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현관문을 열고 보이던 눈이 온 풍경.

                                                        왼쪽으로 차고문이 열려있는 집이 셜리네 집이다.



                                        1월13일.2019년.일요일.

 

                                     스마트폰에 '윈터 스톰 워닝'(Winter storm warning)이라는 말이 뜬다.

                                     토요일 오후부터 내리기 시작하던 눈은 일요일 오후6시까지 내려서 

                                     5-10인치정도 내린다고 했지만 토요일밤 창밖으로 보이는 눈은 

                                     겨우 잔디밭을 덮을 정도였다.



                                                    뒷마당 숲에도 눈이 예쁘게 덮혀 있었다.



                                      이 글을 새벽에 1시경에 잠이 안와서 잠깐 쓰다가 잠을 자고

                                      아침 7시쯤에 일어나 눈이 얼마나 왔을까 현관문을 열고 보니 제법 눈이 내렸다.

                                      셜리남편(84세)이 자기집 차고 앞을 눈을 치우고 있었다.

                                      단지내를 눈치우는 제설차도 와서 차도의 눈을 치우고 있었다.





                                       눈이 오면 그냥 눈이 온다고 말하지 않고,눈폭풍(Snow Storm)이라고

                                       뉴스에서 말을 하니 도대체 오늘은 눈이 얼마나 내릴까 궁금해진다.

                                       눈 사진을 찍으려고 밖에 나가니 눈이 발목까지 파묻혀서 눈에 양말이 조금 젖었다.

                                       셜리 남편이 눈을 아침7시경 치우기 시작해서 아침 9시 까지 

                                       치우는 것을 보면 옆집인 모나네차고 앞도 눈을 치워 주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 

                                       그러더니 셜리의 흰 푸들을 데리고 산책을 나가는 것이 보였다.

                                       개산책을 마치고,셜리남편이 매일 하던 식으로 아침 산책을 나서는 것이 보였다.    



                                        틈틈히 모나증손녀 훼이스북사진을 프린트한 것으르 그리고 있다.

                                         지난번 금요일에 모나네집에서 그려준 그림은 마음에 안든다.

                                          사진도 아니고 프린트로 뽑은 사진을 보고 그리자니 

                                            눈도 나쁜데 깨끗하게 보이지도 않아서 좀 힘들다.

           


                                        눈을 안치우고 있었더니 누군가 벨을 누르고 '눈을 치워주겠다.'고 해서 괜찮다고 말했다.                                                                  남편과 둘이서 옷을 두껍게 입고 장갑도 끼고 밖에 나가서 

                                        눈삽으로 눈을 치웠는데 15-20분만에 다치웠다.

                                        나는 눈을 삽가득히 퍼서 치웠는데,아까 보니 셜리남편은 

                                        아주 조금씩 눈삽에 눈을 퍼서 청소를 해서 몇시간이 걸린것 같다.

                                        뉴져지집에서 차고앞 눈을 치울때는 몇번씩 쉬어가면서 했던 기억이 난다.

                                        그전집은 차고도 넓고 길어서 시간이 많이 걸렸는데 

                                        이사온 집은 차고앞 눈치우기가 간단해서 좋다.



                             (눈썰매를 타는 큰손녀와 막내손녀?)딸에게 물어 보지않아서 사진설명을 잘못한것 같다.

                                              자세히 보니 막내손녀가 맨홀 뚜껑위에 서있다.



                                        큰딸에게서 카톡이 왔다.내일모레 이틀동안 손주들 학교가 문닫는다고 한다.

                                        눈이 오면 일요일에 교회문도 닫고 ,미국은 눈오면 학교도 문을 닫는다.

                                        사위직장도 문을 닫고 큰딸네는 "온가족이 집에만 있지 말고 

                                        내일쯤 오라."고 말했는데 모르겠다.맛있는 것을 만들어 주고 싶다.



                                            눈벽돌을 만들면서 이글루를 만들기 시작 하고 있다.



                                  지붕을 덮기 전이다,이위에 베니어판과 파란 플라스틱으로 덮고 

                                                      또 그위를 눈벽돌을 얹은 것 같다.


                                         오랫만에 눈다운 눈이 내렸다.

                                         요즘은 어찌된 일인지 낮에 자고 새벽까지 잠을 안자고 있다.

                                         매일 일어나는 시간은 그래도 같은데,자주 낮잠을 잔다.

                                         요즘 게을러져서 정신차리고 3통 배추를 절여서 김치를 담으려고 한다.

                                         김치양념을 사과,배,마늘,생강,멸치액젓,게세마리 소스로 만들어 두었다.



                                                     이글루 안에 들어가 있는 손자와 큰손녀. 



                                       

                                        남편이 큰딸 훼이스북을 보았던지 사위가 이글루를 만들고,눈사람도 만들었다고 해서

                                        나도 훼이스북을 보았는데 작은 이글루가 아니다. 

                                        큰딸이 네번째 아이가 만들었다고...

                                        내딸이 사위의 저런 점을 좋아 했던것 같다.

                                        켈리포니아에 다이나소스(공룡)옷을 가지고 가서 세배도 하고 

                                        결혼식 피로연에도 다이나소스옷을 입고 가고...어른아이 같은 사위가 나도 좋다.



                                               친정에 크리스마스때 다니나소스 옷을 입고 온 사위.

                                외증조할머니(내친정어머니) 지팡이를 마이크로 잡고 기타치면서 노래를 하는 손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