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름이 무엇인지...체리힐공원에 가면,이 흰꽃이 하얀 양탄자처럼 피어 있다.


                                            4월13일.2018년.금요일.

                               일기예보에서 어제처럼 오늘도 따뜻한 날이라고 했다.

                               아침 일찌기 7시반경부터 히터중 하나를 

                               새로 교체해 주는 사람들이 오기로 했다.

                               막내를 학교에 보내고 아침을 먹고, 그릇들을 정리해서 짐을 쌓고....

                               오늘은 어제처럼 게으르지 말아야겠다.그동안 피곤했던지 

                               어제는 낮잠을 자고도 또 잠을 일찍잤다.

                               남편도 피곤할텐데 가장이라 그런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전화할 곳도 많아서 어제도 바쁘게 지냈다.


                                                            체리힐공원에 가면 낙엽속에서 쑥이 자란다. 

               

                              조금전 막내는 학교로 떠났다.

                              그런데 새히터 교체해 주는 차가 3대나 밖에서 7시부터 기다리고 있었다.

                              Hykins인줄 알았더니 Hutchinson이라는 회사다.

                              기억력이 나쁘니 대강 알고 기억하고 지낸다.

                              블친중에서 내가 이사할 곳이 어디냐고 물었는데 

                              덤블리 인가 하고 대답했었는데,

                              자세한 이름은 Dumflies in Virginia였다.

                              막내가 떠난후 히터 고치는 사람들이 집으로 들어왔다.

                              새히터를 지하실에 옮겨가고,헌 히터를 뜯어내고 

                              교체하는데 물어보니 6시간이 걸린다고 했다.


                                                 지하실에서 새로 히터를 교체하는 중에 찍은 사진이다.


                               고치는 사람마다 값이 다 다르니 

                               여러 곳을 알아보고 수리도 해야 할것 같다.

                               지붕위 벽난로 굴뚝옆 사이딩을 붙혀 주는데,

                               더 싼곳이 있어서 그사람들이 해주기로 했다.

                               150달라에 해주기로 했다.처음 와서 값을 말한 사람보다 반값이다.

                               처음 왔던 사람은 남편에게 물으니 수잔이 소개해준 사람이라고 했다.

   

                                                               이사진은 벌써 몇번째 들어갔던 사진이다.


                               내 생각이지만 수잔에게는 안물어 보는 것이 좋을것 같은데

                               남편이 수잔을 잘보았기 떄문에 너무 믿고 있는것 같다.

                               수잔이 소개해준 Sender 라는 회사 사람들이 

                               전선 고쳐 주는 일도 다른데 보다 조금 비쌌고,

                               새히터 교체하는 데도 그렇고 다른 데보다 훨씬 값이 비쌌다.

                               수잔이 소개해 주는 회사들은 이 복덕방사람들에게 

                               코미션을 떼어 주기 때문에 다른 데보다 값이 더 비싼것 같다.

     


                                그래서 다른 회사를 불렀더니 값이 더 쌌다.

                                이 다른 회사 사람들은 그전에 남편이 

                                지붕밑 가장자리 나무를 갉아먹는 벌이 구멍을 내어서 

                                집지붕을 돌아가면서 지붕밑 나무를 전부 이사람들이 와서 새로 해주었었다.

                                그때 천여달라가 들었다고 들었다. 그런 인연으로 또 불렀더니 

                                싼값에 해주는 것인지는 몰라도 150달라에 고쳐 주기로 했다고 남편이 좋아 했다.


                                                            공원에 쑥을 밟고 있는 내 운동화


                                남편은 좋은 사람이라고 수잔을 너무 믿고 있는것 같다.

                                복덕방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고치는 사람들에게 

                                일거리를 주는 관계라 다른 곳보다 더 싸게 해줄수 없을것 같다.

                                남편이 늦게 깨달은것 같다. 수잔이 나빠서가 아니라 

                                이해가 있는 관계는 서로 돕는 관계로 되기 때문이다.


                           

                                다 차질없이 약속한 날에 고쳐주고 있는데, 유리 고쳐주는 사람이 시간이 많이 걸린다.

                                착수금으로 미리 천달라를 받아 갔는데, 유리창을 한꺼번에 하는 것이 아니고 

                                한장이 끝나면 또 다른 유리를 고치고 차례대로 하겠다고 한다.

                                만약에 이사가는 날까지 못고치면 영수증을 주고 

                                나머지 잔금도 주고 집사는 사람에게 

                                그 고치는 사람 불러서 하라고 해야겠다.


  

                                    이번주 월요일에 어머니께 더 달래를 가져다 드리려고 체레힐공원에 또 갔었다.

                                  화요일 저녁에 버지니아 친정에 갔다가, 수요일에 계약서에 사인을 하고 돌아왔다.

                                            공원안에는 캐나디안 거위가 걸어 다니고 있었다.

    

                                 집을 제대로 집값을 쳐서 받으려면 고쳐서 팔아야 한다.

                                 새로 이사할 집은 그 근처집보다 값이 조금 비쌌다.

