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하우스 로비에 차려진 영국행사에 

                                                   종이로 된 영국여왕과 윌리암 왕자부부가 서 있었다.

                                                      윌리암 왕자옆에 서있는 나를 남편이 찍었다.


                                     10월4일.2019년.금요일.

                      오늘은 아침부터 맑은 하늘에 바람도 시원하게 부는 날이라 창문을 다 열어 놓았다.

                      매일 오늘 같은 날이면 좋겠다.아침부터 오후5시가 넘도록 

                      바람불고 시원해서 좋은 날이다.



                                                 주말마다 다른 행사가 있다.이것은 지난주 행사때 사진이다.


                      오늘은 막내가 데이케어센터에 들어 갈수 있도록 학교를 소개하는 사람이 

                      아침11시에 오기로 한날이다.아침을 먹고 치우고 기다리고 있는데 

                      조금 늦을 거라고 전화가 왔다.먼저 만났던 가족이 질문을 많이 해서 라고.

                      거의 12시가 다 되어서 11시45분쯤 왔기에,12시에 약속이 있어서 

                      잠깐 나갔다 오겠다고 말하고 Lynn을 만나러 클럽하우스 카페에 갔다.




                      미국인들은 약속을 잘 지키는 줄 알았는데,12시5분전쯤 도착해서 12시45분까지 

                      기다리다가 집으로 왔다.이메일도 보냈고,전화도 했는데, 

                      이 메일에 답장도 없고,전화도 안받는다.전화에도 메세지를 남겼다.

                      참 이상한 Lynn이다.약속을 못지킬것 같으면 미리 연락을 해줘야 할텐데 

                      내 아까운 시간을 클럽하우스 카페에 앉아서 시간을 보냈다.

                      

                                               낮에 집으로 찾아온 카운티 직원과 같이 얘기를 나누고 있는 막내.


                      막내 데이케어 센타에 들어가는 문제로 왔던 여자는 오후2시가 다 되어서 갔다.

                      10월21일에 어떤 소개하는 데이케어센타에서 같이 만나기로 했다.

                      자기 직장 일에 아주 열정적으로 일하는 사람인것 같았다.

                      우리가 찾아야 할 권리나 도움이 될만한 것을 소상히 가르쳐 주었다.

                      막내에게 돌아가는 많은 정부지원을 가르쳐 주었다.막내옷 사입는것,

                      집에 막내를 위해 목욕탕을 고치거나,집에 편리한 시설을 설치하는 것도 

                      정부에서 지원해 준다고 했다. 오늘 막내를 위해 좋은 사람을 만난것 같다.


                                                모나와 같이 갔던 이태리 레스토랑 내부 사진이다.


                      오후에 우체국에 들렀다.3군데 소포를 부치고 오던 길에 또 클럽하우스에 갔는데,

                      여전히 카페벽에 붙은 그림은 바뀌지 않았다. 리셉션 여자에게 물어보니 

                      오늘 Lynn을 전혀 못보았다고 했다.집으로 돌아 오는 길에 Lynn집에 들렀다.

                      벨을 눌렀는데 대답이 없다. 어디 아픈 것은 아닐까?


                                                  모나와 수요예배 가는날 모나는 저녁을 맥도날에서 

                                                           드라이브 인으로 샀다.

                   

                     저녁이 되어 쉬고 있는데 전화가 왔다.지금 클럽하우스에 빙고게임 하러 갈테니 오라고 했다.

                     뭐 이런 경우가 있을까?분명 어제 Lynn이 내일 12시에 만나자고 했는데,잊어버렸나?

                     마침 다른 행사로 참가하려던 한동네 골목에 사는 안드리아라는 여자를 낮 1시 45분쯤에 만났다.

                     안드리아하고 전에 Lynn이 가르치던 오일 페인트로 모자이크 만드는 반에 같이 등록을 헀었다.

                     내가 거의 1시간 기다렸는데 이메일도 보냈는데,Lynn이 안보인다고 했더니

                     자기도 Lynn하고 약속을 몇번 했었는데, 매번 늦게 나타났다고 했다.


                                                      모나와 수요예배가 끝나고 교회에서 나왔는데

                                                                 초생달이 보였다.


                     그러더니 출입구 입구에서 일하는 사람에게 클럽하우스 전화번호책을 달라고 했다.

                     바로 전화번호를 찾은 후에 안드리아가 대신 전화를 했다.

                     Mrs.Lee가 1시간이나 기다리고 있다고.전화를 안받아서 메시지를 남겼다.

                     안드리아에게 고맙다고 책갈피속에 있는 네잎클로바를 보여주고 

                     가지고 싶은 만큼 가지라고 주었다.너무 고마와 하면서 

                     처음에는 두개만 달라고 하더니 더 가지라고 내가 말하니까 

                     그래도 되느냐고 물었다.그래서 7개쯤 주었다.



                                  클럽하우스에 3번째 가서야, Lynn을 만나 내그림을 카페벽에 걸수 있었다.


