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숲 산책길에서 .     



                              1월4일.2019년,금요일.

                       오늘은 동네길 산책을 한후에 클럽하우스에 들렀다.

                       1월 날씨가 봄날 같아서 산책길을 다 걸은후 이마에서 땀이 났다.

                       오늘 수영장에는 이곳에 할아버지나 할머니를 따라서 온 아이들이 여럿 보였다.

                       아이들이 없던 줄쳐진 수영라인에서 보통때처럼 수영을 하고 나왔다.

                       겨울로 들어서면 체중이 더 는다.여름보다 5파운드가 늘었다.


                                     기름을 다 손질한 갈비찜을 끓인 후에 또 다시 떠오르는 기름을 제거한 것이다.


                       어제 냉동실에서 꺼내어 녹인 LA 갈비 3펙과 돼지갈비한짝을 물에 담가 두었다가 

                       오늘 손질하는데 기름이 엄청 많이 나왔다. 기름을 제거해도 또 남아있는 

                       기름이 걱정되어 나나 남편은 잘 안먹지만 어제 켈리포니아에서 돌아온 

                       손주들이 주말이면 올것 같아서 양념을 해두었다. LA갈비는 불에 

                       구어 먹는 편이 불속으로 기름이 녹아 내려서 좋을것 같다.

                       돼지 갈비는 손질만하고 살코기는 김치찌개용으로 떼어내고,

                       뼈하나마다 갈라서 나누어 놓은 갈비는 다시 얼렸다. 


                                            갈비찜고기에 넣을 요리술 뚜껑이 안열려서 두꺼운 고무밴드로 열었다.


                       어제 큰딸이 켈리포니아에서 돌아왔는데 콧물이 나고 머리가 아프다고 했는데 

                       오늘은 어떠냐고 카톡으로 물어 보았는데 대답이 없다.

                       지난 크리스마스전에 큰남동생과 같이왔던 막내남동생이 내가 우리동네 월맡이 

                       계란값이 미국에서 제일 싸다고 말했더니 들러서 너무 싸서 놀랐다고 했다.

                       그래서 계란을 많이 샀다고 했다.

 

                                         큰딸이 우리동네 월맡에서 사가는 18개짜리가 두개 붙어있는 계란.


                       큰딸이 18개 들어 있는 큰계란 두판($1.41)이 같이 붙어 있는 것을 사달라고 해서 사두었다.

                       큰딸동네에 있는 월맡에서는 그 계란이 $5.79 라고 한다.

                       하루는 월맡 건너편에 있는 Aldi에 들러서 큰사이즈 12개 계란값을 보니 47센트였다.

                       두 가게에서 서로 계란값을 손해보고 파는것 같다.

                       소비자로서는 계란값 싼것이 나쁘지 않다.


                                                                        산책길 중에서.      



                              1월3일.2019년.목요일.

                       오늘은 아침부터 날이 흐렸다.

                       요즘은 겨울날씨 같지않게 매일 섭씨10도 정도여서 눈대신 비가 자주 내린다.

                       이메일을 어제 보니 오늘 Art 클래스에 가는 날이다.

                       모나가 자기집에 조앤을 데려 가야하니 6시40분쯤 오라고 

                       메일을 보냈기에 그렇게 가겠다고 답을 보냈다.

  

                                                              산책길 중에서


                       아침을 먹으면서 막내가 튀긴 닭이 먹고 싶다고 말했다.

                       그토록 오랫동안 먹고 싶은 고기를 어떻게 안먹고 살았는지 모르겠다.

                       어제는 핫독이 먹고 싶다고 해서 세븐엘레븐(7 -11)가게에 가서 

                       핫독을 사다 주었더니 아주 행복해 하면서 맛있게 먹었다.


                                            산책길에 많이 보이는 코시롱님으로부터 이름을 알게된 솔잎난.

 

                       오늘은 남편이 본촌(Bon Chon) 한국 닭튀김을 사러 가자고 해서 센타빌에 갔었다.

