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한 날

댓글수70 다음블로그 이동

감사한 날

푸른하늘
댓글수70


                                                                          동네숲 산책길에서...

                                                                                        


                                                   10월28일.2019년.월요일.

                   섭씨 27도로 어제는 날이 조금 더웠다.

                   그제 사온 열무6단,총각무 6단,동치미무우 한단,배추 한박스,무우 한박스,

                   대파 7단,파10단 전에 사둔 미늘,생강....팔걷어 붙히고,한국에서 주문해서 온 

                   고춧가루로 오늘은 김치를 담아야 할것 같다.어제 날이 너무 따뜻해서

                   밖에 둔 총각무잎과 열무잎색이 변하고 있다.어제 아침에 친정에 전화를 해서 

                   무우를 사지 말라고 했는데,남동생이 전화를 받았다.

                   날이 밝으면 어머니께 전화를 드려야겠다.


                                                                  동네숲 산책길에서


                   어제는 큰딸네 집에 잠깐 들러서,큰손녀생일(10월30일)카드속에 정성을 넣어서 주고,

                   우리동네 타겥(TarGet)에서 손자(테디)의 할로윈카스튬 주문한 것을 찾아다 주었다.

                   명란젓이 맛있게 익어서 명란젓 좋아하는 큰딸에게 작은병에 담아서 무우와 가져갔다.

                   큰손녀는 생일파티를 토요일에 했는데,선물 받은 것 들을 보여주며 자랑했다.

                   친구들이 무슨 그렇게 비싼 선물을 주는지...$60,$40하는 인형 두개를 보여 주었다.

                   내 아이들 어릴 때는 아이들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듣고 선물을 주면 되었는데

                   손주들 선물은 사기도 힘들다.그래서 카드속에 돈을 넣어서 준다.


                                                                     동네숲 산책길에서


                   큰손녀 아토피에 좋다는 약을 구입하라고 100달라를 주었으니 그것으로 생일 선물로 하자고

                   큰딸과 말했었지만,할머니 할아버지가 주는 카드와 생일선물 살 돈을 

                   큰손녀에게 주어야 겠기에 어제 가져갔다.큰딸집에서 나와서 친정에 들렀다.

                   큰무우 7개를 상자에 담아서 일찍 교회에 갔다온 여동생에게 주고 왔다.

                   심장수술한 남동생이 교회에 갔는지 안보였다.


                                                                      잠깐 들른 LiDL.

                   

                   집으로 온뒤 저녁상을 차려놓고,잠깐 LiDL에 들렀다.

                   큰딸이 온다는데 무우소고기국이라도 끓이려고 소고기를 사왔다.        

                   어제 일찍 잠을 자서 그런지 오늘 월요일 아침에 일찍(아마도 4시반?) 일어났다.   

                   지금은 막 6시가 되었다.오늘은 부지런해야 하는 날이다.   


                                                                 동네숲 산책길에서 남편의 뒷모습. 

                            ㅁ                    ㅁ                   ㅁ                     ㅁ                     ㅁ 




                        10월26일.2019년.토요일. 

                  어제 외가에서 잠을 잔 둘째에게 잘가라고 아침에 전화를 했다.

                  크리스마스때 또 오겠다고 했다.오늘은 섭씨19도로 좋은 가을 날이었다.

                  아침을 먹고 10시쯤 찾아온 사람에게 차고에 있던 안쓰던 큰책상을 주고, 

                  막내를 차에 태워서 알링톤에 있는 미장원으로 갔다.




                   지난 달엔가 머리염색을 하면서 머리를 잘랐는데 그 때문인지 

                   파마끼가 거의 없어져서 파마를 하러 갔다.토요일이라 사람이 많았지만                  

                   미용사분들도 많았다.'리사'께서 나를 기다리시다가 내 파마를 해주셨다.

                   차가 밀려서 조금 늦게 찾아 갔는데 다른 분 머리를 안하시고 기다리고 계셨다.


   

               



                   내 또래(60대)이신지 조금 연세(70대)가 있어 보이시던 분께서 

                   내게 자꾸 말을 하셨다."동치미 담을 줄 아세요?나는 안담아 봐서 모르는데 

                   가르쳐 주셔요."라고 "저도 매번 김치 담을 때마다 유튜브 찾아서 보고 담아요."

                   물어 보시던 분께서 뭐슥해 하셨다.





