

                            여자는 그래도 사교성이 있어 보이는데 그집 남편은 표정이 없다.

                            이웃으로 그렇게 오래 살았으면 얼굴을 마주치면 최소한 

                            목례정도 만이라도 할수 있어야 하는데 항상 스톤훼이스이다.


                                                                 이층으로 올라가는 층계의 공간.




                            오늘 일요일에 아침안개가 보이고 날이 흐리다.

                            비가 오는지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가 들리는 아침이다.

                            일찍 부엌에 내려가서 아침커피를 마시고 남편에게 커피를 가져다 주었다.

                            오늘은 어제 다 마무리 못한 청소를 마져 하려고 한다.


                                                                     차고속에 있는 냉동고.




                            새냉장고를 사기로 했으면 사서 부엌에 놓으면 내가 훨씬 쉬울텐데,     

                            새냉장고를 사더라도 쓰지 말라고 하니 내남편이지만 참 답답하다.

                            마이크로오븐도 새것은 안쓰고 딸들이 대학때 쓰던 것을 요즘 쓰고 있다

                            냉장고 청소하기 힘드니까 그냥 빈채로 두어야 한다고 하면서    

                            지금 냉장고는 차고에 두고 음식이나 식재료를 매번 차고로 날라다 

                            쓸생각을 하니 이사하기 몇달 동안이겠지만 너무 불편하게 살게 될것 같다.

                            이글을 쓰고나서 남편마음이 바뀌기를 희망한다.

   

                                              어제 저녁 너무 피곤해서 다 치우지 못한 그릇들(아일랜드 테이블위)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