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하늘은 다르게 아름답다.클럽하우스 파킹장에서.


                                        2월3일.2019년.일요일.

                         오후1시쯤 동네산책을 나갔다.완연한 봄날같아 보였지만 속에 얇은 티를 입고 

                         그 위에 또 티를 입고,얇은 봄자켓에,패딩조끼를 입고 나갔다.

                         걷기에 좋은 날씨여서 아직은 앙상한 겨울나무를 보면서 

                         어서 봄이 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햇빛을 등지고 걸었던 가을 산책길위로 그림자가 같이 걸었다.

      

                          어떤 부부가 가까이 산책을 하는것 같았는데 점점 멀어졌다.

                          우리부부보다 걸음이 빠른것 같았다.산책길에서 남편과 

                         이런 저런 얘기를 하면서 걸으면 긴 산책코스도 지루하지 않다.

                          오늘은 산책길 걷다가 더워서 이마에 땀이 흘렀다.


                                                           낙엽을 밟고 걸었던 가을산책길에서.


                           오늘 도대체 몇도인데 이렇게 더울까?

                          스마트폰에 보이는 기온은 오늘 섭씨 14도라고 했다.

                           날씨가 따뜻한 데다 더워서 남편에게 월남국수집에 가자고 했더니 

                           집에 가고 싶다고 해서, 다음에 가기로 하고,집에서 물냉면을 만들어 먹었다.


                                               테니스코트가 보이는 클럽하우스 주변을 막내와 같이 산책했다


                            엊그제 월맡에 갔을때 어느새 계란값이 각 종류마다 올라 있었다.

                            우리가족이 $0.74전에 사던 점보 계란도 거기에 $ 1.00이 더 올라 있었고,

                            큰딸이 $1.54에 사가던 36개(두개 붙어 있는 18개판)도 $1.00이 더 올랐다.

                            내가 블로그에 올린 것을 월맡에서 일하는 한국인이 보고,

                            값을 올린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클럽하우스 문앞에서 웃고 있는 막내.

         

                            화요일 구정에 떡국먹으러 오라고 여동생에게서 문자가 왔다.

                            엊그제 사둔 갈비찜고기를 냉동실에서 어제 저녁 꺼내놓았다.

                            밤새 부엌에 두었다가 해동시키고 찬물에 두었다가 기름을 가위로 오려내고 

                            초벌로 한시간 정도 삶아서 페치오에 내놓았다.


                                       저렇게 많은 기름을 가위로 다 잘라 내어도 여전히 갈비에는 기름이 많다.


                            내일 아침에 식으면 다시 기름을 제거하고

                            양념해서 졸이려고 한다.너무 삶아도 맛이 퍽퍽할수가 있으니 

                            시간을 잘조절하려고 한다.갈비를 초벌로 끓이지만 한시간정도 되니

                            마늘을 넣고 초발양념을 해서 인지 냄새가 좋았다.


                                                        초벌로 한시간 끓인 갈비를 밖에 두었다가 

                                           집안으로 들여와 차갑게 굳어서 다시 떠오른 흰기름을 제거했다.

 


                            끓이고 있을떄 어릴때 한국 친구에게서 카톡이 왔다.

                            초등학교때 내가 놀라서 울듯한 표정이 되었던 얘기를 했다.

                            초등학교때 여름방학중에 학교에 갔었는데,복도에 두었던 드럼통에 있던 

                            소화전물에 모기가 알을 낳았던지 벌레가 득실거리고 있었다.

 

                                     기름을 제거한 후에 갈비 삶은 물을 페이퍼타올로 걸러서 맑은 국물에 갈비를 넣고

                                                   양념을 해서 예쁘게 타원형으로 자른 무우와 함께 졸인다.


                            둘이서 작은 플라스틱통으로 물을 퍼서 교실 창문을 통해 물을 버리기로 했다.

                            둘다 어려서 키가 충분히 크지를 못해서 창문으로 버리는 물이 

                            자꾸 일부가 거꾸로 우리에게 쏟아지기가 일수였다.     

                            그런데 같이 물을 퍼서 버리던 친구가 죽을 듯이 웃기 시작했었다.   

  


                            나는 영문을 몰라서 그렇게 이상하게 웃는 친구가 무서웠다.  

                            "나 무서워."라고 했다는데 그게 더 웃겨서 더 웃었다고...   

                            물이 자기에게 거꾸로 쏟아지는 것이 웃겨서 웃었다는데 

                            어떻게 그렇게 숨도 안쉬고 웃기만 했던지 왜 웃는지 

                            몰라서 더 무서웠던것 같다.

 

                                        한인가게들이 있는 곳을 지나다가 한복가게에서 예쁜 개량한복이 있어 

                                    큰손녀에게 사주었다고.신정에 이어 구정에도 새뱃돈을 줘야 하는지 모르겠다.


                            그 당시 그때까지 그렇게 숨을 못쉬도록 크게 웃어본 일이 내겐 없었다.

