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대의 차를 나란히 세울수 있는 차고앞인데

                                                        조금 좁아서 남편이 벽돌을 깔아서 넓혔다. 


                                            6월21일.2019년.금요일.

                          오늘아침엔 어제 오후에 내린 비때문인지 초목들이 더 싱싱하게 보인다.

                          창문에 커튼을 묶으면서 뒷마당을 보니 아욱이 그대로 있다.

                          오늘은 큰딸과 세손주가 오는 날이라 막내손녀를 위해서는 미역국을 끓이고

                          손자와 큰손녀가 좋아 하는 갈비찜도 하고,시금치나물도 무쳤다.

                          큰딸이 좋아하는 김치찌개도  끓였다.

                          어제 절인 배추 한통을 씻어서 냉장고에 두었다가 오늘 겉절이를 했다. 

                          유튜브를 보고 고춧가루와 고추장으로 배추겉절이를 했는데 

                          내 입맛엔 고춧가루로만 하는 것이 더 맛이 있는것 같다.

               

                                             왼쪽을 완성하고 오른쪽도 이제 거의 다 벽돌을 까는 중이다.

                                                      조금씩 잔디를 걷어내고 이제 1m정도 남았다.

 


                          큰딸네는 손주들 레슨을 마치고 오후 1시쯤 온다고 했다.

                          남편은 매일 조금씩 차고 옆을 넓히는 일을 하고 있다.

                          오늘도 한 50cm정도 하고 땀을 많이 흘렸다고 클럽하우스에 가자고 했다.

                          나는 월풀에 가고,남편은 샤워를 하러 갔다.

                          집에 오는 길에 LiDL에 들러서 내일 친정에 가져갈 장미 12송이(한 다즌)와 

                          손주들 마시는 사과쥬스를 샀다. 내일 저녁은 친정에 가기로 했다.

                         

                                                            큰딸과 3손주.어디인지 모르겠다.


                          집에 와보니 큰딸네가 먼저 와 있었다.점심을 먹으려고 식탁에 음식을 놓고 있을때 큰딸이

                          주저 주저 하면서도 얼굴에 기쁨을 띤채로 4번째 손주 임신을 알렸다.

                          "뭐야? 뭐야?"속으로 걱정스러운 생각이 들었지만 "축하한다."고 말했다.

                          한국에는 젊은 부부들이 아이를 안낳으려고 해서 문제라는데,

                          큰딸이 이젠 막둥이를 임신한 것이기를 바라게 된다.


                                                                        3손주들.


                           여름방학을 맞이해서 지금 큰손녀와 손자가 우리집에서 자려고 와 있다.

                           큰딸은 막내손녀를 데리고 자기집으로 돌아 갔지만,막내손녀가 3살이 되면  

                           손주들 3명이 와서 자고 갈 것이다.

                           그러다가 뱃속아기가 3살이 되면 그땐 4명이 자고 갈것이다.

                           오늘 막 임신소식을 들었는데, 할머니인 나는 별 별 걱정부터 하고 있다.    


                          



                                                   큰딸과 세손주들이 LOVE 글자속에 앉아 있다.



                                            6월20일.2019년.목요일.

                                 오늘은 섭씨32도라더니 정말 무더운 날이었다.

                                 오늘은 세군데 가게를 다녀서 집으로 왔다.

                                 내일 손주들이 와서 자려고 오는 날이다.

                                 타겥에 들러 처방약을 찾고, J$J에서 고기를 사고, 또 H-마트에 다녀왔다.




                                 신경외과의사(침을 맞은)가 처방해준 약이 모르핀이 들어간 진통제인줄 알고 

                                 그동안 허리가 많이 아픈데도 안먹고 아드빌을 먹고 지냈는데,

                                 어제 그약에 대해 주치의에게 갔을때 물어보니 진통제가 아니고 

                                 허리가 디스크로 아플때 먹는 스테로이드성분이 있는 약이라고 계속 먹으라고 했다.


                                                     메리골드 바로 옆에 심어있는 근대를 잘라 먹었다.


                                 그 약을 신경외과의사가 두번이나 리필을 하도록 해주었는데

                                 약국에서 전화가 왔을떄 그 약이 필요없다고 거절까지 했었다.