                     남편과 같이 클럽하우스에 다시 들렀다.오늘은 내가 11시55분쯤  간것과 ,

                     우체국갔다가 들른것,또 저녁에 Lynn 전화받고 간것까지 

                     Lynn읆 만나기 위해 3번이나 갔었다.이런 사람이면 다음에라도 

                     다시 약속을 하는 것은 참 힘들것 같다.Lynn이 가끔 오일 페인트로 

                     모자이크 만드는 것 등을 가르치는데 ,한번 갔었지만 

                     다시 그 반에 돈내고 배우고 싶지 않다.

                     Lynn은 나이는 80세가 넘은 할머니 같은데,기력은 젊은 사람같다.

                    

                                             허리가 아파서 찾아간 곳(Spine & Pain centers).

                       

                                     10월3일.2019년.목요일.

                      섭씨28도라고 한다.오늘은 아침부터 남편이 먼저 일어나서 커피물을 끓이고 있다.

                      원래는 내가 어젯밤 큰딸집에 가서 자기로 했는데,대신 남편에게 아침 일찍 

                      딸집으로 오라고 해서 남편이 아침8시경에 집에서 떠나서 가기로 했다.

                      큰손녀가 오늘 소풍가는 날이라 큰딸이 소풍에 따라 가려고 해서 

                      막내손녀를 우리집으로 데려와서 봐주기로 했다.

                      손자는 다른 학부모가 학교에 데려가고 데려오기로 했다고 한다.


                                                            요즘 하늘은 가을이라 맑고 파랗다.

                    

                       조금 전(아침8시15분) 남편이 큰딸집으로 막내손녀를 데리러 떠났다.

                       지금은 열어 놓은 창문으로 시원한 바람이 들어 오고 있다.

                       뒷마당에서 블루제이 소리가 들린다.큰 코끼리귀도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

                       가을꽃도 한장 그릴까 생각하고 있는데,오늘 오후7시에 미술반에 

                       가기 전까지 할수 있을지 모르겠다.가을숲 풍경화로도 

                       충분하겠지만 더 그리고 싶다. 그리면 그릴 때마다 좋은 연습이 되는것 같다.


                                      새로 그린 가을그림을 3번째 Lynn을 만나서 벽에 걸어 둘수 있었다.


                        무슨 일이든 하고 나면 개운한데 끝내지 못하면 

                        계속 마음이 간다.아침에 마음속에는 해야 할 일이 많은데 

                        하루를 지내고 나면,생각했던 일을 다 못하고 지나가 버리는 일이 참 많다. 

                        막내손녀가 먹을 닭국을 어제 끓여 놓았다.

                        닭에 붙은 기름을 알뜰하게 다 떼어내고 끓였다.


                                         남편과 온동네를 한바퀴 돌고 왔는데도 손녀는 지칠 줄을 모른다.


                                                물김치를 먹고 난 후 국물까지 다 마시고 있는 막내손녀.

  

                        남편이 10시쯤 막내손녀를 데리고 집으로 왔다.

                        집으로 온 막내손녀는 한동안 잘 놀다가 밖에 나가자고 해서

                        남편이 장난감 자동차에 태워서 동네를 한시간 이상 돌아 다니다가 

                        돌아 왔는데 체력소모가 많았던것 같다.막내손녀를 큰딸 집에 

                        2시에 데려다 주고 와서 남편은 많이 피곤해 했다.





회장인 산드라와 Lynn이 담당으로 미술반에 차려진 10월의 간식.

  미술감각이 좋은 산드라가 할로윈데이 같은 분위기로 간식을 했다.


                                                         Lynn이 만든 포도와 파인애플과 딸기.

                                                  두 쿠키 사이에 가는 프레젤을 넣고 눈도 붙히고,거미를 만들었다.


                        저녁에 모나와 같이 클럽하우스에 내 가을그림 3개를 가지고 갔다.

                        가을을 주제로 작품을 가져 오라고 했는데 이번에도 다양한 작품들을 가져왔다.

                        간식당번이 멋진 장식으로 간식을 놓았는데 파인애플 과일장식이 참 마음에 들었다.

                        나도 따라 해보고 싶다.파인애플을 Lynn이 만들었다고 했다.



                                                  Linn이 가을 단풍잎 도안 한것을 보여주고 있다.

      

                        카페에 그림을 거는 일을 책임진 Lynn이 내 그림에 철사를 안붙혔다고 

                        못건다고 했지만 Lynn이 붙혀 주겠다고 했다.뒤에 철사고리 가격이 

                        액자 한개당 $2이라고 해서 내 가을그림 3개와 $6을 주었다.

                        금요일 카페에서 12시에 그림을 걸자고 같이 만나기로 했다.


 


  


                        오후에 큰딸이 큰손녀 소풍에 따라 갔다가 찍은 사진을 카톡으로 보내 주었다.

                        반학생들 3명에 어머니 한명으로 한팀을 만들어서 소풍에서 같이 다녔는데,  

                        Cow Town에 갔을때 3명중 한아이가 가게에서 뭐를 사달라고 떼를 쓰며 

                        울어서 힘들었다고 한다.학교 규칙으로 아무것도 못사주게 되어 있다고 한다.

                        미국아이들도 그렇게 뭐를 사달라고 친구엄마(큰딸)에게 떼를 쓰는 아이도 있나 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