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하늘 파란하늘

모두를 행복하게 해준 갈비찜

작성일 작성자 푸른하늘


                                                                          어제 큰딸집에서 돌아오던 때 저녁 노을.


                                7월13일.2019년.토요일.

                           오늘은 맑은 날이고 낮 최고 기온이 섭씨 34도라고 한다.

                           그래도 아침이면 시원하지만,새벽녁에는 좀 서늘하기도 하다.

                           가끔 밤에 창가에서 잠자리 부딪히는 소리처럼 들리는 소리를 여러번 들었다.

                           어두운 밤이니 내가 불을 켜거나 나가보면 놀라서 도망갈 것이고 

                           또 나도 밤엔 초저녁잠으로 둔해서 나가기 싫다.


                                                              오늘아침 릭잎에서 자고 있던 잠자리.

                

                          아침에 집을 뒷마당에서 앞마당으로 둘러 보는데,

                          릭(마늘잎같은 약 5cm두깨의 잎)잎에서 자고 있던 잠자리를 보게 되었다.

                          소리에는 둔한 건인지 내가 그앞까지 걸어 갔는데도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얼른 방에서 스마트폰을 가져다가 사진을 찍었어도 꿈쩍도 안했다.

                          몇시간을 잠을 자는지 모르지만 아침 7시경인데,계속 자고 있었다.

                          잠자리의 잠자리가 그런 식물잎인줄 오늘 알았다.



                                               족두리꽃과 나팔꽃을 담넘어에 심었더니 첫 나팔꽃이 피었다.






                          어젠 큰딸집에 오후1시쯤 갔다가 저녁 8시30분쯤 돌아 왔다.

                          임신초기에 운전해서 9시간 넘게 걸리는 큰딸 친구집에 다녀온 것이 잘못된 이유같다.

                          큰딸이 자연유산이 되어서 사위와 같이 병원에 2시쯤 갔는데,저녁 7시경에 돌아왔다.

                          손주들은 다 밥을 먹고 난 후여서 사위와 큰딸을 위해 저녁을 차리고 있을때 돌아왔다.

                          큰딸이 심리적으로 슬플 때라 말을 아끼고 어서 차린 저녁먹고 쉬라고 말을 했다.                           


                                              코끼리잎이란 이 화초는 이렇게 잎에 가는 줄이 많다.

                                                             코끼리귀처럼 큰 잎이다.


                           어제는 아침부터 큰딸이 좋아하는 깻잎양념김치와 깻잎볶음을 만드느라 

                           집에서 자라는 깻잎 잔가지들을 가위로 오렸더니 큰플라스틱통에 가득했다.

                           다듬어서 씻어서 큰깻잎 잎으로는 양념을 붓으로 발라 가면서 꺳잎김치를 만들었고,

                           잔가지에 붙은 깻잎은 연한 가지를 가위로 잘라서 볶아서 갖고 갔다.

                           그 많던 깻잎이 작은 반찬통에 두개 나왔다.하나는 집에 두고 갔다.

                           또 손주들이 잘먹는 안매운 오이무침도 만들어 갔다.



내블친중에 새사진을 잘 찍으시는 다래님 흉내를 내고 싶은데 어렵다.

                 신시아네지붕 환기통 굴뚝에 앉은 버지니아주 카디날새이다.                   



                          큰딸이 병원에 가있는 동안 남편은 손주들을 보고,

                          막내딸은 부엌식탁위에서 컴퓨터를 들여다보고,

                          나는 미역국을 끓이면서  부엌에서 계속 서있었다.


                                                  날마다 물을 줘도 섭씨32도 이상인 매일의 날씨에 

                                                      낮이면 가지나 토마토나무가 시들하게 보인다.


                          갈비찜 훼밀리펙을 가져가서 기름을 가위로 깨끗하게 오려내고,애벌로 삶았다가 

                          집에서 가져간 무우 두개와 당근 3개를 썰어서 밑에 깔고,

                          초벌로 삶아 건진 갈비찜고기를 얹고, 간장, 마늘간것,생강 조금,참기름,설탕과 꿀과 

                          아까 삶았던 그 국물을 페이퍼 타월로 걸러서 넣고 졸이기 시작했다.


                                                                          어제 저녁 하늘.


                          4시30분까지 졸였는데,맛도 약간 짜서 별로고 먹기에는 질겨서 

                          짜지않게 하려고 과감하게 국물을 따라내고 물을 부어서 더 졸이기 시작하자 

                          저녁6시가 넘어서는 맛도 있었고,고기도 연해졌다.


                                                    어제 저녁 지는 해를 받아서 나무줄기가 주황색으로 보였다.


                           큰손녀 친구인 샤넨이 집에 돌아갈 생각을 안해서,"너도 저녁을 먹겠냐?"고 

                           물어보니 먹겠다고 해서 접시에 밥과 갈비찜 한개와 오이무침과 물김치를 주었더니

                           금새 다먹고 더먹고 싶어해서 갈비찜 1개를 더 주었더니

                           큰손녀도 2살위인 친구처럼 같이 밥을 잘먹었다.

