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라임꽃이 참 예쁘게 피고 있다(부페 레스토랑 파킹장에서).


                                7월8일.2018년.일요일.


                        어제와 오늘 아침은 서늘할 정도의 섭씨16도였다.

                        그제 초벌로 삶았던 갈비찜고기를 밖에 두었다가 하얗게 보이던 

                        소기름을 다 제거 하고,갈비찜을 만들기 시작하면서 하루종일 바빴던 날이었다

                        텍사스에서 온 둘째와 큰딸네 가족을 위해서 점심과 저녁을 

                        준비하느라 하루가 그렇게 부엌에서 바쁘게 지나갔다.

                        큰딸네가 저녁까지 먹고 돌아 가기까지,갈비찜과 

                        5가지버섯과 소고기로 버섯볶음(큰딸이 좋아한다)을 했고,

                        고비나물(둘째가 좋아한다),시금치나물(손주들이 좋아한다),가지나물,

                        돼지목뼈 넣은 시래기된장찌게(둘째가 텍사스에서 먹고 싶다고 미리 전화를 했다) ,

                        오늘은 호박과 다른 재료가 없어서 시래기로 된장찌게를 끓였다

                        또 맛있게 담아진 포기김치와 열무물김치로 상을 차렸었다 .


                                        둘째가 온 첫날 된장찌게에 소고기를 구어서 소금,참기름에 찍어 먹었다


                        내가 정성을 들인 버섯볶음보다 갈비찜을 더 좋아해서 그 많던 갈비찜이 거의 다 없어졌다

                        큰딸과 같이 온 사위는 이사온지 몇달동안 벽난로 옆에 그냥 박스째 있던 

                        티비를 벽에 설치해 주었다.둘째도 텍사스에서 오랫만에 왔고, 

                        또 사위가 고마와서 열심히 음식을 했다.

                        김치담고 남은 무우가 많아서 무우를 동그랗게 깎아서 거의 24개를 

                        갈비찜 졸일때 바닥에 넣고 했는데,이유는 고기를 안먹는 

                        막내에게 주려고 했는데, 손주들까지 좋아해서 무우를 잘 넣었던것 같다.

 

                                                             토요일에 둘째와 큰딸네를 위한 저녁.


                        어제는 너무 피곤했었다. 그래도 오늘 아침에 일찍 일어나 교회에 갈 준비를 했다.

                        막내도 교회에 가는데 예쁘게 입고 가려고,요즘 살이쪄서 안맞는 

                        보라색과 주황색 포코닷점이 자잘하게 있는 브라우스를 억지로 입고,

                        그 위에 청자켓을 입고 , 베이지색바지에 새로 산 흰운동화를 신고 교회에 갔다.

                        막내가 일대 일로 도와 주시는 선생님얘기를 많이 했다.

                        오늘 그선생님께 인사를 나누었는데, 간호사 시라고 하셨다.

                        막내가 성경말씀도 잘듣고 , 또 주위분들에게 매번 감사하다고 한다고,

                        엘피스사역하시는 분들께서 칭찬을 하셨다. 막내가 눈에 

                        생기가 돌고 있는 것이 보여서 기분이 너무 좋았다.

                        그분들께 시간이 있으시면 우리 집에 놀러 오시라고 했다.

                        사랑초를 화분에 심어서 모든 분들께 드리고 싶다.


                                                     엘피스교실에 자원봉사자(일대일)와 막내와 친구들 .

                                                      막내앞에 케익과 핑크색 옷을 입으신 막내선생님.

 

                                                                      막내와 선생님. 



                        내일이 친정어머니 생신이시라 오늘 일요일이라서 다 모일수 있는 날이라 

                        가족들과 친정동네에 새로 오픈한 중국부페에 갔었다 .

                        얼마나 사람이 많은지 문앞 출구에 있는 의자에서 줄을 서서 기다려야했다.

                        재미있는 것은 아이들 나이를 묻는 것보다,카운터 옆에 키를 재는 

                        줄이 그려져 있어서, 키가 어느 정도되면 반값을 낸다고 한다.

                        큰손녀는 키가 커서 반값을 내는데, 키가 작은 손자와 세째 손녀는 돈을 안내게 되었다.

   

                                        어른들은 다 식사를 마쳤는데,손녀와 손자가 먹는 속도가 느려서 

                                   다들 기다리면서 기념사진을 찍었다.친정어머니(외할머니)옆에 앉은 둘째딸.

