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28일.2019년.월요일.

                             지금 아침 7시49분인데 뒷마당이 보이는 창문으로 파란하늘과 흰구름이 보이고 있다.

                             오늘은 영상 섭씨4도에 최저기온은 섭씨영하2도라고 한다.

                             기온이 하루가 다르게 조금씩 추워지다가 내일은 비가 내리고 나서 

                             최고, 최저 모두 영하날씨가 계속되면서 목요일과 금요일에 눈이 내린다고 한다.





                             엊저녁 부엌 설거지를 마치고 옆집창문에 불이 켜진것이 보였다.

                             옆집 사는 Pat이 지난 1월 8일 동네 여자들 모임에 왔을때,

                             2주동안 유럽으로 크루스 여행을 간다더니 돌아온것 같다.




         

                             이제 31일중에 오늘이 28일이니 나흘후면 벌써 1월도 다 지나 간다.

                             다음달 2월 5일 화요일엔 동네여자들 모임이 있고,

                             또 2월7일 목요일엔 미술반 모임도 있다.

                             미술반 숙제(?)로 개구리를 그려가야 한다.

                             그래서 개구리모양을 상세히 보려고 조각품을 샀다.

                             게다가 둘째딸이 수국꽃을 그려 보내달라고 부탁을 했다.

 


 




                             그제에 이어 어제 두 그림 본을 연필로 그렸는데, 오늘은 색을 칠하려고 한다.

                             물에 뛰어드는 개구리를 그려보면 어떠냐고 하신 sellard님 말씀을 듣고 

                             두마리 개구리를 인터넷에서 찾아내어 그렸다.

                             또 한마리는 밑색은 초록이고 그위에 까만 크레용으로 덮은 겉을 

                             날카로운 칼이나 핀으로 긁어놓은 개구리가 보였는데, 

                             괜찮은 아이디어 같아서 그렇게 개구리를 날카로운 것으로 긁어서 

                             가지고 갈까 생각도 하고 있다. 봐서 개구리를 3-4마리정도 그려 가려고 한다.

                             그림도 항상 한달동안 안하다가 막바지 닥쳐서 그려가게 된다. 



 




                             어제 오후에는 남편과 동네 숲길 긴 산책로를 택해서 걸었다.

                             날이 추웠는데도 어느 키큰 할머니께서 산책을 하고 계셨다.

                             또 아주 작은 몸매의 할아버지께서 큰개를 데리고 산책을 하고 계셨다.

                             큰개를 데리고 산책을 하면 그 개가 언제 나를 공격할까 몰라서 무서워진다.

                             그 개가 나를 보더니 내게로 오려고 발버둥을 쳤다.

                             나를 반겨서 그런거라고 말하지만 동물을 무서워하는 나는 개를보고 뒷걸음질 쳤다.

                             미국은 법으로 개끈을 묶어서 산책을 하게 되어 있지만, 

                             개끈을 잡고 있는 할아버지가 약해 보이셔서 겁이 났다.





                             산책길 주변은 겨울나무로 가득차 보였지만 이제 곧 산책로에도 봄이 오게 될것이다.

                             남편에게 봄이 되어서 그 흔한 쑥이 보이면 뜯어서 먹자고 말을 했다.

                             쑥은 4월은 되어야 보일 것이다. 다른 나물은 몰라서 뜯을 수도 없다.

                             고사리는 안뜯으려고 한다. 언젠가 고사리를 뜯다가 카운티 경찰에 붙잡혀서 

                             꽤 비싼  벌금을 물었다는 한국신문 뉴스를 본 일이 있다.

                             어쩌면 쑥도 자연을 훼손하는 사람으로 보일것 같다.

                             우리집 뒷마당 언덕에서도 쑥은 흔하게 자라서 보일것이다.





                            이제 2월이면 그동안 사두었던 각종 꽃씨나 채소씨 모종을 만들려고 한다.

                            한국에서 친구가 보내준 채소씨앗은 다 뿌리기에는 아직도 너무 많다.

                            봄이면 농부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생기는 것처럼 

                            나도 각종 씨앗만 가지고 있으면서, 우거진 채소밭을 상상만해도 즐거워진다.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