                            내가 너무 순진해서 더 웃음이 나왔다고 ...나이는 동갑인데   

                            나는 수줍음이 많았는데 내 친구는 활발했고 적극적이었다.

                            55년전의 같은 추억으로 친구와 또 웃었던 일요일 밤이었다.         

 

                                                     감기로 며칠 앓은 야윈 큰손녀가 한복이 어울린다.

                               

                                              X                 X                 X                   X     


                               토요일 오전에 모나가 벨을 눌렀다.여러가지 넡이 들어있는 예쁜 그릇을 주고 갔다.

                          

                                        2월2일.2019년.토요일.   

                            환한 아침이다.섭씨영하8도까지 내려가는 날이지만 최고는 섭씨2도라고 한다.     

                            오늘은 무엇을 하는 하루가 될지 아침 커피를 마시고 나서,잠시 생각을 했다.

                            냉장고 속을 청소 한후,잡채를 할까? 자장면을 할까? 생각하다가 

                            우선 양파껍질을 6개 벗겨 놓았다.


                                      한살반인  막내손녀도 혼자 잘 집어서 먹는데,4살 손자는 먹여줘야 그래도 먹는다.


                            어제 오후 6시경에 큰딸이 큰손녀레슨에 가면서 손자와 막내손녀를 두고 갔다가 

                            저녁8시 반쯤 돌아와서 세아이 목욕시켜 잠옷까지 입힌채 늦게 돌아갔다.

                            비교적 게으르고 늘어진 시간이었다가 손주들이 오면 동기가 부여되니까 

                            내게서 빠른 움직임이 있었다.


                                       둘째가 그려 달라고 부탁한  수국꽃이 거의 완성이 되었는데 더 손을 대야한다.


                            사람이 부지런하고,게으른 것은 삶에서 동기부여에 따라서 다른것 같다.

                            평소 부지런한 것이 습관이 되어서 부지런한 사람은 스스로 

                            동기부여를 만들면서 부지런 할수 있지만,게으른 것도 은퇴 이후 

                            자유라고 생각하는 나는 쉽게 늘어지는 삶을 살고 있다.


                                                        늦가을 산책길에서 보았던 이름모를 열매.


                            캔에 들어있는 반죽된 크레센(crescent) 빵을 오븐에 구어서 가족에게 주었는데 

                            막내는 아직 배가 안고프다고 나왔다가 자기방으로 돌아가고,

                            남편은 리빙룸 창가에서 구운 빵을 먹으면서 아이폰을 들여다 보고,

                            나는 빵을 먹으며 지나간 '히든싱어'를 렙탑으로 듣고 있다.


                                      휘성의 목소리를 히든싱어로도 듣고,휘성의 추천 16곡을 유튜브로 들으면서 

                                                 갈비찜에 넣을 동그랗게 12개 무우와 18개 당근을 만들었다.


                            오늘은 바람도 안불고,맑은 날씨이어서 산책과 운동을 하고 월맡에 식재료 몇가지를 사려고 

                            가고 있었다.큰딸이 내게 카톡을 보냈던것 같은데 수영하느라 카톡소리를 못들었다.

                            그래선지 남편에게 문자가 왔다.오늘 밤에 바쁘냐고,낮에도 안바쁜데,밤에 무슨 

                            바쁜 일이 있을까? 뻔한 질문을 했다. 짐작이 갔다.

                       


                            오늘 저녁 3손주들을 봐달라고 했다.사위와 토요일 저녁 데이트를 하고 싶다고.

                            둘이서만 오붓하게 저녁을 먹는 일이 얼마나 오래 전 이었을까?

                            5시30분에 온 딸내외는 옷부터 정장으로 갈아 입고 세아이를 놓고 갔다.

                            손주들과의 시간은 즐겁지만 그만큼 손주들을 눈가까이 두고 지켜봐야 한다.


                                                  한글로 된 이야기책을 그림만 보고있는 손자와 막내손녀.


                            막내손녀는 식성이 좋다.두번이나 김밥으로 식사를 하고도 불루베리도 한줌 먹었다.

                            큰손녀는 디저트로 먹는 딸기 팝시클을 먹기 위해서 간신히 치킨스테이크를 빵없이 먹었다.

                            손자는 낮잠자는 그대로 사위가 소파에 눞혀 놓고 갔는데,늦게 깨어나 울었다.

                            초콜렛아이스크림을 먹기 위해 큰수저로 하나분량의 치킨스테이크로 간신히 저녁을 먹었다.



                            이런 3손주들을 떼어 놓고,둘이서 여름휴가를 가고 싶은것 같다.

                            어제 왔었을 때,우리 부부 들으라고,"얘들아! 엄마 아빠 

                            여름에 1주일 베케이션 갔다 와도 괜찮니?"여우같은 큰딸이다.

                            미리 우리부부에게 간을 보는것 같다.


                                    남편과 숨박꼭질을 하는데 손자와 막내손녀가 세탁실 드라이어속에 들어 갔었다고.

                                                남편이 막내손녀를 꺼냈더니,소리내어서 울었다고 한다.




5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