                                 확실히 모르면서 그약을 몰핀이 들어간 진통제라고 생각을 했었다니 한심하다.

                                 그 약만 제대로 먹었으면 지금보다 덜 아프고 일찍 나았을텐데,

                                 의사가 그 약을 먹으라고 말했던 화요일부터 다시 먹으면서 확실히 통증이 덜해졌다.


                                               아욱잎을 몇개 먹어 보기는 했지만 아욱은 그대로 있었다.


                                 어느새 하루가 거의 다 지나간 오후 6시56분이다.

                                 5시쯤 천둥소리가 들리더니 비가 쏟아졌다.



                                                 앞마당 현관입구 쪽에 핀 꽃들.


                                            6월19일.2019년.수요일.

                                 창문커튼을 묶고,창밖을 내다 보다가 커피를 마시고 아침에 뒷마당으로 나간다.

                                 특별히 아침비가 내리는 날이 아니면 뒷마당으로 나가게 되는데,

                                 더 자라기를 기다리던 근대와 아욱은 바로 메리골드꽃 옆에 심어 있다.

                                 근대와 아욱을 메리골드꽃이 지켜 주리라 그제 까지는 굳게 믿고 있었다.


뿌리쪽만 남은 근대.


                                그런데 어제 아침 나는 멘붕이 되었다. 누군가 내가 애지중지 아끼며

                                더 자라기를 기다리던 근대를 다 잘라 먹고 뿌리쪽만 조금 남기고 갔다.

                                아욱도 몇잎 먹다가 근대를 맛 보고 아욱은 그대로 두고 근대만 먹고 사라졌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렇게 먹은 범인은 벌레는 아니고, 동물일텐데 누구일까?





 

                               어제는 주치의에게 갔던 날이었다. 지난번 피검사 결과를 알려고 갔었다.

                               콜레스테롤 약을 먹기 시작하면서 수치가 현저히 낮아져서 좋다고 했다.

                               허리 아픈 것도 말을 했더니 몇가지 검사를 했는데 

                               의사가 하는 움직임을 따라 할수 없었다.



                                                 뒷마당 울타리위에는 새들이 앉아 있는 것을 자주 본다.


                               다리를 안구부리고 발에 손이 닿게 할수가 없었다.

                               뿐만 아니라 무릎반사가 왼쪽 무릎에서는 안 일어났다.

                               헤머로 두드렸는데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바로 다른 의사에게 가라고 할줄 알았는데 X-Ray를 찍고 

                               다음 주에 또 오라고 했다.




                               오늘은 의사처방약을 먹어서인지 늦은 아침을 먹고 자고 깨어  보니 오후4시였다.

                               부지런히 저녁상을 참가재미 두마리 구어서 먹었다.저녁을 먹고 있는데 

                               부엌 창문밖으로 큰 사슴이 보였다.

                               다른 때는 사슴 2-3마리가 같이 다녔는데 오늘은 혼자였다.


                                          우리집 뒷마당으로 온 사슴이 근대가 심어 있는 밭을 보고 있다.


                               우리집이 목적지였는지 뒷마당으로 왔다.먼저 울타리 쳐진 곳 나무잎 부터 

                               먹기 시작하더니 그리고 잔디밭에서 풀을 뜯어 먹더니 몸을 돌려 

                               근대와 아욱을 심은 밭으로 오고 있었다.너무 급해서 밖으로 나가면 

                               사슴은 뛰어서 도망갈테지만 내가 창문이 닫혀진 방안에서 

                               손벽을 쳤는데,그런데도 소리가 들렸던지 사슴이 저 위로 뛰어 달아났다.  

                               한참후 다시 내려 오더니 서서히 걸어서 저 밑 모나네 집 옆쪽으로 갔다.    



                            

                              집 뒷쪽으로는 집울타리가 있는데,그 끝이 모나네집인데 모나네집 옆쪽은 

                              높은 언덕이 있는 나무 숲인데 울타리가 없다.

                              울타리가 없는 그 옆으로 사슴이 뒷마당으로 들어 올수 있다.                                              

                              혹시 어제 근대를 맛보고 그맛이 좋아서 다시 온 것일까?

                              메리골드 냄새때문에 채소를 심어도 동물이나 벌레가 안온다더니.... 

 

                                                                딱총나무(?)같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