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동네숲 산책길에서.

                                       


                                1월20일.2019년.일요일.

                         어젯밤에 내렸던 비로 그토록 멋지게 보이던 설경이 많이 녹아 없어졌다.

                         어제 저녁에는 막내가 필리 치즈스테이크가 먹고 싶다고 했다.

                         사 놓은 치즈스테이크용 스텍큼고기도 없는데,마침 김밥을 만들려고 

                         사둔 가늘게 썰어진 Stir Fry용 Bottom Round 스테이크가 있었다.



                                                   크리스마스때 둘째가 텍사스에서 왔을때, 막내에게 

                                                     베지테리안에서 고기먹는 막내로 바꾸게 해준후

                                                  막내는 매일 고기가 들어간 것을 먹을생각하고 있다.

                                                             치즈스테이크를 만드는 중이다.

 


                         표고버섯 두개와 양파 반개를 잘게 썰어서 후라이펜에 볶은후 

                         잘게 썰고 다진 소고기에 후추.소금.마늘가루로 양념을 해서 같이 넣고 볶았다.

                         다 익은 후에 불을 끄고, 잘게 썬 양상추 1/3개와 치즈를 넣은 후에 

                         잠시 두었다가 접시에 고기볶은것과 빵한개씩을 주었더니 

                         맛도 좋고 반찬으로 김치 한가지만 있어도 좋았다.


 

                                             집에 있던 스레드치즈와 양상추를 넣고 마무리하는 중이다.



                         남편도 어제 저녁에 맛있다고 해서 오늘은 아침도, 저녁도 치즈스테이크로 먹었다.

                         어제 저녁부터 먹기 시작했으니 앞으로 몇번이나 더 먹을지 모르겠지만 

                         보통 치즈스테이크용 고기에는 기름이 많은데 살코기로 만들어서인지  

                         갈비 먹을 때처럼 기름때문에 걱정이 안되었다.



                                                 상추를 많이 넣고 볶아서 많아 보이고, 포만감을 준다.                                                   


                         오늘도 클럽하우스 수영장에 갔었다.

                         수영장에는 안으로 들어오는 사람이름을 기록하게 되어 있어서

                         몇시에 왔는지 기록하고 나서 수영이 끝나고 나갈때 

                         스마트폰으로 시간을 보다가 20번턴을 마친 시간이 29분되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뉴져지에서는 45분이 걸렸었기 때문에 그런줄 알았는데 시간이 많이 줄었다.




                                                   밤새 비가 내려서 이렇게 쌓였던 눈이 어느새 다 없어졌다.



                         오늘은 밤새 비가 내린 후에 기온이 많이 떨어지고 바람이 세게 불었다.

                         남편이 이곳으로 이사온 후에 오늘이 제일 춥다고 해서 산책을 못했다.

                         하늘이 맑고 파랬는데 오늘은 기온이 섭씨 영하10도까지 내려갔다.

                         내일은 영하12도라고 한다. 어제 친정에 갔을때 막내 남동생이 

                         조카들과 함께 월요일에 우리집에 오겠다고 했다.


 


 

                        내일은 마틴루터 생일이라서 공휴일이다.

                        로드아일랜드와 코낵티컷주에 여행갔던 큰딸네가 돌아 오는 날이다.



                                X                  X                   X                    X                  



숲 산책길에 눈이 내렸는데, 작은 개울물이 흐르던 곳에 나무가 다리처럼 놓여 있었고

   그 다리위에 작은 발자욱이 보였는데,여우나 사슴 발자욱같았다.

   다람쥐 발자욱보다는 조금 컸다.



                               1월19일.2019년.토요일.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흐릿한 밖이다.

                         눈이 내렸던 것도 1주일이 되었는데, 아직도 눈이 쌓여 있다.

                         며칠전 눈내린 숲길을 산책하자고 해서 남편에게 4/4(스노우부츠)

                         신을 신어야 안미끄러진다고 여러번 말을 했는데도 내 말을 안듣고 

                         보통 운동화를 신고 나갔던 남편은 그 긴 산책길을 제설차가 

                         눈은 치웠지만, 눈이 녹아내려 언 산책길을 몇번이고 

                         미끄러지려고 했었다. 그때마다 " 부인 말을 잘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는 말 들어봤어 ?" 계속 잔소리를 했다.




행복한 요리사님 레시피로 달걀장조림을 만드는 중이다.

                                                      청양고추와 꽈리고추가 없어서, 뒷마당에서 키운 

                                                       말린 빨간고추와 초록 피만으로 대신 만들었다. 



                          그랬더니 남편이 그제는 스노우부츠를 신고 산책가자고 했지만 

                          추운 날씨라 클럽하우스에 들러서 그냥 수영만하고 돌아왔다.

                          집에 돌아와 점심을 준비하고 있을때 누군가 벨을 눌렀다.