                                 그러러면 제대로 고쳐서 매물로 내놓아야 하는데,

                                 언뜻보면 그럴듯해 보였어도 자세히 보니 여간 엉성한 집이 아니다.

                                 훼밀리룸에 가스 벽난로가 있기에 틀어보니 개스가 연소하면서

                                 생기는 연기가 빠질때가 없었다. 그러니까 벽난로를 

                                 그냥 이사온 사람이 임의로 설치한것 같았다.

                                 굴뚝도 없이 설치를 했는데 거기서 나오는 불을 켜보았더니 

                                 개스냄새가 나서 집문을 열어 두었다.



                                 게다가 스프링쿨러도 고장난 상태였다.

                                 파이프가 부러진 상태로 파이프조각이 차고 속에 있었다.

                                 그런데 더 이상한 것은 홈인스펙터가 언급도 안해서 

                                 한국복덕방 여자에게 항의를 했다. 

                                 그런데 어이없게 이 여자도 뭐 그런것을 가지고 말하느냐는 식이었다.

                                 우리집은 작년에 스프링쿨러를 고치느라 적지 않은 돈을 지불하고 

                                 고쳐 놓았는데, 버지니아집들은 그래도 되는 것인지 모르겠다.


                                      달래를 케다가 보게된 어떤 쓰러진 나무에서 자라던 핑크색 버섯이다.독버섯같다.


                                 집주인에게 한국복덕방여자가 전화로 말하니까

                                 작동이 되는 스프링쿨러라고 해서 

                                 그러면 작동이 된다는 것을 증명하는 영수증을 

                                 스프링쿨러 고치는 회사를 불러서 해 놓으라고 전하라고했다.

                                 집값은 다른 데보다 많이 받으면서 제대로 고쳐서 팔아야지

                                 또 다른 어떤 데가 고장이 난채 나타날지 모르겠다.


         

                                집주인여자가 고쳐주기로 했다니까 집잔금을 주고 집문서받고 

                                서명하는날 세틀먼트할때 봐야겠다.

                                개스 벽난로에 대한 안전도 없이 보기 좋으라고 설치한것도 우습다.

                                홈인스펙터가 하는 말이 벽난로를 안틀면 된다니 

                                이렇게 인스펙션을 해도 되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집주인 될사람이 지적하는 곳을 다 고쳐주고 있는데,

                                버지니아는 법이 다른지 아니면 수잔이 별로 실력도 없는

                                한국여자를 소개해 줘서 이런 일을 겪는지 모르겠다.

                                경력이 10년도 안된 이 한국여자가 우리보다 

                                집사고 파는데 더 모르는 분야도 있어서 

                                남편이나 나나 마음에 안들어 하고 있다.

      


                                집값을 흥정하는 데도 너무 아무렇게나 하는것 같다.

                                밀당의 고수인 수잔처럼 하려면 경력이 더 길어야 터득되는 것인데

                                집팔려고 나온 첫날부터 집을 흥정하는 것이 마음에 안들었다.

                                나는 복닥방 일에 전혀 문외한이지만 적어도 흥정은 며칠두고 해야 할것같다.

                                그쪽 집보러 오는 사람이 어떻게 하는지 상태를 봐가면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체리힐공원에는 낮이었는데 사람이 없었다.


                               어쨋튼 집은 사기로 계약을 했고 또 이사갈 날도 정해졌지만 

                               다른 사람에게 이복덕방 한국여자를 소개해줄 사람은 못된다.

                               유니온 크레딧(Join Pentagon Federal Credit Union)에 

                               가입을 하면 무엇이 좋고 무엇이 나쁜지 모르겠다.

                               이 복덕방 한국여자가 여기에 가입만 하고 아무것도 안해도 

                               이곳에서 350달라 크레딧을 그냥 준다고 한다.


                                                      체리힐 공원안에 사방에 이런 노란꽃이 보였다.


                               지금 남편이 그여자가 준 이메일(http;//penfed.org/pfr1) 주소로 들어 갔는데 

                               미국이 이런 나라인가보다.

                               우리의 신상이 낱낱이 거기에 기록되어 있었다.

                               큰딸이 1981년10월4일생이 맞느냐라는 것도 있고,

                               둘째에 대해서도, 막내에 대해서도....다 기록되어 있었다.

                               수많은 항목에 적혀 있는 것이 우리 가족들의 상세한 신상기록이다.

                               우리가 미국에서 이사간 주소마다 다 기록이 되어 있었다.

 

                                                          이사진은 우리집 동네에서 본 벚꽃사진이다.


                               아무래도 이 한국복덕방 여자의 남편이 미군인이었던가 보다.

                               아니면 FBI에서 일하는 사람이 아닐까?

                               내게는 남편직업이 은퇴한 변호사라고 말했다.

                               자기에게 집을 사고 파는 고객에게만 제공하는 

                               자기남편을 통해서만 할수 있는,

                               350달라는 선물같은 것이라고 했다.

                               남편에게 기분이 안좋다고 그만두자고 하는데 

                               남편은 지금도 계속 거기에서 묻는 것에 답하느라 타이핑을 하고 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