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4일.저녁식사후 뜯기로 한 쌓여있던 선물들.



                                         12월27일.2018년.목요일.

                          큰딸의 아이디어로 막내는 크리스마스선물로 새 컴퓨터를 받았다.

                           큰딸이 가족들에게 말해서 서로 정성을 모아서 새로 컴퓨터를 구입해 주었다.

                           혼자서 새 데스크 탑 컴퓨터를 사려면 큰돈이겠지만 여럿이 모아서 사면 

                           살수 있다고 그런 생각을 하고 모두에게 연락을 한것 같았다.

                           요즘 막내는 새컴퓨터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흰 데스크탑(렙탑처럼 모니터에 기능이 다 있다) 컴퓨터를 받고 좋아하던 막내.

                            

                           크리스마스를 지내고, 둘째는 텍사스로 돌아 갔지만,

                           며칠 동안 막내와 둘이 다정하게 얘기하는 소리가 자주 들렸었다.

                           텍사스로 돌아가기 전날(화요일) 둘째와 마지막 저녁을 먹고 있었다.

                           막내가 베지테리안이 되면서부터 더 체중이 늘었다.

                           채소를 많이 먹어온 것이 아니고 대신에 곡물음식을 많이 먹었었다.


                                                     친정 리빙룸 창가에 있던 큰박스가 막내 컴퓨터였다.


                           막내는 뉴져지학교 보조선생님이 채식주의자여서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내가 저녁으로 마카로니치즈를 주어서 먹기 시작하려는데,

                           둘째 제니퍼가 "크리스틴, 언제까지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을 먹을거야?

                           네가 점점 체중이 늘어서 아빠 어깨가 아프고, 또 엄마 허리도 아픈데 

                           그 다음에는 무슨 일이 생길지 생각해 보았어?"




                           그때 막내얼굴이 울듯한 표정이 되었는데, 눈물을 안흘리려고 참고 있었다.

                           상처를 받은듯 했다. 마치 자기를, 말 안듣고 부모를 힘들게 하는 사람으로 

                           말하고 있던 둘째에게 속상하기도 하고, 또 어떻게 자기에게 그렇게

                           심한 말을 하는가 해서 서운해서 짓는 표정같기도 했다.

                           얼굴이 빨개지고 울듯하여 내가 막내를 위로해 줘야 할것 같았다.



                           막내에게 내가 "왜 저녁을 안먹어? 조금만 먹으면 되잖아." 고개를 저었다 .

                            마카로니치즈를 안먹겠다고 했다. "그럼 고기를 먹을거야?"하고 물어 보았더니 

                            불고기를 먹겠다고 했다. 벌써 5-6년동안이나 채식만으로 살아왔는데,

                            둘째가 몇마디 한것에 충격을 받고, 소불고기를 주었더니 드디어 먹기 시작했다.

                           마카로니치즈는 안먹겠다고 버리라고 했다.


                                            큰딸부부 친구들 가족사진의 크리스마스카드들.큰딸집에서.


                            둘째는 얼마전 병원장으로부터 병원의 테라피스트 책임자로 임명을 받았는데,

                            막내를 다루는 것처럼 저렇게 환자를 치료하는 점이 인정을 받았나 보다.

                            둘째의 말이 막내에게 깊이 파고 들어 간것 같았다. 그동안 내가 오래 타이르면서

                            골고루 먹어야 몸에 조화를 이루어서 살이 안찐다고 말했어도 안바뀌었었는데

                            크리스마스의 기적처럼 둘째의 말 몇마디에 마음이 바뀌었다.

                              


                                   X                    X                    X                    X



                         선물포장을 다 뜯은후 남동생자녀들과 손주들.사라와 엘리자베스,시영이와 엘라노아,한나와 테디.

                                               사라는 사진찍을 때면 얼굴을 찡그리면서 찍었다.


                                         12월26일.2018년.수요일.

                            잠깐 남편이 산책을 나가지고 해서 잠시 머뭇거리다가 나갔더니 

                            지난번 갔던 짧은 코스로 나갔다 오기까지 남편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다.

                            오늘은 날이 왜 이리 더운지 다운자켓을 잠그지 않고 걸치기만 했는데

                            이마에서 땀이 났다. 크리스마스선물로 J.Crew쉐타 외에 큰딸이 사준 

                            나이키운동화 끈 한쪽이 풀렸는데도 그대로 빨리 걸어가면 남편을 만날 줄 알고 

                            뒤쫓아 갔는데 없는 것을 보면 오늘은 다른 긴 코스로 간것 같다.

                            집에 거의 다 왔을때 스마트폰으로 누군가로부터 

                            전화가 왔었는데 소리가 잘 안들렸다.


                                                             동네 산책길에서


                            둘째는 오늘새벽에 레이건 공항에서 사라와 함께 텍사스가는 비행기를 탔다.

                            어제 저녁 친정에 둘째를 데려다 주었다.사라가 친정에서 지냈는데  

                            큰남동생이 딸을 공항에 데려다 주기로 했기 때문이다.

                            아침 10시쯤 텍사스에 도착했다고, 그리고 한참후에 

                            사라는 집에 가고,둘째는 살고 있는 오스틴으로 

                            돌아가는 중인데 10분이면 집에 도착한다면서 다시 전화가 왔었다.

 

                                                 워싱톤 DC 국회의사당 상공사진.


                            자기 혼자면 아주 간단하게 버지니아에 다녀 오는데 사라를 데리고 

                            버지니아에 가는 일이 너무 힘들다고 했다.

                            더 뭔가 말할듯이 하다가 나중에 다시 말하겠다고...

                            사라를 부탁하려면 그 이모가 둘째사는 곳으로 데려다 주는 것이 맞는것 같은데,

                            그 먼거리를 오게 해서 부탁하는 것은 좀 무리한 부탁같다.

                            이제 둘째가 새 차를 사서 운전중에 고장나는 일은 없겠지만 

                            한번씩 버지니아에 오려면 사라를 데려오는 일이 너무 힘들것 같다.



                                          큰딸,둘째딸과 챨리,막내딸과 사촌(내 3조카)들과 조카(내3손주들)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