                   유튜브란 말을 무슨 말인지 모르신다는 표정이셨다.

                   머리숱이 많아서 좋겠다고 거기 파마하러 오신 몇분이 말씀하셨다.

                   파마도 잘나와서 기분이 좋아서 팁으로 파마값의 반을 주고 나왔다. 

                   머리감겨 주시는 분께도 팁을 주었다.

                   내게는 미용사(리사)께서 파마값을 싸게 받으신다.

                   아마도 시니어시티즌들에게 주는 싼값이 아닌가 싶다.

                   내 여동생,친정어머니께서 오랫동안 단골로 다니시는 미용실이었다.





                   파마머리를 말고 기다리는 동안 거기 있던 한국신문을 보았는데,

                   훼어훽스 ,샌타빌에 있는 H-마트에서 $50이상 물건을 사는 사람에게 

                   배추 한박스에 99센트라고,그리고 무우는 한박스에 $2.99이라고 광고가 나왔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에 남편에게 무조건 H-마트에 가자고 했다.

                   남편이 내 허리시술 받은지 얼마 안되었는데 무슨 김장을 하려고 하느냐고 말렸지만 

                   배추나 무우가 너무 많으면 친정에 주면 된다고 말하고 갔다.

                  


                

                   H-마트 파킹장에서 남편과 막내는 차속에서 기다리고,나는 쇼핑을 하기 시작했다.                    

                   엊그제 유튜브로 언뜻 본 대파김치 생각이 났다.마침 대파가 세일을 했다.

                   대파 7단을 쇼핑카터에 넣고, 또 6단에 $1.99하는 열무 6단과와 총각무우 6단을 샀다.

                   동치미 무우도 한단 샀다.잠깐 사이에 쇼핑카터가 채소로 가득찼다. 

                   게다가 보통파도 5단에 99센트를 해서,파를 10단을 사서 쇼핑카터에 넣고,

                   바로 그 옆에 있던 콩나물 한봉투와 숙주나물 한봉투를 집어서 넣으려고

                   몸을 돌렸는데 내 쇼핑카터가 없다.





                   나는 순간적으로 당황을 했다.

                   콩나물과 숙주나물을 한봉투씩 집는데 걸리는 시간은 5초도 안걸렸는데,

                   몸을 돌려서 담으려는그 짧은 시간에 내 쇼핑카터가 없어졌다.

                   내 쇼핑카터 손잡이 쪽에는 산지 얼마 안된 커다란 겨울용 핸드백 

                   DOONEY BOURKE가 놓여 있었고,오늘 따라 현금도 많이 있었고,

                   또 드라이브 라이센스와 만오천달라 한도 크레딧카드도 2개이상 있었다.




                   친정어머니께서 내 허리시술한 다음 날엔가 막내남동생과 같이 찾아 오셔서 

                   주고 가신 위로금과,내 생일선물로 받은 현금까지 적지 않은 돈을 

                   가방속에 가지고 있었는데,내 주위의 쇼핑카터들을 

                   둘러 보았지만 어디에도 내 쇼핑카터는 눈에 띄지 않았다.

                



                  그러던 순간에 남편이 들어 왔다.남편은 내 당황해 하는 얼굴을 보고 직감을 했다고 했다.

                  남편이 카운터 라인쪽에 서 있었기 때문에 나는 숙주나물과 콩나물이 있던 

                  그 라인을 따라 죽 찾아 가고 있었는데,어떤 여자가 막 그라인을 벗어나서 

                  다른 데로 가려고 코너를 도는 순간에 내 핸드백이 보였다.





                  내가 그렇게 왔다 갔다 하면서 찾고 있었지만 그 여자가 뒤도 안돌아 보고 

                  콩나물이 있던 곳에서 15m 정도 떨어진 제과점 앞을 지나 

                  다른 데로 돌아서 가고 나면, 그 넓은 H-마트속 다른 진열대에 가려서  

                  더 이상 내 눈에 띄지 않게 될 순간이었다.




                  나는 놀라서 "저것 제 핸드백이예요." 그때서야 그 여자는 몸을 돌리고 "어머나!

                  제가 다른 사람 쇼핑카터를 밀고 왔네요."나는 잃어 버린줄 알았던 

                  핸드백을 찾은 기쁨때문에 더 이상 지체하지 않고 ,조금 전 집어서  

                  손에 들고 있던 콩나물과 숙주나물 봉투들을 내 쇼핑카터에 담아서 

                  카운터로 가서 배추와 무우를 한박스씩 산뒤에 H-마트를 나왔다.




