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하늘 파란하늘

어머니께 고추모종을 심어 드린 날

작성일 작성자 푸른하늘


                                                       친정에 가려는데,이웃집 장미꽃이 예쁘게 피어 있었다.




                                   5월15일 .2018년.화요일.

                            어제 저녁부터 밤새 바람이 불고 천둥번개가 쳤다.

                            토네이도가 분다면서 밖에 물건을 놓으면 다 날아 간다고 

                            아무것도 내놓지 말라고 큰딸에게서 문자가 왔었다. 

                            또 한참 후에는 딸네 동네는 전기가 나갔다고 ...

                           큰딸의 염려와는 달리 우리 집에는 아무 일도 안일어 났었다.

     


                            어머니께서 고추를 키우시고 싶어 하시는데,

                            형제들이 아무도 어머니께서 사온 고추모종 4그루를 

                            심어 드리지 않은채 몇주가 지났다.

                            아마도 더 사시고 싶어 하셨겠지만 키우실 기운도 없으신 

                            어머니께서 너무 많은 고추키우시는 일은 힘드실까봐 

                            고추모종 4그루 심은 한판 모종만 사도록 한것 같았다.


 


                           어머니께 심어 드리겠다고 더 사오시라고 말씀드렸는데,

                           워싱톤근교 한국수퍼에는 채소모종이 다 팔리고 더 없었다고 하셨다.

                           우리가 사는 곳에서 가까운 한국인이 하는 J&J 인터네셔널수퍼에는

                           왠지 고추모종이 더 있을 것 같아서 어제 갔었는데,내 짐작대로 

                           고추모종이며, 가지,상추,오이들이 안팔리고 많이 남아 있었다.

 


                           다 거의 시들어서 4개 모종을 심은 한판에 

                           2.99불하던 것이 값이 내려서 99센트에 팔리고 았었다.

                           생각 같아서는 다 사오고 싶었지만 남편이 많이 산다고

                           눈치를 줘서 99센트 주고 9판을 사왔다.

                           오늘 아침에 크고 작은 화분에 심고,오늘 낮에는 어머니께 

                           고추모종을 8개를 심어 드리려고 친정에 갔었다.

      


                           어머니께 오늘 친정에 가서 고추모종을 심어 드리겠다고 

                           전화를 미리 드렸었는데 다른 때와는 다르게 

                           내가 하는 말을 어머니께서 다 알아 들으셨다.

                           친정에 가서보니 어머니 고추모종을 한꺼번에 누군가 작은 화분에 심어 드렸다.

                           그런데 고추모종 하나가 부러져 있었다.

                           또 내가 가져간 8개 고추모종 중에서 한개가 부러져 있었다.

  



                           어머니날에 가져갔던 화분과 거름흙으로 

                           내가 화분을 죽 늘어 놓으면 남편이 거름흙을 퍼서 화분에 담았고 

                           부러진 고추모종은 다른 것과 같이 심어서 10개의 화분에 심어 드렸다.

                           오늘 섭씨32도라는데 남편이 땀을 많이 흘리니까 

                           어머니께서 땀을 닦으라면서 타월을 가지고 오셨다.

                           막내남동생은 생수2병을 가지고 왔다.



                           어머니께서 점심으로 비빔국수를 해주시겠다고 먹고 가라고 하시는데,

                           막내를 집에 두고 와서 바로 가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그냥 친정에서 고추모종만 심어 드리고 나왔다.

                           나오는데 어머니께서 서운해 하시는 얼굴과 

                           기운이 없어 하시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팠다.

                           이상하게 어머니얼굴이 예전같지 않게 기운이 없어 보인다.

                           앞으로 얼마나 더 어머니께 고추모종을 심어 드릴수 있을지 모르겠다.

 

                                        우리집과 옆집사이가 5m정도로 집이 가까이 있는 편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