                           손자도 막내손녀도 아주 맛있게 잘먹었다.

                           갈비찜 냄새를 벌써 맡고는 먹고 싶었을것 같다.

                           남편도 갈비찜이 맛있게 되었다고 했다.

                           식탁에 큰딸과 사위 저녁을 차려 놓고 우리 3식구는 집으로 돌아왔다.

                           큰딸에게 먹고 싶은것 있으면 말하라고 하고 집을 나서는데 

                           "Thank you mommy....."고맙다고 여러번 말을 했다.



                                                         신기하게도 수박줄기에서 긴수박이 열렸다.

                                                             집옆에 땅에 심었더니 잘자라는것 같다.


                                   X                X               X              X               X


                                                          수박은 날마다 더 커지는 중이다.


                                7월12일.2019년.금요일.

                         밝은 아침이다.어제는 비가 오다 안오다를 여러번 반복했었다.

                         어제는 큰딸이 올 필요가 없다고 해서 집에서 큰딸이 

                         좋아 할 반찬을 몇가지 만들었다. 



                                                            집뒤 창가옆에서 잘 자라는 오이 넝쿨.


                                                                    이렇게 오이가 열리고...


                         오이 5개를 얇게 썰어서 새콤달콤하게 안맵게 묻혔다.

                         잔가지에 달린 깻잎을 가위로 잘랐더니 상당히 많아서 플라스틱통에 가득했다.

                         그래서 깻잎을 방으로 가져와 유튜브를 보면서 다듬는데 한시간이 걸렸다.



                                                         집옆에 수박이 지금은 2개가 보이는데 

                                                            많이 열리면 주고 싶은 사람이 많다.


                         부엌일을 요즘은 편하게 하고 있다.

                         부엌일을 천천히 하니 허리 아픈것을 거의 못느끼고 있다.

                         깻잎을 다듬다 허리가 아프면 누워서 잠깐 쉬고나서 또 다듬었다.

  

                                                            방에서 깻잎을 다듬었다.


                         연한 깻잎줄기를 가위로 더 짧게 잘라서 볶았더니 그많던 깻잎이 

                         작은 플라스틱 반찬그릇에 두개가 나왔다.한개는 큰딸에게 가져다 주려고 한다.

                         큰딸이 좋아하는 양념 깻잎은 음식에 쓰는 솔로 양념을 발라서 반찬그릇에 담았다.



                                                           꺳잎을 가위로 일부를 잘랐다.


                                                    화분에서 자라는 깻잎도 가위로 잘랐다.


                         큰딸이 오늘은 병원(산부인과의사)에 가는 날이다.


                                                                                       코끼리귀 옆에서 자라는 코스모스.

                          

                          X                  X                  X                  X                 X



                                                족두리꽃은 한그루만 심어도 씨가 떨어져서 그 다음 해에 

                                                아주 많이 자란다.다 뽑아서 담넘어로 옮겨 심은줄 알았는데

                                                                  또 자라서 꽃이 피었다.




                                7월10일.2019년.수요일.

                        어제 피곤해서인지 자다가 자주 깨고,또 아침6시 40분쯤에야 일어났다.

                        오늘도 더울것 같다.보통 아침이면 시원했는데,오늘은 부엌에서 

                        큰딸에게 가져다 줄 김치찌개 한가지를 했는데도 땀이 났다.



                                                             또 하나의 수박이 자라고 있다.


                        큰딸이 미독립기념일 휴일에 뉴욕북부 절친 다이아나(오하이오주에서 시애틀로 

                        이사갔다가 뉴욕북부로 이사왔다)집에 가는데만 9시간정도 걸리는 곳에 

                        운전해서 지난주일 다녀온뒤 몹씨 피곤해 한다.


                                        다이아나 집에서 15분 걸리는 곳에 바다가 있다고...손주들과 다이아나딸.


                                        바닷가에서 스팀한 랍스터를 들고 포즈를 한 다이아나와 큰딸.



                         사위와 교대로 운전했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임신초기에 무리를 한것 같다.

                         조금 하혈이 비친다고 해서 어제 응급실에 가있는 동안 

                         손주들을 봐주고 저녁 해주고 집으로 돌아오니 밤10시경이었다.


                                                                 손주들은 셋이서 아주 잘논다. 

                                                     손자가 기타로 소리를 내면 두 손녀가 노래를 부른다.


                         내가 큰딸집에서 왠만하면 잠을 자려고 했는데 오후 내내 부엌에서 서서 손주들 

                         먹을 것을 만들고 또 치우다 보니 허리가 아팠다.집에서는 쉬어가면서 일을 했었는데 

                         음식한가지를 만드는데도 재료나 양념을 찾으면서 하다보니 더 피곤했다.


큰손녀가 투명한 플라스틱판에 그린 그림을 창가에 붙혔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