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내리고 있는 뒷마당.



                                            2월20일.2019년.수요일.

                               이번엔 적중한 일기예보로 새벽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이 지금 이 시간에도 내리고 있다.

                               카톡으로 어제 화요일 큰 딸이 보내준 사진에 큰손녀가 처음으로 앞니가 빠졌다고 사진을 보내왔다.

                               그리고 오늘 아침엔 투스훼어리(Tooth Fairy)가 손녀에게 $1을 주고 갔다고...

                               그러면서 수요일엔 눈때문에 학교도, 다른 데도, 다 문을 닫는다고...

                               그동안 두번이나 연속 눈이 온다는 일기예보가 오보한 것이라 기대를 안했는데

                               눈이 하루종일 내린다고 하니 봄이 오기 전에 설경을 마음껏 볼 수 있게 되었다.

                               이미 눈이 보기좋게 쌓여서 아침7시경에 몇장 찍었다



봄을 기다리는데 눈이 멋지게 왔다.


아침에 $1짜리 동전을 받고 좋아하는 큰손녀.


                                                             아침 7시에 찍은 집앞 사진이다.


                               어제는 여러가지 일들이 있었지만 일기를 쓸 만큼의 여유가 없었다.

                               아침 10시에 나라에서 정한 보험회사에서 보낸 간호사가 왔었다.

                               막내크리스틴과 간호사가 같은 나이라는데 아이가 3이나 있다고 했다.

                               몽툭한 코와 둥글고 큰쌍거플진 눈을 보면서 아프리카에서 온 간호사같았다.

                               내가 "네 발음이 참 듣기 좋다."고 말을 했더니 영국식이라고 말했다.

                               가나가 영국영이었던 나라라고 그래서 자기발음이 영국식이라고 했다.

                               그래서 내가 아프리카에서 온 사람들은 다들 영특한 분들 같다고 말했다.




                                                    프린스윌리암 카운티 고속도로에 눈이 오고 있다. 뉴스중에서.

  

                               막내에게 인사를 하고 이름이 뭐냐고 묻고, 3가지(사과,얼룩말,의자)

                               단어를 말하고 나중에 물어 볼테니 잘기억하고 있으라고 말했다.

                               막내에게 알러지가 있느냐?로 묻기 시작해서 여러가지 그동안 수술받았던 일, 

                               병원에 입원했던 일이, 최근에 있었느냐로 물으면서 

                               막내 체온을 재고,막내 체중을 달고,키가 멀마쯤 되느냐고 묻고,

                               맨끝 무렵에 동그란 원속에 3시를 그려 넣으라고 말했다.

                               막내가 숫자도 기입하면서 정확하게 3시를 그려 넣었다.


                                                         아침7시에 눈이 내린 뒷마당이다.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니 한 50분이 지나간 것 같았는데 

                               그때 막내에게 아까 3단어를 외울수 있느냐고 물었다.

                               막내가 사과와 얼룩말은 기억을 했는데 마지막 의자를 기억을 못했다.

                               그럴줄 알았으면 내가 막내가 잘 기억할수 있도록  

                               도와 줄것을 하고 후회가 되었다.



  어제 날이 좋아서 큰딸네 앞에서 노는 막내손녀.

         

                                보통 사람들도 다른 얘기를 거의 한시간 동안 말한 후에 

                                3가지를 물어보면 거의 다 기억을 못한다.

                                그래서 그때야 막내에게 무엇을 그냥 기억하지 말고 

                                3가지 단어를 그림으로 기억하라고 말해 주었다.

                                사과를 앞발에 잡고,얼룩말이 의자에 앉아 있는 것을 

                                생각해 두면 안잊어 버린다고...

 

                                                                       어제 산책길에서...


                                간호사가 돌아 간후 늦은 아침겸 점심을 먹었다.

                                12시경에 남편이 운동가자고 말을 했는데,나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인지 피곤했다.

                                조금 30분-한시간 정도 쉬고 가자고 했더니,"그럼 혼자 집에서 쉬고 있어."하고 

                                남편이 나가서 할수 없이 따라 나갔다.남편은 전혀 안피곤해 했다.

                                한시간 코스의 산책길을 걷자고 해서 그렇게 걸었다.

                                비교적 어제는 낮에 산책하기에 좋은 날이었다.

                                산책길이 거의 끝나갈 무렵에 남편은 성큼 성큼 먼저 앞으로 걸어갔다.


