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창문으로 보이는 가을..

댓글수64 다음블로그 이동

새 창문으로 보이는 가을..

푸른하늘
댓글수64


 

                                                   새벽에는 서늘해도 한낮이면 아직 가을나무가 아름답다.


                              11월13일.2019년.수요일.

                       밤새 비가 내려서인지,영하로 내려간 기온에 추워서 자다가 온도를 화씨80도로 올렸다.

                      요즘은 겨울시간으로 바뀐 때문에 저녁 5시도 되기전에 날이 어둡다.

                       그래서인지 아침에 늦게 일어나는 가족에게 아침을 늦게 주게 되고 ,

                       점심은 거르고,대신 저녁을 오후4시~5시 사이에 먹게 된다.

                       그래서 저녁을 치우고 방에 들어 와서 컴을 들여다 보다가 

                       따뜻한 방에서 저녁 5시경에 잠이 든다. 한잠 푹자고 잠이 깬 시간이 

                       가끔 오후11시경이 될 때도 있다.



                                                      이젠 뒷마당에 나팔꽃은 더 안펴도 나무숲은 아름답다.


                       앞으로 막내가 데이케어센타에 다니게 되면 이런 생활이 달라질 것이다.

                       아침 8시경에 버스가 와서 막내를 데려가고,오후 4시경에 집에 데려다 주게 되면 

                      그시간에 맞춰서 나는 더 일찍 일어나 아침을 준비하고 도시락을 준비하느라 

                       부지런해져야 한다. 또 막내가 잘시간에 맞춰서 잠을 자게 될것 같다.

                       오랫동안 뉴져지에서 그렇게 살았는데, 버지니아로 이사를 와서

                       막내 데이케어센타 입학이 올12월에야 되어서 그동안 많이 게으르게 살았다.



                                                        6개월만에 드디어 창문을 해주러 왔다.

                                                          벽을 전기톱으로 잘라내고 나온 부스러기는 

                                                  바로 주머니에 담아서 청소를 하면서 일을 하는 것이 좋았다.


                       지금은 그저께 벽을 잘라내고 창문을 달아준 사람들이 와서,창문 마무리 작업을 하는 중이다.

                        벽에 회벽을 붙히고 틈새도 석회반죽으로 막아주고 마루바닥에서 떼어낸 

                        나무장식도 도로 붙히는 일을 하고 있다.두 젊은이가 일을 잘하고 있다.

                        그래서 간식으로 또 만두를 만들었는데,만두피가 모자라서 12개만 만들어서 튀겨 주었다.

                        미국인들은 홈메이드라면 더 좋아한다.일하고 있는데.부엌식탁에서 만들었다.

                        물론 인사로 하는 말이겠지만 그제도 맛있었다고 했다.

                        오늘은 만두피가 없어서 조금밖에 못만들었다고 말했다.


                                                    잘라진 벽을 통해 환한 햇빛이 집안으로 들어 왔다.

                                                      창문틀을 만들어 붙힌후 바로 창문을 달았다.



                         며칠전 한인마트(롯데)에서 만두피를 사러 갔다가,사온 냉동냉이로 국을 끓이려다가 

                         저 두사람이 가고 나면 끓이려고 한다. 그날 냉이로 배추시래기 넣고,된장국을 

                         끓여서 샘플로 작은 그릇에 담아줘서 먹어 보았는데.아주 맛이 좋았다.

                         쇼핑왔던 미국인도 맛있게 먹었다.먹는 사람은 몰라도 된장끓이는 

                         냄새는 미국인들에게 낯선 냄새일것 같다.일을 마치기까지 

                         얼마나 걸리느냐고 아까 만두 만들면서 물어보니,1시간 조금 더 걸린다고 했다.

                         이제 거의 끝날것 같다. 그사이에 막내에게는 아침겸 점심을 방에 갖다 주었다.



                                                           집밖을 먼저 다 마무리를 했다.

                                                        새로단 창문을 열고,일을 하고 있는 사람들.


                         저 사람들이 일하고 있으니 내가 방에 들어와 있다.

                         지금은 12시 55분이다,방 창문밖 한낮의 햇빛이 눈이 부시다.

                         가을잎이 아직 아름다운 뒷마당 나무숲이다.

                         단풍든 나뭇잎사이로 파란 하늘도 보인다.

                         오늘은 최고기온 섭씨 영상4도에 최저 영하 4도라고 한다.

                         조금 쌀쌀하기는 해도 참 맑고 상쾌한 날이다.




                                           일을 다 마친후에 회벽을 붙혀주고,마무리 작업을 끝내고 돌아갔다.

                                                      찌꺼기나 쓰레기는 다 청소해서 가져갔다.

                                   

                                                     

                                  ㅁ            ㅁ            ㅁ             ㅁ            ㅁ



                                                   줄기를 뽑았는데 뿌리에서 돼지감자(뚱단지)가 

                                                              주렁주렁 달려 나왔다.

                              11월12일.2019년.화요일.

                      오늘은 비가 내린다고 한다.최고 섭씨11도에 최저 영하 4도라고 한다. 

                      아침에 크레센빵을 구어서 남편에게 주고, 어제 뒷마당에서 캔 돼지감자를 

                      두 알루미늄펜에서 하나의 플라스틱통에 옮겼다.보면서 아주 흐믓했다.

                      돼지감자가 아토피에도 좋다고 한다.겉을 물로 씻어야겠다.

                      지금은 아침 6시43인데 오늘은 어떤 하루가 될지 모르겠다.



                                                      두 알루미늄 펜에 가득 돼지감자를 담았다.

