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13일),화요일 (12일)일기. 

                                                        오늘은 날짜순으로 밑으로 썼다

                                          

                                    2월12일 2018년.화요일.

                            비 떨어지는 소리가 밤새 화장실에 갈때마다 간간이 들리더니    

                             지금 아침10시가 되어 가는데,약한 비가 내리고 있고,흐린 하늘이다.  

                             어제 저녁을 먹고  치운 7시경에,막내윌체어에 한쪽 발을 올려 놓는 곳이 고장나서 

                             작년에 고치는 사람이 왔다가 이제야 독일에서 주문했던 부속이 왔다며 고치러 왔었다.

                             남편과 막내는 리빙룸에서 고치고 있는것을 보고 있었지만 

                             나는 고치는데 얼마나 걸릴지 몰라서 방으로 돌아 왔다.


                                                           현미잡곡쌀을 전날 미리 불려 놓는다.


                            솔직히 주문한 부속만 놓고 가면 내 남편도 왠만하면 조립할 수도 있을텐데 ,

                            고치러 온 사람이 뭐 자기가 하나씩 맞추면서 해야 조립이 가능하다면서 

                            시간을 끄는 느낌을 받았다. 한참후에 남편이 그 고치는 사람이 돌아갔다고 말을 했다.

                            비용은 $2500불 이라면서 영수증을 놓고 갔다.

                            무슨 후드레스트(Food Rest) 하나가 2500달라씩이나 할까?

                            그렇다면 도대체 독일제 전동윌체어 가격은 얼마나 될까?

                            나라에서 고치는 가격을 지불해주겠지만 한쪽 다리를 

                            올려 놓는 곳 고쳐주고 돈을 너무 부른것 같다.

 

                                                       리빙룸탁자에 크로커스 보라색꽃이 피었다.


                            오늘은 큰딸이 손자와 막내손녀를 데리고 쇼핑가려고 왔었다.

                            손자는 월,수,금에만 학교를 다니고 그외 날에는 레슨을 다니고 있다.

                            딸이 오기전에 토마토김치찌개를 끓였다.

                            손주들이 먹을수 있는 소불고기를 양념에 재워 놓고,시금치나물을 무쳐 놓았다.

                            쇼핑가려던 큰딸이 김치찌개 냄새때문이었는지 점심만 먹고 

                            손자 기계체조 레슨받으러 가야 한다면서 오후1시에 갔다.


                                                           리빙룸 창에서 본 안개낀 수요일아침이다


                            어제 큰딸이 아프다고 해서 큰딸집에 갔다가 

                            남편은 손자를 학교에 데려다주고 또 학교끝나서 데리고 왔었다.

                            나는 아픈딸을 위해서 딸네식구 저녁으로 먹을 것을 몇가지 만들어 주고 왔다.

                            집에서 가져간 무우애호박 소고기국,김치,시금치나물,

                            소불고기감에 가늘게 채썬 파양념, 토마토김치찌개를 끓여 주고 왔다.




                            소불고기는 양념을 안해도 후라이펜에서 구어서 

                            새콤달콤하게 만든 파양념에 찍어 먹으면 맛있다.

                            어제 저녁에 토마토김치찌개를 맛있게 먹었다면서 

                            쇼핑을 포기하고 토마토김치찌개로 점심만 먹고 갔다.

                            집에 갈때 손주들 주라고,소불고기 양념에 잰것을 줘서 보냈다.

                            어제는 큰딸이 고열로 아프더니 이젠 나은것 같아서 다행이다.


                                                 부엌엔 병속에서 자라는 파와 릭과 튤립꽃화분이 놓여 있다.


                                         X                        X                        X                          


                                                            아침안개가 보이는 뒷마당 숲속.


                                        2월13일.2019년.수요일.

                             오늘은 비가 개이고 안개가 낀 아침이다.

                             막내와 치과와 주치의에게 가기로 약속이 되어 있는 날이다.

                             어제 밤에는 막내를 조금 일찍 10시쯤에 재웠다.

                             아침에 커피를 마시고 집밖을 나가서 집을 둘러 보았다.

                             아침안개가 자욱했다. 안개낀날이면 따뜻한 날일 것이다.

 

                                         이제 봄은 오고 있는지 앞마당에 싹들이 보이고 있다.


                             어제는 하루종일 비가 내렸지만 어제 오전에 집에 왔던 큰딸이 

                             오후1시에 돌아가고, 오후3쯤에 남편이 헬스클럽에 가자고 했다. 

                             비가 내리는데 또 오후 늦은 시간에 왜 가느냐고 말하니까 

                             남편이 그러면 나는 집에 있으라고 혼자 가겠다고 했다.

                             남편이 혼자가겠다고 하니까 그때야 나도 가고 싶어서

                             수영복을 미리 집에서 입고 짐백을 들고 따라 갔었다.                           

 

                                   수요일 혼자서 긴산책코스로 집에서부터 걸어 나갔던 남편이 찍어온 사진이다.

                                                     이곳은 긴산책코스(1시간) 입구이다.

