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하늘 파란하늘

사람이 산다는 것은 먼지를 만드는 삶....

작성일 작성자 푸른하늘




                                          3월11일.2018년.일요일.

                            오늘은 아침에 몸이 쳐져서 쉽게 일어 나지를 못했다.

                            아침 10:45분경부터 낮12:15분까지 두팀이 

                            집보러 온다고 해서 아침부터 냄새를 피울 수가 없어서 

                            동네 맥도날드로 아침겸 점심을 먹으러 갔다.

   


                            요 며칠동안 귀가 이유도 없이 부어서 

                            연고를 발랐는데도 차도가 없이 쿡쿡 찌르는것 같았다.

                            남편이 귀에 염증이 생긴 것이라고 마이신을 먹으라고 했다.

                            비상약으로 마이신을 집에 가지고 있어서 어제부터 먹기 시작했다.

     


                           나는 귀에 약을 바르면 곧 나을줄 알았는데,

                            귀가 아픈 것이 아니고 감기가 든것이었다.

                            목이 칼칼하고 콧물이 났다.

                            어제부터 감기약에 마이신을 먹어서인지 

                            오늘 아침에 일찍 일어 나지를 못하고 굼떴다.




                            오늘은 겨울시간에서 여름시간으로 바뀐 날이다.

                            아침 9시를 열시로 시계를 고치고 부랴부랴 서둘러서 

                            맥도날드로 가서 3식구 아침을 먹고 

                            그래도 시간이 남아서 체리힐공원에 갔었다.


    


                            공원에는 흰눈만 덮혀 있었다.

                            캐나디안 거위만 뒤뚱뛰뚱 눈위를 걸어 다녔다.

                            올봄은 조금 늦게 오려나보다. 

                            우리집 뒷마당 개나리꽃위에 눈이 소복히 앉은 것처럼 

                            올봄에 폈던 꽃들이 다 눈에 덮혀 있는것 같았다.                        



      

                            공원 파킹장에서 시간을 보내다가 집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저녁시간이 가까와도 전혀 요리할 기운이 없었다.

                            저녁을 준비 못하겠다고 남편에게 말했다. 

                            막내에게는 버거킹에서 베지버거를 사다 주겠다고 말하고 

                            남편과 한국음식점에서 별맛도 모르고 저녁을 먹고 왔다.

                            그러고보니 오늘은 하루종일 외식을 한셈이다.

                                                         

                               X                       X                     X                    X




                                                      3월10일.2018년.토요일.

                              토요일 파란 하늘에 아침 햇빛이 눈이 부시다.

                              바람도 약간 불어서 나무가지들은 흔들리고 있다.

                              오늘도 남편은 집치울 곳이 보이는지 또 치우고 있다.

                              매일 바닥을 걸레에 종이를 붙혀서 닦아 내었는데 

                              이상하게도 새마루인데도 먼지가 잔뜩 묻어 나온다.

     


                              오리털이불에서 솜이불로 바꾼 뒤로는 방바닥 침대밑으로 

                              잔오리털이 쌓이는 일은 없어졌지만 구석 구석에서 

                              걸레질에 묻어 나오는 먼지로 볼때 

                              사람이 산다는 것은 먼지를 만드는 삶인것 같다.

                              매일 걸레질을 해도 사방에서 먼지가 나오고 있다.




                             아침을 준비하러 부엌으로 가려는데, 남편에게 한국에서 전화가 왔다.

                             갑자기 한국에서 걸려오는 전화는 대개 깜짝 놀랄 소식이다.

                             남편은 매형의 전화소리를 듣다가 낙담을 하면서 

                             대답하는 그 말투로 내용을 짐작을 했다.

                             큰조카가 3월8일 심근경색으로 죽었다고 한다.

                             내가 한국나가서 결혼했던(1979년)때 큰조카는 초등학교 6학년이었다. 

                                               

  

                             너무 상심하신 시숙과 큰동서는 전화할 기력도 없으셨을것 같다.

                             조카는 친구들과 야구를 같이 한 후에 술과 

                             저녁식사를 하고 집에서 잠을 잤는데 

                             그밤에 위독해져서 병원에 갔지만 죽었다고 한다.

                             대학생인 딸과 고3인 아들을 남기도 죽었으니 

                             큰 아들을 먼저 저 세상으로 보내신 형님 내외분의 상실감은 굉장하실것 같다.    




                            오늘은 또 집보러 오는 사람이 오후에 있어서 또 밖에 나갔다 와야 한다.

                            나나 남편이나 이제 겨우 집 내놓은지 1주일 되어 가는데 

                            조금 싸게 팔더라도 어서 버지니아로 이사를 가서 안정되게 

                            살고 싶어져서 그냥 첫번째 사겠다는 

                            사람에게 팔고 이사를 갈까 생각중이다.

       


                            오늘은 두팀이 온다고 하고, 또 내일도 누가 온다고 했는데,

                            시원하게 돈 더주고 사겠다는 사람이 아니고 구경만 하고 

                            가는 사람들이라 우리부부가 일주일만에 벌써 지치는 것같다.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6개월이나 1년을 끌다가 집을 파시고

                            이사를 가시는지 참 대단한 인내심이 있으신 분들 같으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