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사진을 잘못 올려서 바꾼 사진이다.




                                               9월12일.2018년.수요일.

                                    하루종일 흐리고 30%의 천둥번개치고 비가 내린다던 어제 아침에 

                                    현관문쪽으로 모나가 연하늘색 꽃무늬 우산을 들고 

                                    밝은색 옷을 입고 좀 떨어진 문밖에서 기웃거리며 

                                    왔다 갔다 서성이는 것이 보였다.



                                    왜 모나가 저러는가 하고 나가 보았더니 

                                    토요일 블락파티에 쓰려고 빌렸던 두 스텐레스 그릇을

                                    일요일저녁 우리집에 왔다가 아무도 없어서 문앞에 두고 갔는데 

                                    받았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산책길에 같이 가고 싶어서인것 같았다.



                                    일요일 교회갔다와서 그릇을 보고는 집안에 들여 왔는데,

                                    내가 전화로 잘 받았다고도 말을 안했지만,

                                    모나도 전화로 물어보면 알것을 우리집으로 왔다.

                                    하기사 전화를 하는 그 시간에 바로 옆집 옆집에 사는 우리집으로 

                                    걸어오는 편이 시간이 덜 걸릴지도 모른다.


                                                   큰아이가 두달(1981년12월)때 타임메가진에서 사진을 

                                                               보고 그린 유화그림이다.


                                    마침 모나에게 세일해서 산 두액자를 보여 주려고 잠깐 들어 오라고 해서 보여 주었다. 

                                    Michaels(Art & Crafts store)에 갔다가 액자하나에 

                                    보통 $59달라하는데 50%세일하기에 2개를 사고 

                                    액자속에 넣는 종이로 만든 속액자를 4개 사가지고 왔다.

                                    모나가 내 그림을 넣은 액자를 보고 좋다고 말을 했다.

                                    이 그림을 클럽하우스에 걸어 놓을거냐고 물었다.

                                    그러려고 한다고 대답하고 산책길에 나섰다.

 

 

                                   모나가 걷는 중에 오늘이 911이라 클럽하우스에서 해마다 이날이면 추모회가 있다고 말했다.

                                   테러범들이 2001년 9월11일 .그날 어떻게 했는지 뉴스마다 굉장하게 보여 주었는데

                                   쌍둥이 빌딩이 녹아 내리는 것은 정말 너무 충격적으로 놀라웠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잿더미를 뒤집어쓰고 도망치던 모습도 생생하다.

                                   그때 3000여명의 사망한 자들의 유가족들에게는 큰상실감과 충격에서 

                                   아직도 고통을 겪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모나가 산책 가자고 해서,숲길을 가는 것으로 생각을 했다.


                                    산책길을 나서자 마자 10분쯤 되었을때 모나가 몸을 돌렸다.

                                    자기는 여기까지 걷겠다고 , 심장모니터를 달고 다니는 모나에게는 

                                    그만큼 걸었던 것도 운동이라고 생각하는것 같았다.

                                    모나가 건강한 사람처럼 밝게 살고 있어서 산책길에 나섰으니

                                    한 30분쯤은 걸을줄 알았는데, 집앞길 끝에서 몸을 돌려서 돌아오게 되었다.

                                    


                                    돌아오는 길에서 어떤 집에서 공사를 하시는 동양남자분을 만났다.

                                    동양사람이라서 "Where are you from?"하고 물었더니 

                                    "Korea."라고 대답했다.그래서 반가와서 "아~! 한국분이셨군요.

                                    며칠 지나 다니면서 일하시는 것을 보았어요.

                                    무슨 공사를 하시는 가요?" 하고 물었더니"이곳 집들이 2005년에 지었는데 

                                    집지을 당시 벽에 그냥 바로 사이딩을 붙혀서 그 공간에 

                                    열을 차단시켜 주는 재료를 안넣어서,겨울에는 춥고,여름에는 더워요.

                                    이집 주인이 그곳에 공사를 부탁해서 하는 중입니다."



                                    그런 얘기 끝에 자기는 시티라인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나는 그 동네가 어떤 동네인지 몰라서 반응이 없자,

                                    그 동네는 집시세가 아주 비싼 동네라고 한다.