                  정말 이상한 것은 그 여자 카터를 나중에 보니 별로 산 물건이 없는 빈 카터였다.

                  쇼핑카터 속에 파가 두단 보였다.무우 한개도 보였다.그렇게 빈 카터를 가진 사람이 

                  잔뜩 쇼핑해서 채소로 가득찬 그리고 손잡이 쪽에 큰 검은 핸드백이 있는 

                  내 쇼핑카터를 자기것 인줄 알고 밀고 갔었다니 이해가 안갔다.




                  내가 갔던 H-마트에서는 $50이상 사면 배추는 $2.99이고 

                  또 $50이상 사면 무우는 $5.99이라고 했다.

                  그래서 반반미를 두개 사서 $100을 쓰고서 배추와 무우 한박스씩을 살수 있었다.

                  쇼핑이 끝나고 한참이 지나고서도 너무 놀라서 흥분했던 마음이 진정이 안되었다.     





                  집으로 돌아 온뒤 이른 저녁을 먹고 ,남편과 오랫만에 동네 숲길로 산책을 갔다.

                   H-마트에서 쇼핑을 하고 집으로 돌아 오면서 보니까 동네 숲에 단풍이 들어서 아름다와 보였다.

                   아름다운 숲길을 걸으면서 아까 많이 놀랐던 마음도 진정이 되었다.

                   그동안 허리도 아프고,또 너무 더워서 안갔던 초록 숲에 가을이 찾아와서 

                   완전 다른 분위기의 아름다운 가을 숲으로 변해 있었다.

                   오늘은 정말 많이 감사한 날이다.

 

             


                         ㅁ                 ㅁ                ㅁ                 ㅁ                 ㅁ      

  



                                                    산책을 마치고 차를 세워둔 클럽하우스앞으로 왔다.




                      10월25일.2019년.금요일.

                   날마다 뒷마당 가을숲에 반하다.

                   어제보다 더 가을같아 보이는 숲에 불루제이가 몇마리 날아 왔다.

                   아침에 다르고,점심시간에 다르게 보이는 노랗고 빨간 가을나무색이다.



                                                        멀리 안가도 집뒤마당 숲이 아름답다.


                   오늘은 스프링쿨러를 잠그느라고 스프링쿨러 파이프속에 공기를 품어주는 회사에서 왔었다.

                   벨브하나가 고장이 났다면서 고치는 값에 재료비까지 큰돈을 썼는데 

                   남편이 15달라를 깍았다고....





                   교회에서 알게된 한국여자분- Mrs.Gray께서 쉐난도에 단풍구경을 같이 가자고 말했었다.

               서로 전화번호를 안물어 봐서 어떻게 연락할 길도 없다. 

               남편이 인터넷으로 찾아 보고, 우리식구끼리 가도 좋다고...한시간 거리라고...

               그래도 그분이 먼저 같이 가자고 말했으니,같이 가는 것이 좋다는 내 생각인데,

               큰딸 말에 의하면 지금이 단풍구경하는 피크라고 한다.


                                                              이제 마지막 남은 수박이다.

           

                둘째는 어제 외가에서 자고 아난데일에 있는 같은 제단의 병원에 들렀었다고 한다.

                참 우연히 텍사스병원 병원장이 또 아난데일 병원을 찾아 왔었다고 한다.

                다른 병원에서 일하다가 옮긴지 4달 되었는데 병원장이 둘째를 잘보고 

                더 높은 자리로 승진시키려고 한다고 들었다.

                둘째가 결정할 문제이지만 조심스럽다.




                 둘째를 새벽6시에 비행장에 데려다 주어야 하는줄 알고, 남편은 10시에 누구와 약속을 하고,

                 나도 지난 번에 머리를 자르고 염색을 했더니 파마기가 없어져서 오늘 12시에 

                 파마를 하러 가겠다고 약속을 했다.둘째는 비행기를 낮12에 탄다고 했다.

                 남편이 잘 잊어 버리기 때문에 바로 달력에 크게 써두어야 하는데,안했더니 이런 일이 생겼다.

                 친정에 전화를 했더니 친정에서 가까운 공항까지 데려다 주겠다고 했다.

                 둘째와 한국음식점에 가서 저녁을 먹고 친정에 데려다 주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miyah806/77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