                                              보통 감자처럼 매끄럽지 못하고 울퉁불퉁하게 생겼다.


                       지난 달에 사둔 내년 봄에 필 튤립,수선화등 몇가지 뿌리를 심어야 할텐데....

                       작년에 심은 튤립과 수선화가 올봄에 예쁘게 폈었는데,더 심으려고 한다.

                       어디선가는 지금 눈이 온 곳도 있다고 한다.아직 가을 단풍이 

                       보이고 있지만 언제 갑자기 눈이 올지도 모른다.

                       이르면 11월에도 뉴져지에서는 눈이 많이 오기도 했는데,

                       이제는 지구온난화 때문인지 버지니아에는 한 겨울에도 눈이 많이 내리는 날이 드믈다.

                       아주 오래전 70년대에는 버지니아에도 눈이 많이 내렸었다.

                       70년대 후반 무렵에 눈이 1m도 더 와서 집에 놀러왔던 남동생 친구들이 다 자고 갔다.



                                                     돼지감자를 심었던 곳에 잔뿌리를 도로 묻고 

                                                              거름흙으로 덮어 주었다.


                        오늘은 창문 인스팩터가 카운티에서 다녀 갔다.

                        그리고 내일 마무리를 잘했는지 또 다시 보러 오겠다고 말하고 갔다.

                        창문 두개 내는 것도 이렇게 카운티에서 나와서 조사를 해야 하나 보다.

                        남편이나 나는 그동안 어두웠던 훼밀리룸이 환해져서 아주 만족해 하고 있다.



                                                            뒷마당 숲에 있는 단풍이 아름다운 나무.


                        뉴져지 집에는 집전체에 온통 창문이 많아서 처음 집지어서 이사를 간후,

                        너무 밝아서 어색했었는데,그 집에서 거의 30년을 살면서

                        밝은 집에 익숙해져서 인지,버지니아로 이사온 뒤에는

                        지금 집이 너무 어두워서 벽을 뚫고 창문을 내게 되었다.

                        새로 생긴 창밖으로 환하게 보이는 가을나무로 마음까지 환해지는 것을 느낀다.

                                                 

     


                                                                                         낙엽이 매일 소복히 떨어진다.

                                                                           

                                                                                   

                                                        ㅁ           ㅁ           ㅁ           ㅁ          ㅁ


                                                              빨간잎 하나 하나가 다 곱다.


                              11월11일.2019년.월요일.

                      오늘은 최고기온이 18도에 최저기온도 7도정도로 푸근한 날이었다.

                      추워서 미루다가 오늘은 마음먹고 뒷마당에서 돼지감자를 뽑고 

                      코끼리잎도 잘라 내었다. 봄에 H-마트에서 7개정도의 돼지감자 

                      엄지하나 반만한 크기를 $6.99인가 주고 샀다.

                      먹으려고 산것이 아니라 심으려고 샀다.



                                                 돼지감자뿌리를 뽑고 나서도 흙속에 더 돼지감자가 보인다.

                                                                   호미로 파서 꺼냈다.


                      얼마나 잘자랐는지 키가 훌쩍 커서 집지붕 가까이 자랐는데 

                      노란 꽃도 예쁘게 피어서,꽃을 보는 것으로도 좋았다.

                      그런데 돼지감자 줄기를 잡아 뽑으니 돼지감자가 주렁주렁 딸려 나왔다.

                      그래서 호미로 뿌리 쪽을 캐보니 처음 사온 돼지감자보다 

                      열배도 넘게 돼지감자가 나왔다.모양이 감자처럼 매끄럽지는 않은데 

                      어떻게 먹는지 궁금해서 유튜브를 찾아 보았다.

                     


                                                 이 큰 플라스틱상자에 돼지감자가 가득하다.

                                                        어찌보면 생강처럼 보인다.


                      당뇨에 아주 좋다고 한다.장아찌,깍뚜기,물김치등 여러 요리를 할수가 있다고한다.

                      얇게 썰어서 말려서 차로 마시면 보리차보다 구수하다고 한다.

                      보관하는 일이 좀 힘들다고 한다.차로 마시려면 썰어서 말려야겠다.

                      내년에는 꽃도 보기좋은 집옆쪽에 더많이 심으려고 한다.

                      자르고 난 뿌리는 돼지감자를 떼어내고 도로 심었다.

                      거름흙으로 돼지감자 뿌리를 심은 곳을 덮어 주었다.



                                                     내년에는 더 많은 돼지감자를 캘수 있으면 좋겠다.

                       ㅁ              ㅁ               ㅁ              ㅁ              ㅁ


                      4월인가 5월에 계약금 1500달라를 준 유리창 설치해 주는 회사에서

                      드디어 오늘 사람들이 와서 벽을 잘라내고 창문을 달아주고 갔다.

                      얼마나 집안이 환해 졌는지.진작 해주지 않고 6개월이나 걸려서 해주었다.

                      남편은 재촉을 하지 않고 해준다는 말만 믿고 있어서 정말 답답했다.

                      오늘 안오면  소비자 고발센타에 전화를 하려고 벼르고 있었는데 오늘 드디어 해주었다.

                      내일은 새로 설치한 창문을 잘 설치했는지 인스펙션 받는 날이고,

                      내일 모래 와서 내부를 마무리 해주겠다고 한다.


                                                    창문에 아직 회벽을 붙히기 전이다.

                                            벽을 잘라내고 이렇게 하는데 반나절도 안걸렸다.




맨위로

http://blog.daum.net/miyah806/77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