                                    한국인들이 거기서 사는 사람이 드물다고...

                                    모나 역시 그 동네는 그렇다고 하였다.

                                    동네마다 다 차이가 있어서 더 좋은 비싼 동네에 사는 사람도 있지만,                                            

                                    집을 줄여서 사는 나와 남편이 살기에 

                                    우리 동네도 그럭 저럭 괜찮다는 생각이다.


                                                                    일년내내 꽃이 피는 사랑초.

 

                                    오늘은 수요일이지만 교회에 못갈것 같다.

                                    차를 정비소에 하루 맡겨야 할것 같은데 오늘저녁 가져가야 한다.

                                    그 소리를 듣고 큰딸이 저녁에 차를 맡긴 후에 집까지 갈때

                                    남편을 집에 까지 데려다 주겠다고 했다.

                                    딸이라도 가까이 사니 급할때에 이렇게 도움을 준다고 하여서 고맙다.

                                    두대 있던 차를 한대는 처분하고, 이사와서 더 사려고 했는데 아직 못샀다.

                                    큰딸이 안오도록 택시를 타고 집에 오라고 남편에게 말했더니

                                    산책도 나가는데, 운동삼아 걸어서 다녀 오겠다는 남편이 답답하다.

                                    요즘 매일 아무때나 비가 내리는데, 택시를 타고 오면 좋은데...


                                                            오후 4시경에 찍은 오늘 뒷마당사진이다.

      

                                    지금은 날이 언제 흐렸나 쉽게 환하다.

                                    일기예보는 거의 매일 비가 온다더니 일기예보도 자주 바뀐다.

                                    비가 매일 오는 것보다 오늘처럼 이렇게 밝은 날이 훨씬 좋다.

                                    손자를 Pre 유치원 끝난후 수영레슨을 받고 데리고 오는 중이라면서

                                    오후2시가 못되어서 큰딸이 손자와 막내손녀를 데리고 집으로 왔다.

                                    곧 큰손녀를 학교로 데리러 가야 하는 시간이라   

                                    남편과 바로 정비소에 갔는데 잠시후 두차가 돌아왔다.

                                    왠일이냐고 묻는데, 내일 허리케인이 분다고 정비소문을 닫는다고 

                                    다음 주에 오라고 했다고 한다.


                                                               언제나 뭐든지 잘먹는 세째손녀이다.


                                    큰딸에게 미리 아침부터 끓여놓은 김치찌개와 시금치나물과

                                    불고기식으로 후라이펜에서 구운 가지나물과 (한조각을 주면서 

                                    먹어보라고 했더니 맛있다고),

                                    양념한 소불고기를 큰종이박스에 담아서 주었다.

                                    큰딸이 "뭘 이렇게 많이 싸주세요?"고 해서 "네 아빠 

                                    차를 고친다고 와줘서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가지를 0.5cm 두께로 넙적하게 잘라서 하루 냉장고에 넣어두면 습기가 많이 증발된다.

                                             다음날 파써는 채칼로 양념이 베도록 조금 칼집을 내고 후라이펜에서 

                                                          소불고기양념보다 덜 달게 해서 구우면 맛이 좋다.

   

                                     우리 집에 차를 고칠 동안 차가 없으면 불편할텐데 사위차를 쓰라고...

                                     다음 주에 스케쥴이 어떻게 되는지 보고 또 전화하겠다고 하고 딸이 돌아갔다.

                                 오늘은 수요예배에 차가 없어서 못가는 날인줄 알았는데 

                                 허리케인때문에 못고친다고 차를 도로 가져와서 

                                 교회에 가려면 일찍 저녁먹을 준비를 해야겠다. 

                                 태풍(허리케인)이 분다고 수퍼에서도 물이 다 팔리는 중이라는데

                                 지금 밖은 맑고, 환한 수요일 오후 4시41분이다.

                                 바야흐로 지금은 태풍전의 고요인가?


                                                        막내딸이 이그림이 좋다고 해서 액자에 넣었는데                                                                                                                큰딸은 맨마지막에 그린 화장기없는 그림이 

                                                                     더 좋다고 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