                       맵게 먹느냐 안맵게 먹느냐고 물어서 안맵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닭튀기는데 20분이 걸린다고 해서 근처에 있는 롯떼수퍼에 들렀다.

                       나는 닭다리 (drum stick)5개($12.99)와 닭날개 12개($12.99)를 

                       사오면서 왜 이렇게 물가가 비싼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오면서 운전하는 남편에게 닭다리한개를 내프킨으로 끝을 말아서 주고 나도 먹었다.


                                                            산책길에서 본 나무에 붙은 버섯.


                       혀끝에 닿는 겉튀김이 이상하게 맛이 있어서 다른 때는 다 벗기고 먹었는데

                       나도 모르게 껍질까지 먹게 되었다. 튀김 껍질까지 너무 맛이 좋았다.

                       이렇게 맛있는 닭다리와 닭날개 인줄 알았으면 한박스 더 사와서 

                       모나에게 가져다 줄것을 후회가 되었다.


                                                       본촌 튀긴 양념닭 두박스와 깍뚜기.


                       고속도로로 접어 들어서 다시 가기는 힘들고, 

                       다음 번에는 꼭 모나에게 사다주고 싶다고 생각했다.

                       흰 깍뚜기 무우도 4박스나 주었다. 깍뚜기를 먹으면서

                       차속에서 닭다리 2개씩과 닭날개 2개씩을 먹었다.


                                                                       산책길 중에.


                       집에 와서 막내에게 닭다리 한개와 닭날개 4개를 주고나니 닭날개 4개가 남았다. 

                       잠시 쉬다가 모나집에 6시35분쯤 갔더니 모나아들이 후라이펜에 저녁을 

                       요리하고 있었다. 내가 가져간 닭다리 4개와 흰 깍뚜기 한박스와 

                       디저트용으로 예쁜 작은 박스에 초콜렛을 담아서 주었더니

                       모나 아들이 고맙다고 하면서 닭다리를 모나에게 주고 

                       자기도 먹어 보더니 맛있다고 하면서 흰깍뚜기도 맛있게 먹었다.


                                                                      산책길중에.



                       크리스마스날 모나 아들 필립이 우리집 문앞에 두고간 핫초콜렛가루 

                       박스를 주어서 감사하다고 나도 인사를 했다.

                       새콤 달콤한 흰깍뚜기 셀러드가 미국인들 입맛에 맛 있었던 것 같다.

                       모나는 저녁을 닭날개 두개로 먹고 죠앤을 데리고 클럽하우스에 갔다.

                       나는 한달 전엔가 그렸던 몽골여인의 그림을 가져갔다.


                                                           나무에 그림을 유화로 그린것을 소개하고있다.


                       오늘은 사람들이 16명쯤 왔다. 나도 클럽하우스에 음식을 가져와야 할텐데

                       누군가 벌써 음료수와 간단한 음식을 둥근식탁에 가득채웠다.

                       미술반 회장이 그동안 어떻게 지냈느냐고 묻고, 그동안 아픈 회원들 얘기하고...

                       올해 간식당번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니 각자 두사람씩 이름을 써 넣으라고 했다.


                                                               아트반 식탁위에 놓은 간식들.


                        그때 드니스가 나를 부르더니 자기와 같이 간식당번을 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나와 점심 같이 하기로 말했던것 기억하냐?"하고 물었다.

                        그래서 내 전화번호를 적어 주었다. 드니스는 나와 나이가 비슷한데 

                        낮에 점심을 같이 하자고 벌써 부터 물어 왔었다. " 간식준비하는 것도 

                        나는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잘모르는데, 너를 도와줄수는 있다."고 말했다.


                                                                  아트반 탁자위에 간식.


                        포도주, 각종 음료수와,간단히 저녁을 먹을 음식과 디저트를 보통 가져 온다.