                                                        나는 마침 전화를 들여다 보고 있었다.




                        에콰도르에 가 있는 막내남동생가족이 추천을 해준 곳이라고 했다.

                        새로 오픈한 부페레스토랑이 뜻밖에 맛이 너무 좋았다고 하면서

                        꼭 가보라고 했다고 했다더니 정말 맛이 좋았다.

                        친정 어머니께 큰딸과 둘째가 선물을 드렸고,나는 예쁜 카드에 조금 정성을 드렸다.

                        어머니께서 맛있게 잡수셨고 다른 가족들도 다 맛있게 먹었다.

                        요즘처럼 이렇게 잘 먹는 날이 많으면 체중이 늘것이 고민이 된다.

                        종류가 많아서 한가지씩 다 먹어 볼수는 없었지만 너무 많이 먹게 된다.

                        부페는 될수록 안가는 것이 좋을것 같다.

 

                                                                              친정어머니.


                               X                 X                 X                 X                 X





                                 

                                7월6일.2018년.금요일.

                         어제 저녁은 이상하게 피곤했다.저녁을 먹은후 그릇들을 

                         디쉬워시에 집어 넣고 씻었으면 좋았을 것을 싱크대에 놓고 그냥 잠을 잤다.

                         둘째가 온다고 해서 새벽부터 냉장고속 청소를 꺠끗이 하고,

                         딤채청소를 했을 뿐인데,버릴 것은 버리고 정리해서 넣다 보니

                         냉장고 속이 한눈에 잘보여서 좋은데, 그일로 좀 피곤해서,

                         무리하지 않으려고 설거지를 남겨 두었다가, 오늘 아침에 했다.




                         남편은 당수치를 줄여 보려고 어제부터 아침산책에 열심이다.

                         어제도 한시간 산책코스를 걷고 들어 왔는데 

                         오늘도 나갔다가 조금 전 돌아 왔다.

                         남편 주치의도 약을 먹는 다는데,남편은 약을 안먹고,

                         식이요법으로 줄이려고 하는데,잘될지 모르겠다.

                         요즘은 유주가 인슐린과 같다면서 열심히 먹고 있다.

                         유쥬와 생마늘을 같이 쌈장에 찍어 먹고 있다.

 

  


                         진작에 노력을 하지 쟁반 가득히 간식거리를 가지고 와서 먹던 남편이 

                         요즘에야 열심히 노력을 하는 모습이 안쓰럽다.

                         남편의 잘못이 아니고 유전적인 이유라면서,

                         의사도 약을 먹고 산다고 했다고 한다.

                         의사는 약도 먹고,맛있는 것도 먹으면서 산다면서 약을 안먹고 

                         당료를 이기기는 쉬운 일이 아니라고 했다고 한다.

                         노력하는 남편에게 두달후에 의사에게서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



              

                          나는 아침에 스프링쿨러가 충분한 물을 공급을 못해 주는 화분마다 

                          물을 주고,덩쿨이 너무 자라서 위에서 엉키고 있던 

                          오이와 호박,나팔꽃에 비닐 실로 끈을 연결해서 올라 가도록 해주었다.

                          오늘은 둘째를 데리고, 근처 아울렛 몰에 가보려고 한다.

                          둘째가 쇼핑할 것이 많은것 같아 보였다.




                           큰딸이 세아이를 데리고 수영장에 가려고 왔다.

                           일기예보가 천둥번개 친다고 해서 망설이기에

                           포토맥 밀 아울렛 몰에 제니퍼와 가기로 했는데 같이 가겠느냐고 물으니

                           가겠다고 해서 큰딸 차를 타고 아울렛 몰에 갔다.아주 넓은 곳이었다.

                           우리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이었지만 처음 가게 되었다.

 

                                             아울렛 쇼핑몰안에 있던 아이들 놀이 자동차속에 손녀와 손자.

                                                     

                           텍사스가 더운 곳이어서 그런지 둘째 옷이 편한 옷차림이었다.  

                           몇벌 사주고 싶어서 Ann Tayler 아울렛 가게에 들렀을때 

                           둘째에게 3벌을 사주었는데,더 사입어도 된다고 했지만  

                           내가 권하던 원피스가 너무 비싼 것이라고 싫다고 했다.  

                           생각보다 많이 싼것 같지는 않았다.             


                                                     부페레스토랑앞 파킹장에서 본 쇠비름.