 

                            남편은 운동을 게을리하지 않는 편이다.매일 산책을 혼자라도 나간다.

                            남편이 당뇨약을 먹기 시작한 후에 체중이 10파운드가 줄었다.

                            그래서 나도 당뇨는 없지만 그약을 먹어도 괜찮으면 먹고 체중을 빼고 싶다.

                                     어제 수영장에 가서 수영을 하고 나왔더니 몸이 게운하고 좋았다.

                                     그 시간에 수영장안에는 아무도 없었는데 안전요원은 높은 의자에 앉아 있었다.



                                                                                프레그넌트켁터스란 선인장에서 꽃이 폈다.

                                                             선인장잎에 작은 새끼선인장이 많이 달려있다.


                                     집으로 와서 오후 4시반 밖에 안되었는데,얼린 양념된 허니바베큐 닭날개를 

                            한펙 뜯어서 오븐에 구었다.저녁식사 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안먹겠다더니 막내도 남편도 다들 부엌식탁에 앉았다.

                            닭날개가 15개 정도 들어 있었는데,5개씩 저녁으로 먹었다.

                            다들 저녁을 먹은후에  방으로 갔지만 ,나는 설거지를 끝내고 

                            미리 그 다음날 먹을 현미쌀을 물에 담가두고,깨끗이 치운 식탁에

                            렙탑을 놓고 들여다 보았다.




                           문득 책꽂이에 가서  오래전 읽었던 '임어당'씨의 책을 찾아 보았다.

                           사람들이 책을 빌려가면 안돌려 준다.남편후배의 부인에게 임어당씨책을 

                           2017년에 빌려주었는데,메릴랜드로 이사를 갔다.

                           빌린 책은 꼭 돌려준다고 말을 하던 사람들이 안돌려 주는 사람들이 참 많다.

                           내가 아끼던 책들이 그렇게 해서 몇권이 없어졌다.

                           임어당씨의 책을 찾다가 마침 오래전 흰도화지로 된 두꺼운 내 수첩을 발견했다.




                          두꺼운 책같은 수첩을 1/3만쓰고 안쓴 수첩이 남았기에 이미 쓴부분을 뜯었다.

                          내가 교회에 가져가서 목사님들 설교중에 기억하고 싶은 것을 받아 쓴 것이었다.

                          날짜는2005년이었다.그러니까 내가 필라델피아에 있던 교회에 다닐 때였다.

                          목사님은 송영재 목사님이셨다. 뉴욕대학에서 공대를 나오셨는데 

                          나중에 소명을 받으셨는지, 웨스턴 신학대학에서 조직신학 박사를 하시고 

                          내가 다니던 필라에 있는 교회 원로목사님께서 은퇴하셔서 후임으로 오신 목사님이셨다.




                          1.5세 목사님이셔서 교회에 인터넷을 만드시고,교인들에게 많이 이용하라고 말씀하셨다.

                          아마 그때 제일 많이 이용한 사람이 우리부부였었다.

                          교회개시판에 남편과 내가 글을 올리기 시작하면서 많은 교인들이 보기 시작했다.

                          송목사님께서 언제나 댓글을 달아주셨다.

                          그리고 젊은 유학생 부부들이 많이 댓글을 주었다.

                                  댓글에 힘이 나서 우리부부는 열심히 글을 올렸었다.




                          송목사님께서 중국선교사로 떠나시고 나서,1세 목사님이 새로 오셨는데 

                          교회게시판에 교인들이 글을 올리는 것을 환영을 안하셨다.

                          그 후로 우리부부는 더 이상 글을 올리지 않았다.

                          그리고 얼마후에 은퇴후에는 뉴져지로 교회를 옮겼다.



                          그 당시 송목사님이 계실때 설교하시는 시간에 나는 무엇을 했을까?

                          설교시간에 시시때때로 감명받은 설교를 받아 쓰던 수첩에 

                          펜으로 그림을 그렸었나 보다.수첩에서 그림 그린 것을 발견하고 

                          내 지나간 기억의 편린들을 스마트폰에 담아두었다.

                          송목사님께서는 중국에서 선교하시다 더 계실수가 없으셔서 

                          지금은 한국에 계시다고 들었다. 참 순수하시고,좋은 목사님이셨다.




                          지나간 날에 있었던 일은 잘 기억이 안난다.

                          이렇게 수첩에 그린 그림이라도 있어서 송목사님생각도 하게되어 

                          지나간 날의 기억의 조각들이 소중하게 생각되었다.




                          막내데리고 아침 10시에 치과에 가서 충치를 두곳 메꾸고,

                          12시에는 주치의에게 갔었다.피검사를 하고 ,

                          점심을 먹으러 월남국수집에 갔었다.

                          막내와 같이 두 의사에게 갔다 왔는데 너무 피곤했다.

                          한잠 자고 일어 났더니 남편이 산책을 나갔는지 안보인다.

                          이렇게 훗날 기억도 못할 일들을 오늘도 나는 기록하고 있다.                                                 

   

                              

                                                     


                                                          X                   X                  X                  X


                              오늘은 날짜 순서대로 밑으로 썼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