                        내가 할수있는 것은 하면서, 음식과 음료수 준비를 할때는 드니스에게 

                        비용의 반을 내가 내려고 한다. 막 이름을 기입 했는데, 또 모나가 

                        자기와 같이 스넥담당을 하지 않겠냐고 물었다.

                        조금 전에 모나가 다른 사람과 같이 이름을 기입하는 것을 보았는데,

                        보통은 둘이서 같이 하는데 세사람도 같이 하는지는 몰랐다.

                        그래서 나는 드니스와 같이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트반 간식.


                         년말연시때는 다들 바빴던지 집에서 만들거나 그린 작품을 가져온 사람이 드믈었다.

                         각자 가져온 작품을 들고 몇명이 발표한 후에 회장이 나보고 하라고 했다.

                         액자에 든 그림을 들고는, 남편 건강검진을 위해서 닥터사무실에 갔다가 

                         잡지책에서 이 몽골여자 얼굴을 보고 그리고 싶었다고 말했더니 

                         사무실직원이 잡지책을 주었다. 그래서 이여자를 그리게 되었다고 말했다.

 

                                                              잡지책속의 몽골여인.


                         그때 내 그림을 아주 잘 그렸다면서 회원들이 말하는 소리가 들렸다.

                         누군가 "그 잡지책을 준 사람에게 그린 그림을 보여주었느냐?"고 해서

                        "잡지책 준것에 대해 그자리에서 고맙다고는 했다."고 대답했다.

                         그림 그린 것을 보여줄 이유는 없다고 생각이 되는데 누군가 그런 질문을 했다. 

                         디른 사람들이 작품을 많이 안가져와서 오늘은 내 그림이 돋보인것 같았다.







                        "다음 번 작품으로는 '개구리'를 주제로 작품을 가져 오라."고 회장이 말했다.

                         집으로 돌아온뒤 남편에게 말했더니 인터넷으로 개구리를 여럿 찾아서 

                         보여 주었다. 개구리를 어떻게 그려갈지 생각중이다.


                                                                          클럽하우스 실내수영장.

                       


                             1월2일.2019년.수요일.

                       2018년이 지나가기 전에,이사온후 한번도 안갔던 수영장에 가봐야겠다고 생각하고

                       마침 허리도 뻐근한것 같아서 수영을 했더니 며칠 전부터 이상하게 

                       자꾸 낮이고 밤이고 잠이 왔다. 귀가 부은듯해서 솜방망이로 약을 발라서 

                       넣으려는데 잘 안들어 갔다. 주부가 안 아파야 음식이라도 이것 저것 

                       할 생각이 나는데 귀가 부어서인지 자꾸 졸립기만 했다.


                                     아트반에서 한 회원이 목이 헐렁한 터들 쉐타를 스카프로 둘렀는데 좋아보여서 ...


                       생각해보니 전에 뉴져지, Virtua병원 헬스클럽에는 샴프와 헤어콘디셔너,액체비누, 

                       목욕타월,로션,헤어젤,마우스워시,귀솜방망이,헤어드라이어,티쉬등 없는것 없이 다 있었는데

                       지금 살고있는 단지내의 클럽하우스에는 외향은 호텔처럼 고급스러워 보이는데도,

                       집에서 다 준비해서 가져가야 한다. 수영을 하고 난후 큐팁(솜방망이)으로 귀를 

                       닦아 내어야 하는데, 수영후 잊어버리고 귀속을 안닦고 그대로 두었더니 부은것 같다.


                                                    아트반에 한회원의 작품.천사 조각품을 붙혔다는데....


                       밤에 자려는데 귀가 콕콕 쑤시는것 같아서 놀라서 집에 상비약으로 가지고 있던 

                       마이신(아목실린)을 먹기 시작했다. 한이틀 먹고나니 부기가 가라 앉았다.

                       전에는 한번도 이런 일이 없었는데, 놀라서 엊그제(12월31일)수영후에 

                       집에서 가져간 큐팁으로 귀를 닦아 내었다.


                                                          아트반 회장 산드라가 그린 앵무새.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