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목에 피는 꽃.

댓글수59 다음블로그 이동

고목에 피는 꽃.

푸른하늘
댓글수59


                                               단풍나무잎모양의 제라늄을 밤새 누군가 잘라 먹었다.


                          11월9일.2019년.토요일.

                      밤새 얼마나 추웠던지 뒷마당 코끼리귀 나무는 얼어서 귀같은 잎을

                      다 구겨서 땅에 떨어 뜨리고,앞정원에 심었던 Mona Ravenda도 얼어서 

                      쭈그리고 뭉친채 어제까지 예쁜 꽃이었던 꽃나무로 보이지 않았다.

                      이렇게 갑자기 영하4도로 밤사이에 미리 겨울이 정원에 다녀갔다. 


 

                                                          뒷마당 코끼리 귀옆에 사랑초도 잘라 먹었다.

  

                      어젯밤에 저녁 설거지하면서 냉장고 청소를 했다.

                      냉장고 안 뒤쪽에 파이렉스 반찬통들을 다 끄집어 내어 보았더니

                      오래전 남긴 반찬들이 다 상해 있어서 버리고 설거지를 했다.

                      그렇게 설거지를 하고 쌓아둔 반찬그릇이 거의 15개정도나 되어서 너무 놀랐다.

                     


                                                                 만두속에 넣을 당면 삶은것.


                     지난번에 담은 김장김치중에 따뜻했던 날에 이틀이나 페치오에 두었던 김치가

                      냉장고속에서 신 김치냄새가 나서 김이 들어있던 큰 플라스틱 상자에서 

                      김치를 꺼내었더니 큰병으로 3병이 되었다.병에 담아 냉장고에 넣었다.



                                                          김치 썬것을 망사주머니에 넣고 꼭 짰다.


                                                     만두속에 넣을 기름이 거의 없는 96% 소고기간것.


                       그리고도 남은 작은 두포기김치를 만두를 만들려고 물로 씼었다.

                       쫑쫑 가늘게 썰어서 배보자기 대신에 망사주머니에 넣고 짰다.

                       두부 한모도 손으로 눌러 짰다.당면도 삶았다.그래서 다 큰볼에 넣고 

                       간소고기(80%)를 넣어서 소금과 마늘 간것과 참기름,후춧가루로 양념을 했다.



                                                                 만두속에 넣을 두부한모.


                                         흰곰팡이가 핀 만두피가 부드럽지 못해서 나머지는 다 버렸다.




                       얼마전 만두 만들겠다고 냉동고에서 꺼내둔 만두피에 하얀곰팡이가 보였다.

                       그래도 버리기가 아까와 몇개를 만들어 후라이펜에서 구었는데 맛은 좋았다.

                       남편이 버리라고...그래서 오후2시반에 만두피를 사러 한국마트(롯데)에 갔었다.

                      밤늦도록 내가 괜찮은 것을 보니 만두피 흰곰팡이가 그리 몸에 해롭지는 않은가 보다.

                       롯데에서 친정어머니 생각이 나서 양갱 한박스(20개)를 샀다.

 


                                                 며칠전 숲산책길에서 본 돌배나무.


                       내 아이폰 전화가 다운로드중이라 한참 사용할수가 없었다.

                       롯데에 갔는데 파킹장에서 큰딸이 남편아이폰으로 아이들 생일파티를 

                       농장에서 한다면서 말을 타고 있는 손주들 사진을 보내왔다.

                       손주들 생일은 10월이었는데 손주친구의 생일파티인지 모르겠다.

 


남편 아이폰으로 보내온 포니를 탄 막내손녀사진.


                                                         손자 테디가 그린 태양계 행성 .



                       내일은 교회에 가는 날이다.일찍 자야 하는데 자다가 깨었다.                       


                                                             숲 산책길에서 본 이름모를 꽃.


                            ㅁ             ㅁ             ㅁ              ㅁ            ㅁ

  

                                                 4가지 유화물감을 짜서 놓고,흔들면서 퍼뜨려 그렸다는 그림.

                                                   남편과 둘이서 화판을 잡고 같이 흔들어서 만들었다고 한다.


                          11월8일.2019년.금요일.

                     비내리던 목요일 저녁 Mona에게서 이메일이 왔다.

                     아트반에 갈거냐고 갈거면 자기 집에 와서 같이 가자고...

                     그래서 대답을 보내고 그 시간에 모나네 집에 갔더니,모나가 간식당번이라 

                     여러가지 간식거리와 과일 썬것을 담은 그릇들을 현관 쪽에 둔것을 보았다.



                                                   탁자가 작아서 내가 그린 수국꽃은 바닥에 내려 놓았다.

                                                       왼쪽밑에 내 그림의 일부인 초록색이 보인다.


                                                          미국 독립기념일을 표현한 바구니.