                                                   산책길 한시간 걷는 코스에 길이 다 포장 되어있다.


                                남편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는데, 그때 사람만한 큰개가 나를 향해 달려오고 있었다.

                                어디로 도망갈 수도 없었고 나는 저 큰개를 상대할 만큼 개보다 

                                강하지도 못했다. 어짜피 만나야 할것 같아서 나는 그저 서 있었다.

                                내가 도망가면 또 도망가는 것만큼 더 빨리 저 큰개가 달려올것 같았다.

                                내게 다가온 큰개는 두발을 들고 내앞에 섰다.




                                참 이상한 일이다.내게 덤벼들어서 물줄 알고 서있었는데,개의 눈이 너무 선하게 생겼다.

                                두발을 들고 서서 개가 내얼굴을 빤히 보고 있었다.

                                그래서 "나-- 너 무서워!"라고 한국말로 말을 했다.

                                그랬더니 두발을 내리고 개가 달려왔던 길로 다시 달려갔다.

                                한국말을 알아 듣는 개였나? 아니면 내가 말하는 동안 

                                내 눈동자를 빤히 보고 있어서 내마음을 알아챈 것일까?


 

                                                               어느 가을날 산책길 사진이다.


                                개가 저뒤에서 전속력으로 달려올땐 남편을 불렀는데 남편은 보이지 않았다.

                                나도 스스로 이상한 것은 그런 상황에서도 놀라면서 소리지르고,뛰어서 도망가지 않고

                                닥칠 일에 대해서 담담히 맞을 준비를 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개가 안보이고 나는 다시 걸었는데 산책길 끝나는 곳에서 남편을 만났다.

                                조금전 있었던 얘기를 남편에게 하고 있을때 개주인이 개목에 개줄을 달고 

                                고개를 푹숙이고 인사도 없이 우리곁을 지나갔다.




                                아까는 개끈도 안보이더니 내가 개에게서 겪고 있던 동안 

                                저만치 뒤에서 개주인이 다보고 있었던 것 같다.

                                보통 산책길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Hi!"정도의 인사는 한다.

                                다행히 그 개는 오랫동안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아 왔고,

                                또 내게 그렇게 두발 서서 서있던 것처럼 사람들에게 다가갔던 개였던 것 같다.

                                그래도 앞으로 살면서 어제 같은 일은 다시 만나고 싶지 않다.


                                                      월남국수 집안이다.


                               클럽하우스에서 30분 수영을 하고 집으로 돌아 왔는데,개때문에 놀랐던 것을 

                               스스로 위로받기 위해서 월남국수를 꼭 먹고 싶었다.

                               지금 꼭 먹고 싶다고 했더니, 남편이 근사한 월남국수집에 데려갔다.

                               뉴져지집근처에 있던 휀시한 월남국수집하고 실내장식이 비슷했다.

                               굵은 대나무 자른 것을 엇비슷하게 문쪽 창가에 세워 놓았다.





                               며칠전에 갔던 월남국수집보다 가격이 많이 비쌌다.

                               한사람당 쌀국수가 $11.99이었다.$ 23.98이었는데,아마도 세금을 포함했던 

                               값이 었는지 남편이 25달라를 주었더니 거스름 돈을 가져다 주었다.

                               1달라가 보였다. 거기에 팁을 더 얹어서 주고 나왔다.

                               가격과는 상관없이 자주 오고 싶은 곳이다.

                               그동안 먹었던 월남국수중에서 제일 맛이 좋았다.



                                                 나는 월남국수에 아주 얼큰하게 매운것을 넣고 숙주나물을 

                                                      많이 넣고 먹는 것을 좋아한다.남편은 해물류 쌀국수를 

                                                        시켰는데 어묵이 많이 눈에  띄였다.                                                      


                              오늘은 하루종일 눈이 내린다고 하고 지금 이시간 아침10시인데,

                              내가 사는 프린스윌리암 카운티에는 눈때문에 길에 버려진 차가 360대라고 한다.

                              오늘 같은 날은 집에 콕 박혀서 지내야 하는 날이다.

                              계속 눈이 오고 있는데 오늘 하루동안 무엇을 할지 생각하고 있다.




                                 


                                  창밖 눈풍경이 아침 7시보다 점점 더 아름답다. 아직도 계속 눈이 오고 있다.


                                                           아침 7시에 눈이 내리던 집앞 설경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