                          막내동생 부부였다. 근처 포토막밀 아울렛 몰에 갔다가 

                      들렀다고 했다. 고등어 김치졸임, 갈비, 허니바베큐 닭날개, 시금치나물로

                      상을 차려 같이 점심을 먹었다. 가까이 사니 이렇게 들러주는 

                      동생을 볼수있어서 좋다.



                                      눈내린 산책길에 남편이 운동화를 신고 미끄러질때마다 잔소리를 했더니 

                                                  뒤를 따라오던 남편이 찍은 내 뒷모습 사진이다. 



                         어제는 아침 11시경에 영스 헬스케어에서 지배인이 방문을 하셨다.

                         작년에 이곳에서 얼마간 다니면서 강의를 듣고, 시험을 봐서 간병사

                         자격증을 갖게 되었고, 막내를 보면서 간병사로 일하고 있는 직원으로 등록을 했다.

                         뉴져지주와는 다르게 부모라도 간병사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해서 갔는데,

                         마침 영어권 젊은 사람들과 같은 반에 있게 되어 영어로 교육받고 시험도 봤다.


 

   



                         자격증으로 만약에 다른 곳에 직업을 갖기를 원하면 취업도 가능하다고 

                         알선해 주겠다고 했지만, 막내 돌보는 것으로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그 영스헬스케어(주로 노인들을 돌보는곳)에서는 한달에 한번씩 

                         막내상태를 알아 보려고 간호사가 다녀간다. 

                         막내처럼 그렇게 오래 장애인 데이캐어센타에 못가는 사람은 처음 본다고 했다.

                         그곳 정보를 알려면 한국인 버지니아주 장애인협회에 참석하라고 말했다.

                         얼마전 간호사가 왔을때 의논했더니 지배인에게 말했던것 같다.

                         지배인께서 정보를 알수있는 사람의 전화번호를 알려주겠다하고 갔다.

                         지배인께서는 한국 베이커리에서 산 롤케익을 가지고 오셨다.



                                                         산책길 멀리 언덕위로 보이는 동네 주택들



                         남편이 롤케익을 어머니께 가져다 드리자고 했다.

                         나도 그런 생각을 했었기에 친정에 가려고 집을 나서면서 

                         어제 H-마트에서 산 제주귤 한봉지를 모나집에 들러서 주었다.

                         상당히 많은 양인데 한봉지에 $1.99였다. 너무 싸서 두봉지를 샀다.

                         모나가 깜짝 반가와하면서 내게 보내려고 우표까지 붙힌 땡큐카드를 주었다.

                         언듯보니 땡큐카드가 부엌에 두개가 있었다. 그중 하나를 주어서 친정에 가며 속을 보니 

                         크리스마스때 뜨개질해서 선물로 준 벙어리장갑에 대한 감사카드였다.


 

                                                           겨울에 산뜻한 부엌으로 보이게 하려고,

                                            흰히야신스를 뿌리로 키우는 것을 사다가 놓고, 파도 병에서 키우고

                                                 부러진 빨간 포인세타 가지를 두었더니 그래도 보기에 좋다.



                         내가 모나집에서 그녀가 지켜보고 있던 2시간동안에 그려준 

                         증손녀그림을 나에게 가지고 와서 또 고맙다고 말했다.

                         집에서 그릴때는 피곤하면 잠시 쉬었다가 그려도 되는데, 

                         꼼짝없이 자유도 못느끼고 의자에 앉아서 스트레스를 받으며 

                         억지로 그려 주어서 그 그림이 마음에 안들었는데,

                         다시 보니 또 괜찮아 보였다. 자기친구에게 보여주고 자랑을 했다고...


 

                                                                   모나의 증손녀를 그린 것.



                         롤케익을 먹을까 하다가 안먹었던 롤케익을 가지고 친정어머니께 가지고 갔다.

                         어머니께서는 정초에 뵌지 2주 넘어서 갔는데, 아주 반가와 하셨다.

                         그렇게 옷에 신경쓰시던 어머니께서 집에서 매번 같은 옷을 

                         입고 계셔서 신경이 쓰인다. 평상복을 몇벌 사드려야겠다.

                         연세가 많아 지시면 우리어머님처럼 얼굴표정이 다들 맑아 지시는지 모르겠다.

                         어머니의 건강하시고, 맑고 환한표정을 보면 내 마음속에서 하나님께 감사하게 된다.

                         매일 우리가족들을 위해 기도하신다는 어머니가 계셔서 든든하다.

                         남편의 어깨가 아픈것 때문에 매일 가정예배때 기도를 하신다고 말씀하셨다.


                                 이 클럽하우스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오른쪽길 건너편에 있는 숲 산책길에 나선다.

                                            왼쪽 유리천장으로 된곳이 실내수영장이고 그 옆이 옥외수영장이다.

                                                           어느 가을날 항공촬영된 사진.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