                     모나가 아파 보여서 비가 내리는데 운전을 내 남편에게 하라고 하자니까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고...그래서 집에 가서 남편에게 비가 오니까 운전하라고 말하면서 

                     상자두개를 가져가서 간식거리를 한꺼번에 담아서 모나와 아트반에 갔었다.

                     모나가 "왜 그런지 머리가 아프다."고 했다.



                                                      다른 사람의 그림을 보고 카피했다고....

  

                     그래서 오늘 아침에 모나에게 "오늘 아침은 좀 어떻냐?"고 이메일을 보냈다.

                     한결 좋아 졌다고 대답을 하면서 "어제 간식담았던 두박스 필요하면 가져가라."고 했다.

                     그래서 "잠시후 가지러 가겠다."고 대답하고,사과과수원에서 사온 

                     큰딸이 준 후지사과 4개를 봉투에 담아서 가져갔다.

                     


                                                이렇게 예쁜 '모나라벤더'란 꽃이 이젠 추워서 다 얼었다.

   

                      모나가 잠깐 티라도 같이 마시자며 들어 오라고 했다.

                      무슨 할 얘기가 있는것 같아 보였다.어제는 새벽3시에 일어나서 

                      아트반에 가져갈 간식거리를 준비를 했다고 한다.신경을 썼더니

                      피곤해서 머리가 아팠던것 같다고... 보통 잠을 5시간정도 잔다고 말했다.

 


                                                                        숲산책길에서....

 

                      하루 잠자는 5시간을 뺀 시간동안 혼자 창밖을 내다 보는 일도,

                      또 집에서 성경읽고,큐티(성경읽고 은혜받은 것을 쓰는것)를 하고도 

                      혼자 있는 시간이 너무 길다고....모나가 좀 이상하다는 느낌을 

                      느끼기 시작했던 것이 얼마전 부터이다.



                                                          동네의 긴 숲산책길 입구에 있는 집이다.


                 81세 모나가 얼마나 멋지게 옷을 입는지,내가 몇번이나 "너무 멋지다.

                 옷색과 잘 조화시킨 스카프가 너무 어울린다."또 "겉옷으로 입은 

                 블루진 자켓도 잘 어울린다."그런 일들을 최근 자주 보았었다.



                                                                 모나라벤더꽃.


                 수요일 이침에는 자주색 반팔 쉐타에 비단 스카프를 목에 두르고 

                 매치되는 바지를 사러 쇼핑을 친구랑 갈거라고 말을 했었다.

                 내가 허리의사에게 가는 중에 잠깐 들렀었는데,그것을 보고 

                 차를 타고 가면서 남편에게 "모나가 너무 멋지게 옷을 입었다."고 했었다.



                                                                        숲산책길에서.


                  그래도 그렇지 81세 모나가 왜 갑자기 저렇게 모양을 내는 것인지 잘 몰랐다.

                  속으로 나도 나이가 들어도 모나처럼 옷을 입어야 겠다고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모나가 너무 하루가 혼자서 길다면서....밤에 일하는 아들이 

                  밤에 집에 없으면 무섭다고....남자친구가 곁에 있으면 좋겠다고....

                  그래서 남자친구를 나도 찾아 보겠다고 말을 했는데...

                  자기에게 저녁을 사준 최근에 알게된 어떤 남자가 있다고...

                  모나 남편은 2년반전에 죽었지만,그 남자도 부인이 죽은지 오래된 사람이라고....



                                                                       숲산책길에서.


                  아니 썸이 있다는 말을 하고 있었다. 아이구나!!! 모나가 어떤 할아버지를 

                  좋아하고 있다는 말이었다."우리집에 식사초대를 하고 싶다."고....

                  저녁식사 후에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면서 내게 물었다.

                  저녁식사후에 무엇을 하면 좋겠느냐고..  " ? "



                                                           집뒤 모퉁이에 보이는 코스모스꽃.


                  나는 속으로 당황했지만 태연하게 대답을 하려고 노력했다.

                  같이 좋은 영화를 보든지,좋은 음악을 들으면서 

                  티와 다과를 먹는 것도 좋을것 같다고 대답을 했다.

                  미국의 젊은이들이라면 몰라도 80대인 두 사람이 만나서 

                  저녁을 먹은 후에 무엇을 하고 시간을 보내는 것인지 

                  생각해 본 일이 없던 내게는 참 난처한 질문이었다.



                                                     숲산책길 입구 어느집에 철축꽃이 만발했다.


                   나이가 81세가 되어도 저렇게 모나처럼 소녀감성을 지닐수 있다니 놀라왔다.

                   모나네 집에서 나온후 집으로 와서 내 머리속이 충격으로 멍해진 채 남편에게 

                   조금전 모나에게서 들은 얘기를 했더니 '고목나무에도 꽃이 핀다.'고....



                                                                         숲 산책길에서 본 흰꽃.





맨위로

http://blog.daum.net/miyah806/77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