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장면 사진을 못찍어서 전에 사진을 올렸다.

                               2월17일.2019년,일요일.

                           눈이 온다는 일기예보가 벌써부터 토요일,일요일에 있었다.

                           눈도 안오고,어젠 맑고 개인 날이었지만 오늘 아침에는 

                           혹시 눈이 내렸을지도 모른다고 생각되어서 방 창문 커튼을 제치고 밖을 보았다.

                           아침인데도 파란하늘과 흰구름이 조금 보이는 하늘이었다.


                       

                          저녁을 먹고 돌아가는 큰딸과 세손주를 저녁8시쯤에 배웅나갔더니 비가 내리고 있었다.

                          아침에 큰딸이 카톡을 보냈다.오후에 저녁먹으러 가도 괜찮으냐고 ...

                          어떤 엄마가 안된다고 말할까? 저녁5-6시경에 오겠다고 했다.

                          무엇이 먹고싶냐고 물으면서 자장면은 어떠냐고 물으니까

                          좋다고 하더니 잠시 후에 김치찌개도 먹고 싶다고...



                          큰딸이 카톡으로 저녁식사를 하러 온다고 했다면서 "큰딸네에게 오늘 저녁 

                          뭘해서 먹이지?"하고 남편에게 물으니 "자장면 해."라고 ...

                          어제는 짜다고 말하던 남편이 큰딸네에게 자장면을 해주라고 했다.

                          큰딸네가 오면 남편도 나도 바빠진다.남편은 집을 정리하고 치우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자장면에 김치찌개만 해주려고 했는데,갈비를 좋아하는 손주들 생각이 나서  

                           동네 J&J에 갈비사러 가기로 했다.요즘은 남편도 기억력이 안좋다.

                           남편이 처음에 간곳이 월맡이었다.남편이 무얼 살것이  있나보다 생각을 했는데

                           오히려 내게 "여기 무엇을 사러 왔지?"하고 묻는다."나는 여기 올일이 없었는데..."

                           나는 "J&J에 갈비사러 가자고 했었어."이왕 들어 왔으니 몇가지를 산후에 나왔다.

 

                                                     오늘 갔던 J&J파캉장에는 갈매기떼들이 많이 앉아 있었다.


                           그리고 다음에  J&J 인터내셔날 수퍼에 갔다.이곳 LA 갈비값이 한인 수퍼보다 많이 싸다.

                           보통 한인수퍼에가면 몇개 안들어 있는데 한펙에 25달라를 주고 사야한다.

                           두펙을 사오려면 너무 돈이 많이 든다.

                           그런데 J&J에 가면 두펙에 25달라로 살수 있다.

 


                          월맡이나 J&J에서나 파한단에  $1.29였다.

                          며칠전 남편과 동네 에 있는 유럽스타일 수퍼 Lidl 에 갔을때 

                          Dole 상표의 파한단이 89센트였다.

                          파 한펙이 한인마켓에서 파두단 정도가 들어 있었다.

                          너무 싸서 좀 파가 시들어서 싼줄 알고 거기 있던 파를 7단을 다 사왔다.


                                                  파 한펙에 89센트로 요즘 제일 싼곳이다.


                          J&J에서 집으로 오던 차속에서 남편에게 혹시 오늘은 파값이 얼마인지 들러 보자고 했다.

                          왜냐면 같은 길에 있기 때문이다.Lidl에 도착한 후에 바로 파가 있던 데로 갔다.

                          며칠전에는 시든 파만 남아 있었는데 새파가 가득찬 한펙에 여전히 89센트였다.

                          남편에게 "내가 이것을 블로그에 쓰면 또 여기 파값이 올라 가는것 아닐까?"

                          집에 아직도 잔득 파가 있으므로 3단만 샀다.



                          저녁에 온 큰딸에게 "파 필요하니?"하고 물어보니 달라고... 

                         "외할머니께도 드리고 싶은데 너 언제 가니?"

                          내일 간다고 해서 파석단을 싸서 보냈다.



                          규모 없이 사는 나를 데리고 사는 남편에게 미안할때가 많다.

                          오늘도 싼 갈비와 싼 파를 사려고 세곳을 돌아 다니다가 $200달라를 썼다.

                          물건값이 싸다고 사러 가서는,식재료를 잔뜩 사서 돌아왔다.

                          사둔 것부터 먹고 쇼핑을 가야 하는데, 은퇴 후에 시간 많은 

                          나나 남편은 거의 매일 쇼핑을 가게 된다.



                          오늘 저녁에 사위는 안왔다.큰딸이 세탁실 싱크대에 물을 틀어 놓고 잊어버려서 

                          지하실 카페트가 다 젖어서 카페트 걷어내고 바닥 청소하느라 집에 남았다고 한다.

                          나와 남편이 중간에 큰딸이 조금 늦는다고 했을때 정확히 무슨일인지 몰랐었다.

                          남편이 저녁을 큰딸집에 가져다 주자고 했지만,이미 큰딸은 아이셋을 데리고 왔다.