    

                            큰딸은 큰딸대로 돌 지난 세째를 데리고 다른 곳으로 돌아 다니고,

                            남편은 큰손녀와 손자들과 같이 다녔다.나는 둘째 딸과 같이 다니면서 

                            더 사주고 싶었는데,여러 곳을 돌아 다니다보니 발바닥이 아팠다.

                            많이 걸었던것 같았다.막내교회 갈때,신을 사려고 몇군데 다녔지만 

                            값은 비싼데 막내가 편히 신을 신이 아니어서 못샀다.



                            

                            큰딸이 Target에 가면 마음에 드는 신이 있을 거라고 말했다.

                            별로 많이 산것은 아니었지만 여러 곳을 돌아 다니다 보니 시간이 많이 흘렀다.

                            오후 2시가 넘어서 다들 배가 고파했는데 손주들에게는 

                            점심으로 프레첼을 사주고 집으로 돌아왔다.

                            큰딸네가 온다고해서 준비했던 점심도 안먹고,사위가 일찍 퇴근해서 

                            집에 와 있다면서 서둘러서 돌아갔다.



                             큰딸이 집으로 가기 전에 토요일 사위와 같이 우리집에 와서 

                             수영장에 갔다가 와서 벽에 티비를 설치해 주겠다고 했다.

                             렙탑으로 티비를 보다 보니 정작 티비는 안보게 되어서 

                             그냥 종이박스에 그대로 티비가 있는 것을 본 큰딸이

                             자기집에 벽에 티비 붙히는 것이 하나 여분으로 있다면서

                             사위에게 설치해 주라고 한것 같다.

 

                                                                        큰사위가 붙혀준 TV.

                         

                             큰딸이 돌아 간후 둘째를 주려고 샀던 훼밀리펙 갈비찜고기를

                              냉동고에서 꺼내서 선룸에 녹으라고 놓아 두었다.

                              남편이 둘째가 다이어트를 하는데,고기는 안먹는다고 해서 

                              갈비찜을 안하고 얼렸었는데,그말을 들은 둘째가 

                              아니라면서 고기를 먹는다고 해서,또 사위가 고기를 좋아하니 

                              서둘러서 갈비찜을 하려고 선룸에서 녹기를 기다렸다.

 

                                              마침 배추삶은 시래기가 있어서 된장찌게를 끓였다.

      

                              저녁에 배추겉잎 삶은 시래기 넣고,돼지목살뼈고기도 넣고 된장찌개를 끓였다.

                              호박과 화분에서 딴 조금 매운 풋고추와 김치국물도 넣고 큰찜통으로 끓였다.

                              된장찌개를 끓이기 전에 후라이펜에서 된장을 참기름으로 볶았다.

                              그 볶은 된장에,받아 놓은 뜬물을 붓고,찜통에서 시래기넣고 끓였는데 참 맛이 좋았다.

                              둘째가 두번이나 찌게를 먹었다.또 내일 큰딸네도 오니까 넉넉하게 끓였다.

                              중간에 마늘 다진 것과 마지막에 두부와 대파를 썰어서 넣었다. 


                                                               아주 큰 냄비에서 졸이고 있던 갈비찜.

                    

                               저녁을 먹은후, 선룸에서 다 녹은 갈비찜고기를 가져다가 또 아주 큰 냄비에

                               초벌 양념을 하고 한시간 반을 삶았다.그리고 새벽이면 서늘해지는 

                               선룸에 다시 삶은 갈비찜을 식으라고 내 놓았다.내일 아침 일찍 

                               갈비에서 기름을 없애고,지난번에 샀던 갈비찜 양념을 넣고 졸이려고 한다.

                               졸이는 동안 무우를 동그랗게 하고,대추와 잣도 넣고,또 은행도 넣으려고 한다.

                               또 잊어버리고 밤을 못샀다. 밤대신에 고구마를 밤처럼 깍아서 넣으려고 한다.

                               


                                          갈비찜에 장식으로 쓸 부재료를 무우를 제외하고는 따로 졸였다.



                                 7월5일.2018년.목요일.

                            오늘은 아직 어두컴컴한 새벽 4시 20분에 잠이 깨었다.

                            어제 김치를 담고 ,미독립기념일이라 공휴일이어서 친정에 갔었다.

                            친정에서 어머니께서 미리 양념으로 재어 놓으신 갈비살고기를 뒷마당에서

                            초콜(석탄)로 구어서 큰딸네와 같이 다들 많이 먹었다.이런 날은 

                            밥은 거의 안먹게 되고,어머니께서 간을 싱겁게 하셔서 

                            다들 고기를 많이 먹게 되는 날이었다.

