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튼대에 실로 묶어둔 고구마줄기끝에 고구마꽃이 피었다.


                                            12월4일.2018년.화요일.

                              요즘은 아침6시인데도 밖이 어둑하다.아침6시20분쯤 부엌에 가서 

                              반쯤 벌어진 연보라색 꽃을 보니,고구마꽃이 오늘쯤 피려는것 같다.

                              5월에 이사온 후 구어 먹으려고 사둔 고구마에 순이 나왔기에 

                              6월쯤에 순이 난 고구마를 병에 담가 두었었다.


                                        처음에는 찬장위에서 늘어진 고구마꽃이 있는 가지를 고무나무위에 얹었었다.


                                                    새가 그려진 시계가 매시간마다 다른 새소리를 낸다. 



                              그동안 다이닝룸 창가에 두었는데,고구마순이 자라서 가지를 길게 내었다.

                              창가에 가면 고구마잎이 아름답고 무성했었다.그런데 요즘에 

                              그 고구마줄기에 노란잎도 보이고 지저분한것 같아서    

                              어제는 병에 담갔던 고구마를 버리려고 부엌싱크대로 가져 갔었다.

 

                                                아침 일찍에는 이렇게 고구마꽃봉오리가 반쯤 벌어 졌었다.


                                                    매일 큰딸이 사준 시럽을 작은컵에 2T까지 마시고 있다.



                              막 병에서 긴줄기 달린 고구마를 꺼내어 쓰레기통에 버리려다가 

                              고구마줄기 끝에 보이는 고구마꽃송이 몇을 보고 깜짝 놀랐다.

                              그래서 부엌찬장위에 병을 올려 놓고 고구마꽃이 있는

                              긴 고구마줄기를 고무나무에 얹어 두었다.

   

                                                 고무나무에 얹어져 있던 고구마줄기를 커튼 대에 묶었다.


                              오늘아침 부엌 창가에는 반쯤 벌어진 연보라색고구마꽃이 보였다.

                              뉴져지에 살때 화분속에서 고구마꽃이 피었던 때도 있었지만,

                              병에 담가둔 고구마줄기에서 꽃이 피리라고는 전혀 기대하지 않았었다.






                              그동안 열심히 병속에서 뿌리를 가득채우고 긴줄기를 뻗으며 

                              잘자라서 꽃을 피우는 고구마가 기특한 생각이 든다.

                              2018년이 내게 주는 선물같다.

                              고무나무에 얹어져 있던 고구마꽃을 잘 보려고 커튼대에 실로 줄기를 묶었다.


                                        모나가 준 게발선인장을 다른화분에 옮겨심고 햇볕잘드는 창가에 놓았다.




                               아침에 고구마꽃을 보고난후 큰딸이 사준 면역력에 도움을 준다는 

                               시럽을 2T 스푼마시고,또 물로 작은 컵에 묻은 시럽을 씻어서 마신후,

                               커피도 마시고... 현관문을 열고 잔뜩 구름이 낀 하늘을 보았다.

                               오늘 오전에는 막내 치과에 가는 날이다.그리고 오후엔 

                               막내남동생이 자기차를 고치는 동안 차를 빌리러 온다고 했다.

 

   


                                동생이 보험도없이 머리가 아프다는 시영이를 데리고 에콰도르에 갔었을때

                                도움을 못주어서 마음이 안좋았다면서, 오늘 막내남동생이 오면 주라고 

                                어제 봉투에 남편이 1000불을 넣어서 내게 주었다.

                                맏딸로서 동생들에게 뭐라도 줄수 있어서 마음이 뿌듯하고 좋다.


                                                군자란은 여러개를 한화분에 심어서 창가에 두었다.


                                 막내남동생 부부에게는 차가 두대 있었는데, 올케가 밤에 공부하고 오다가 

                                 하이웨이에서 사슴과 충돌하여 차가 더 못쓰게 되어서 폐차하고 차가 한대만 있다.

                                 밤에 고속도로에서 사슴을 만나면 갑자기 차를 멈출수가 없기에 사고가 나는것 같다.

                                 올케가 그런 사고에서 나무밑으로 차가 박혔지만 몸을 안다친 것만해도 다행이었다.


                                                               이사왔던 5월에 큰딸이 사온 베고니아 화분에서 새로 꽃이 피고 있다.



                                  오늘 오전에 치과에 갔던 막내를 의사의 배려로 모빌윌체어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 글을 타이핑하고 있는 동안 방창문에 흰구름사이로 파란하늘이 보인다.

                                  이제 매일 나뭇잎은 떨어지고 서서히 겨울로 들어 서는것 같다.

                                  어제는 섭씨14도로 따뜻해서 봄날 같았는데 

                                  오늘은 최고기온이 섭씨6도라고 한다.


                                           치과에 다녀오는길, 해병 훈련소앞의 돌조각상이 있는 곳을 지났다.


                                  이번주 목요일에는 아트반에 가는 날인데, 눈사람을 주제로 그림을 그리던지

                                  눈사람을 만들어 가는 날이다.목요일에 같이 가자고 모나로부터 전화가 왔었다.

                                  무엇을 준비했느냐고 물어보니 안했다고 말하는데, 그렇게 말하는 목소리에

                                  무엇인가 준비한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도대체 나는 무엇을 가져 갈수 있을까?


                                        집현관옆에 있는 작은 화분에 잎이 빈약한 게발선인장에도 꽃이 피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