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숲속에서 본 흰꽃.산딸기 꽃 같은데 꽃이 크다.

                            

                                        5월1일.2019년.수요일.

                         큰딸이 오늘 5월1일 외가에서 만나서 이모랑 할머니댁근처 습지 생태공원에 같이 가자고 

                         카톡이 왔었다.큰딸은 손자를 학교에 떨어뜨리고 외가에 바로 갔지만 

                         남편이나 나는 막내를 데리고 아침 일찍 나가는 일이 쉽지가 않았다.

                         남편이 막내 외출준비를 하는 동안,나는 부엌에 가서 아침으로 계란을 휘저어서 

                         시금치와 슬라이스한 체다치즈를 넣고 계란지단을 만들어 썰어서 도시락에 담았다.

                         아침먹을 시간이 없어서이다.그리고 점심으로  튜나셀러드와 요구르크트와 

                         음료수와 찐계란을 큰가방에 담아서 막내 윌체어뒤에 걸었다.



   



                                여동생은 이공원에 매일 온다고 한다.많이 걸어 다녀서 인지 걸음이 무척 빠르다.

                                 큰딸은 막내손녀를 유모차에 태우고 걸어 갔고,막내는 윌체어로 

                                 나는 지팡이를 집고 뒤따라 갔다.집에서 넘어진뒤 며칠이 지났지만 

                                 허리가 다 나은 것이 아니어서 걸을 수는 있었지만 

                                 만약을 생각해서 지팡이를 짚으면서 걸었다.



                                         습지를 걸어가니 학교에서 견학을 온 3,4,5살 프리유치원 아이들이 

                                          어른들과 같이 많이 지나가고 있었다.

  


                                       옛어른들이 어린 아이앞에서 숭늉도 못마신는 말씀을 하시는것을 들었는데

                                               내가 지팡이를 짚고 걷는 것을 본 막내 손녀가 작은 지팡이를 

                                                           찾아서 저도 짚으면서 걸었다.


                                                          막내손녀가 손에 지팡이를 계속 짚고 다녔다.

                                                         


                                                    습지에 알을 품고 앉아 있는 캐나디안 거위


                                                    학교에서 견학온 아이들 어머니들도 같이 온것같다.       


                                                                 막내손녀를 안은 남편.


                                              이곳은 Green Backed Blue Herons이 있다는 구간이다.

                                               한국말로 왜가리 계통같은데,무슨 새인지 이름을 모르겠다.

                                                                      두루미처럼 큰새이다.


                                           습지에 두갈래로 길이 갈라 지는데 계속 습지를 보는 길이 있고 

                                                      다른 길로 가면 숲속으로 가는 길이 있다.


                                                          습지에서 본 부리와 날개가 빨간 검은새

                                                                                                            

                                          비버가 나무가지를 한무더기 쌓아놓고 집을 지어놓았다.

   

                       Green Backed Blue Herons라는 새가 보인다고 큰딸이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이곳을 지나면 두갈래길이 나오는데,큰딸과 여동생은 집으로 돌아 갔지만 

                                    남편,막내 나는 숲길로 가는 다른 길로 걸어 갔다.

                                    숲길을 어느 정도 걸으면 구간마다 번호가 보였다.그리고 각 구간마다 

                                    벤치가 보였다.벤치에 앉아서 가져간 음식을 먹었다.

                                    남편이나 막내도 숲속으로 소풍이라도 온듯 음식을 다들 즐겁게 먹었다.

                                    습지를 보는 것도 좋았지만 나는 숲길도 좋았다.








                                    처음 보는 작은 노란꽃이 보였는데 무슨 꽃인지 모르지만 

                                    초록잎은 긴 난잎 같은데 꽃은 다르게 생겼다.

                                    남편과 막내가 숲길을 벗어 났는데도 

                                   신기하게 생긴 식물들이 보여서 사진을 찍느라고 늦게 숲에서 나왔다. 






 

                                   친정으로 점심을 먹으러 오라고 했지만 여동생에게 그냥 가겠다고 말을 했다.

                                   공원에 가지고 간 음식이 많아서 충분히 먹었기 때문이었다.

                                   우리식구가 가면 여동생이 음식을 차린다고 수고할것 같아서 안들렀다.






                                   오다가 화장실 가느라 잠깐 맥도날에 들렀다.

                                   맥도날 파캉장에 아카시아나무가 있었다.

                                   차타고 지나가면서 보이던 아카시아꽃이 가까이 있어서 사진에 담았다.

                                   아카시아꽃을 가까이에서 보니 5월이 실감이 났다.

                                   남편이 한국에는 아카시아꽃송이가 무척 큰데 미국은 작다고...

                                   남편이 어렸을 때라 아카시아꽃송이가 크게 느껴 졌는지 모르겠다.

                                   미국 아카시아꽃송이는 어른 손바닥 반정도 크기인것 같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