 

                                      큰딸이 세손주들을 문밖에 데리고 나가서 찍은 사진(외할머니집에서).


                            이제 겨우 한살(6월30일이 생일)인 세째 손녀가 갈비고기맛을 알고 

                            앞니 5개(윗니 2개 아랫니 3개)로 열심히 작게 자른 고기를 많이 먹었다.

                            베지테리안인 막내딸만 어머니께서 준비해주신 고등어구이를 먹었다.

                            미독립기념일은 미국에서는 온가족이 모일수 있는 날 중에 하나이다.

                            친정가는 길에 보니 월맡피킹장이 꽉 찬것으로 많은 사람들이 쇼핑을 하는것 같았다.

                            미국에서는 미독립기념일에 크게 세일을 하는 날이기도 하다.




                             큰딸은 아이셋을 친정에 두고,중간에 사위와 세일물건을 사려고 쇼핑을 갔었다.

                             큰딸이 쇼핑을 나가면 세아이 보는 일은 나와 남편의 몫이다.

                             쇼핑에서 돌아온 큰딸이 남편에게 수영바지를 하나 사다 주었다.

                             큰딸이 우리집에 와서 같이 수영장에 갔는데 남편수영복이 유행이 지난 것이었다고 했다.

 

                                            H-마트(큰딸동네에 있는)에서 점심 주문한것을 받아놓고 큰딸에게 

                                       카톡을 하는 중이다.다음부터는 큰딸이 미리 연락을 주면 자기도 오겠다고....

                                                    나는 비빔냉면 곱배기를,남편은 순두부를 시켰다.


                              오늘은 오후4시20분에 텍사스사는 둘째가 레이건공항에 도착하는 날이다.

                              친정에서 가까운 공항이라 도착하면 둘째를 외할머니께 

                              인사만 드리게 하고 집에 데려 오려고 했다.

                              그런데,둘째가 배가 고파 된장찌개 먹고 싶다고해서,

                              그냥 전화만 드리고 집으로 왔다.어머니께서 잘못 알아 들으셔서 

                              둘째가 말씀드리고 있을때 그냥 전화를 끊어 버리셨다고 한다.

                              그래서 동생에게 어머니께 전화드렸었다고 전해 달라고 부탁을 하고 집으로 왔다.

                              어머니 생신이 7월 9일이니,어짜피 일요일쯤 온가족이 

                              밖에서 음식점에 갈때 만나 뵙게 될것이다.




                                                                     둘째 침대위에서 있던 챨리 .

      


                              집으로 온 둘째는 챨리라는 개를 데리고 왔다.

                              몇해전 코코라는 개가 아파서 죽고 난후 둘째의 챨리에 대한 

                              사랑이 각별했다.집에서 반찬그릇으로 쓰는 파이렉스그릇을 

                              챨리밥그릇과 물그릇으로 2개를 바닥에 놓아서 질겁을 했지만 

                              오랫만에 보는 둘째가 마음이 상할까봐 내색은 안했다.

                              챨리가 영리해서 집에 밥먹고 바로 안치우면 의자를 딛고 올라가 

                              음식을 먹는다고 해서 다른 개도 다 그런다고 하니 아니라고 

                              그전 하늘나라로 간 코코는 그럴 줄을 몰랐다고 말했다.

                              챨리가 자기 자식인줄 아나 보다.


                                        내가 부엌에서 있으면 먹을것을 기다리고 떠날 줄을 모르는 챨리.



                              

                               둘째는 호박,두부,감자,김치조금을 넣고 끓인 된장찌개를 정말 잘 먹었다.

                               지금 살고 있는 Austin에도 H-마트가 둘이나 수퍼를 열었다고 한다.

                               가끔 거기 후드코너에서 밥을 먹는다고 했다.

                               보통 양식으로 먹었었는데,H-마트가 있어서 한국 음식을 자주 먹는것 같다.

                               병원식당에서 훼밀리테라피스트로 일하기때문에,

                               아침과 점심을 무료로 먹을수 있다고 한다.

                               아침 7시반에 집을 떠나서 집에 오면 4시라고,저녁은 보통 안먹는다는데

                               체중이 는것 같은데 둘째가 기분상할까봐 아무 말도 못했다.

                               그냥 저녁은 몇시에 먹느냐고 물어 보았을 뿐이다.


                                                                    H-마트안에 있는 식당.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