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다른 골목이 시작되는 곳에서 부터 사는 여자들만 모인다.


                                                                            1월8일.2019년.화요일.

                           오늘은 내가 살고 있는 골목에 여자들끼리의 모임이 조앤네 집에서 있었다.

                          여자들 모임에 가져갈 잡채와 소고기강정을 만들려고 

                          아침 일찍 일어나서 준비를 해두었다.

                          잡채재료는 다 미리 썬후에 볶아서 냉장고에 넣어 두었고

                          소고기와 닭살코기는 양념에 재워 두었다.


                                잡채재료를 다 썰어놓고 당면도 싦아 놓고 잡채를 만들었던 때도 있었다.(큰딸네가 왔을때)


                          닭고기로 닭고기강정을 하려고 했는데, 막내가 닭고기를 좋아해서 

                          닭고기는 막내에게 주고, 소고기로 대신 만들게 되었다.

                          아침 11시에 안과에 눈검사를 하러 나갔다가

                          몇군데를 들르고 오후2시쯤에 집으로 돌아왔다.


                                        안과의사에게 갔는데 안경이 보이는곳 입구에 눈그림과 Doctor라는 글자.

                             눈검사를 두가지 기계로 했다.하나는 당료병환자인 경우 눈뒤쪽에 빨간 핏줄이 보인다고 한다.


                          점심으로 모밀사바를 부지런히 준비해서 먹으려는데 

                          막내가 국수를 안먹고, 닭고기가 먹고 싶다고 했다. 

                          아침에 미리 양념해 둔 닭살코기를 계란과 녹말가루를 입혀서 튀겨 주었다.

                          소스로 허니머스터드를 튀긴닭 옆에 주었더니, 마요네이즈를 달라고 해서

                          주었더니 아주 맛있다고 먹기에, 나도 먹어 보았더니 정말 맛이 좋았다.


                                                               죠앤집에 리빙룸탁자에 있던 사슴과 크리스마스장식.


                         점심을 먹고 난후 남은 닭고기를 막내주려고 계란과 녹말가루를 

                         휘저은 것으로 튀겨내고, 소고기는 녹말가루만 입혀서 튀겼다.

                         그리고 강정양념을 졸이다가 소고기튀긴 것을 넣고 샌불에 졸여 냈다.

  

                                                      산책길에 나무그림자와 비온뒤 물이 고인 길.


                         당면을 물에 간장 마늘간것,설탕을 넣고 끓이다가 건져낸 후에 

                         아침에 볶아놓은 잡채재료와 같이 웤에서 볶으면서 섞어주었다.

                         그리고 아주 낮은 불에 올려 놓은채 방으로 와서 잠시 쉬었다.

                         아침부터 준비하고,점심차리고, 음식만드느라 피곤해서 잠시 잠을 잤다.

 

                                          죠앤집 리빙룸 테이블에 있던 크리스마스장식.


                         잠에서 깨어보니 6시10분인데, 6시30분까지는 모임에 가야한다.

                         따뜻한 잡채를 예쁜그릇에 담고 위에 시금치나물을 얹었다.

                         소고기강정도 예쁜그릇에 담았다. 음식을 담은 그릇을 플라스틱 포장지로 씌운 후 

                         큰쇼핑백에 음식을 담아서 죠앤집에 6시30분까지 갔다.


                                                   죠앤집 훼밀리룸 벽난로에 있던 크리스마스장식.


                         모나가 보이지 않아 조앤집에서 나와서 모나네집에 가보니, 모나가 집에 있었다.

                         항상 잘 기억하던 모나가 "여자들 모임이 오늘인지 몰랐다."고 했다

                         모나와 같이 죠앤집으로 갔다. 

                         모나가 죠앤집에 가면서 모임이 끝나면 자기집에 잠깐 들러 달라고 말했다.

 

                                      크리스마스가 지나서 보통 크리스마스장식을 다 치우는데 죠앤은 아직 안치웠다.


                                         파란옷을 입은 여자가 죠앤이다.이 집은 집벽색이 연하늘색이다.

 

                         오늘은 시크릿 그로브 골목에 사는 여자들이 13명이 모였다.

                         사람들이 내가 가져오는 한국음식에 기대를 한다는 말을 듣고 

                         더 잘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오늘은 각자 앉은 자리에서 자기들끼리 얘기를 했다.


                                            죠앤집의 크리스마스 장식(노란털이 달린 산타옷을 입었다).


                                                      죠앤집 훼밀리룸 뒷쪽에 있던 크리스마스튜리.

 

                         지난번에 새로 이사온 뒤 며칠만에 넘어진 분 나이가 102세라고 했다.

                         그 나이에 양로원에 가지않고 집을 새로 사서 이사를 오셨다니 놀랍다.

                         그 할머니께서는 지금 재활치료를 받고 계신다고 했다.

                         어떤 99세이신 할머니는 아주 건강하셔서 아직도 

                         매일 운전을 하고 다니신다고 했다.

                         오래 살더라도 건강하게 오래 살아야 할것 같다.


                                          젓가락과 흰포크 두개가 놓여있는 내가 가져간 잡채와 소고기강정.


                                                잡채와 소고기강정을 소복하게 가져갔는데 많이 없어졌다.


                          집으로 돌아 올때 모나가 나보고 잠깐 자기집에 들어 가자고 했다.

                          컴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두살된 모나의 증손녀 사진을 보여 주면서 그려보고 싶다고...

                          본을 그려주면 나머지는 자기가 그리겠다는 소리인줄 알았다.


                                                        죠앤집 현관문 안쪽에 있던 크리스마스 장식.


                          그래서 스케치북에 본을 그려 주었는데, 내일 자기 집에 와달라고 했다.

                          집에 와서 남편에게 말했더니 모나가 원하는 것은 

                          내가 증손녀를 그려주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죠앤집 크리스마스장식으로 눈사람이 거울크기만하게 있었다.


                         큰딸이 오늘 오겠다고 했었지만 "안과의사를 만나러 가야 한다."고 해서 못왔었는데

                         내가 모나네 집에 가있는 동안에 온다고 하면 어쩌나 걱정이 된다.

                         사진을 주면 훨씬 그리기가 쉬운데, 컴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이라 

                         모나에게 프린트를 해달라고 해야겠다.


                                                 죠앤집의 현관옆에 크리스마스튜리와 다이닝룸 식탁위의 장식.


                         요즘 사위의 연방법무부 사무실이 셭다운중이라 집에서 쉬고 있다.

                         딸에게 사위가 "언제 다시 직장에 나가게 되느냐?"고 물으니 "트럼프대통령이 

                         정부를 다시 열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한다. 지난 해에도 

                         3주동안을 쉬었는데 이번에는 얼마나 오래갈지 모르겠다.

                         직장을 쉬는 동안 사위에게 맛있는 것도 만들어 주고 싶다.

       


                                                      벌써 봄이 느껴지는 산책길 냇가의 흐르던 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