 

                                                손자와 막내손녀가 대리석 테이블에 그림을 그렸다.


                          어쩌다 보니 내게는 오늘은 종일 바쁜 날이었다.다행히 오늘 만든 자장면은 아주 맛이 좋았다.

                          토마토김치찌개,아스파라가스를 스팀해서 양념을 끼얹었고,시금치나물에,LA갈비를구었다.

                          모짜르트 음악을 들어서인지,정신차리고 열심히 음식을 만들어서인지 다 맛이 좋았다.

                          입이 짧은 테디가 저녁을 맛있게 먹었다.

                          엘리자베스도,엘라노아도 다들 오늘은 저녁을 맛있게 다 먹었다.

  


                          나는 빨리먹고 사위에게 저녁을 가져다 주라고 재촉하는 데도 딸은 못들은 척했다.

                          저녁먹고,손주들 목욕까지 다 시켜서 잠옷으로 갈아 입혀서,8시경에 돌아갔다.

                          물론 사위가 먹을 저녁(자장면) 외에 양념에 잰 LA갈비와 김치찌개가 들어 있는 냄비에 

                          김치겉절이에,아스파라가스무침을 큰박스에 담아서 보냈다.


                                                    저녁을 식탁에 놓는 중이라,손주들이 배고파했다.

                                                남편이 부엌음식냄새를 없애려고, 창문에 휀을 설치했다.


                          집에 일이 생기면 안와도 될텐데,손주들 셋을 데리고 왔다 가는 큰딸이

                          우리 세대에서는 정말 이해가 안된다.

                          미국에서는 남편들이 부인하는 대로 가만히 있는것 같다.

                          남편이 직장에 간 낮시간이면 몰라도 남편이 있는 저녁시간에 

                          나는 한번도 남편에게 밥안주고 친정에 가서 혼자 저녁을 먹었던 일은 없었다.

                          그 결혼한 햇수가 올 12월이면 40년이 된다.



                                          X               X                X               X




                                                                산책사진을 안찍었다. 이사진은 전에 사진이다.

                                           30분 산책을 마치고 나오면 길건너 클럽하우스가 보인다.

 



                                    2월16일.2019년.토요일.

                              오후가 되어가는 이 시간 하늘은 맑고 푸르다.

                              어제는 섭씨18도로 봄날 같더니,오늘은 섭씨7도에 최저 영하4도라고 한다.

                              아침을 간단하게 물만두로 먹고 남편과 동네산책길을 걷고 돌아왔다.

                              왠일인지 남편이 피곤해 해서 운동은 안하고 산책만 하고 돌아왔다.

                              어제보다 확연히 쌀쌀했지만 산책하기에는 좋은 날이다.

                              크게  말소리가 들리는 두 여자를 산책길에서 만났다.

 

                           


                               오늘 눈이 온다는 일기예보가 있었는데,오후 3시 하늘은 맑다.

                               유튜브에 모짜르트 두뇌에 힘을 주는 음악 (Mozart Effect-

                               Brain Power Music)이 보여서 클릭을 해서 듣고 있다.

                               미국인들이 댓글을 163개나 달았고 조회수가 백만이 넘었다.

                               어떤 이의 댓글에 모짜르트 음악이 마음을 정화시켜 준다고 ...

                               다 들으면 3시간 걸리는데 지금 1/3을 듣는 중이다.

  


                                음악을 듣다가 저녁을 준비할 시간이라,

                                큰양파 (Sweet onion)4개를 방으로 가져와서 

                                작은 도마위에서 칼로 양파밑둥을 잘라내고 껍질벗기고

                                엄지손톱 만하게 네모나게 2개를 썰어서 자장면 만들 양파를 준비했다.



                                웤에서 먼저 옥수수기름을 한수저 두르고,소고기 200g 잘게 싼것과

                                애호박 반개를 잘게 썬것을,1/2수푼 간마늘을 넣어서 같이 볶았다.

                                그리고 양파 썬것을 넣고 짜장소스 보통 작게 큰3스푼에,

                                굴소스 1수저를 넣어야 하는데  조금 많이 넣었더니,

                                자장면을 먹던 막내와 남편이 "짜다. 짜다."고...시끄러웠다.

                                미리 끓는 물에 생면은 삶아 따뜻하게 했다.



                                자장면을 가끔 먹기 위해 집에는 항상 생면을 준비한 것이 있다.

                                짜다고 말하던 가족들이 자장면은 다 먹었다.

                                맛을 미리 보았더니 조금 짠것 같아서 

                                설탕을 넣어서 좀 달게 했더니 먹을만 했나 보다.

                                



                                오래전 남편 동창회에 갔을때,누군가 "자장면에는 굴소스를 

                                많이 넣어야 맛있다."고 했던 말이 생각이 나서 

                                오늘은 굴소스를 너무 많이 넣었나 보다.

                                다음부터는 자장소스는 3식구에 2수푼,굴소스는 꼭 한수저만 넣어야겠다.


5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