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1가구의 집을 둘러쌓고 있는 가을숲.



                                   11월16일.2019년.토요일.

                       토요일 아침이다.크레센빵을 오븐에 넣었더니 다 되었다는 소리가 들린다.                          

                       잠깐 얼마나 추울까 나가보니 역시 아침이라 그런지 추웠다.

                       잠시 부엌에 가서 크레센빵을 가져와 남편에게 주었다.

                       지금은 아침 7시 반인데,햇살에 단풍든 잎들이 나무에서 반짝이고 있다.

                       남편은 가로세로 연구소를 보면서 남편이 어떤 대학이 

                       바닥으로 간 내용에 틀린 말이 아니니 낄낄대며 웃고 있다.

                       

   

                                                    떨어진 낙엽이 집 어디에나 가득하다.뒷마당 정원이다.



                      이따 낮에 기온이 풀리면,돼지감자나 수선화,튤립뿌리를 심어야겠다.

                      지금은 섭씨2도지만 오늘은 최고기온이 섭씨 7도라고 한다.

                      밤새 떨어진 낙엽이 아침마다 잔디에 소복하다.                      

                      청소를 하면 그 다음날 또 떨어지는 낙엽이지만 불로워로 불어서 

                      청소를 하면 될텐데,남편이 좀 더 기다리겠다고....

                      남의 집 잔디밭에 떨어진 낙엽도 예쁘게 보이지만 우리집 낙엽은 치워야...




                                                오후의 햇빛을 받은 동네를 둘러 쌓고있는 나무숲이다.

                                                       오후 산책길에서 앞서 걸어가는 남편.          

                                          

                                     ㅁ               ㅁ                ㅁ                ㅁ                ㅁ


                                                   오후의 지는 햇빛을 받은 숲이 노란 줄처럼 보인다.  


                                   11월15일.2019년.금요일.

                    오늘은 그리 서늘하지 않은 아침이다.섭씨12도에 최저는 1도라고 한다.

                    영하 4도 정도로 내려가면 새벽녘에 히터가 나오는 데도 서늘했었다.

                    오늘은 큰딸이 온다고 했다.새로 낸 창문을 보고 좋아할 큰딸을 생각하니 

                    가족이란 서로 좋은 일을 나눌수 있어서 가족이다.

      


                                                                새로 난 창문으로 보이는 가을숲이다.


                    어제는 헬스클럽에서 몇개월 만에 수영을 다시 시작했다.

                    헬스클럽에 가기 전에 지난 번에 사둔 미니장미꽃화분과 양갱 한박스를 

                    어머니께 갖다 드리려고 미리 차에 실었다.집에서 오후1시 20분 넘어서 나와서 

                    수영을 1시30분에 시작해서 20번 턴을 다 마친 시간은 2시10분이었다.



                                                            수영장 스케쥴을 잘 보고 가야 한다.

 

                    오랫만에 헬스클럽에서 수영을 하니,조금만 하려다가 그렇게 하면 

                    다음에도 또 그럴것 같아서 이전에 하던 만큼 다하고 나왔다.

                    그 말을 남편에게 했더니 다음부터 30번 턴을 하라고....

                    허리뼈를 다친후 안하다가 오랫만에 해서 5번 턴을 했을 무렵 

                    숨이 차서 그만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운동도 자기와의 싸움이다.

                    오늘은 어제 수영을 해서 근육이 아플줄 알았는데 신기하게도 더 안아프다.

                    아마도 허리에 뭉친 근육이 풀어졌나 보다.



                                                                 뒷마당 잔디밭에 떨어진 낙엽.


                     어제 헬스클럽에서 나와서 친정에 들렀다.어머니께서 이층에 혼자 계셨다.

                     나를 보시고 어머니께서 주무시다가 깨셨다.어머니께 양갱 한박스와 

                     미니 장미꽃화분을 드렸더니 많이 좋아 하셨다.

                     추운 날씨에 현관문을 열어 두시고 오래 손을 흔드셨다.





                     막내를 집에 두고 나와서 바로 친정을 나왔다.

                     자주 친정에 들르려고 한다.다들 나가고 나면 낮시간에 혼자 계신다.

                     막내가 데이케어센타에 다니게 되면 어머니를 모시고 맛있는 식사도 사드리고. 

                     많이 못걸으시는 어머니를 윌체어에 태우고 구경도 다니고 싶다.

                     

 

                                                        요즘에는 꼭 핸드백을 손에 들고 쇼핑을 한다.

                                                             남편이 언제 찍었는지 모르겠다.


                     큰딸이 요즘 우리집에 오면 다이어트를 한다고,점심을 안먹는다.

                     큰딸 먹을 것은 안해도 되겠지만 막내손녀 먹을 국은 끓이려고 한다.

                     큰손녀나 손자는 학교에 가고,막내손녀만 올것이다.

                     지난번 H-마트에서 산 소고기를 아토피가 심한 큰손녀에게 주려고 

                     글루텐후리(Gluten Free)간장으로 양념에 재웠다.

                     큰딸이 집에 돌아 갈때 주려고 한다.



                                                     큰딸이 호들갑을 떨면서 카톡으로 보내준 사진이다.

                                         아이들이 밖에 있는데 걱정이라고...그러면 사진찍을 시간에 밖으로 뛰쳐 나가야지...

                                              동네에 나타난 여우가 사람을 해친다는 말은 못들어 보았다.

      

                      큰딸에게서 카톡이 왔다.이모랑 갈곳이 있어서 월요일에나 우리 집에 오겠다고...

                      온다던 큰딸이 안온다니 이상하게 마음이 편안해졌다.

                      큰딸이 오면 뭐라도 음식을 만들려고 바짝 긴장하게 된다. 

                      큰딸이 안오니 클럽하우스에 운동하러 가자고 하는 남편에게 오늘은 쉬자고...



                                                      며칠전 돼지감자를 뽑은 곳에 거름흙으로 덮어 주었다.


                      돼지감자를 자세히 씻으면서 보니 반은 상처가 있어서 골라서 잘라내고 

                      일부는 가늘게 썰어서 말리는 중이고,또 일부로는 돼지감자조림을 했다.

                      돼지감자조림은 유튜브 레시피대로 했는데 남편이 먹기에는 조금 달다.

                      상처가 없는 것은 그대로 물기를 말려서 천천히 먹으려고 한다.



                                                     여름동안 코끼리 귀같은 큰잎이 보기좋게 서 있었는데,

                                                 이젠 추운날씨에 축 늘어져서 가위로 잘라 주었다.


                      상처난 것을 잘라 내면서 보니 돼지감자눈이 보여서 내일은 

                      땅을 깊게 파서 다듬으면서 벗겨낸 껍질을 묻고,

                      그위는 거름 흙으로 덮으려고 한다.잘 자랐으면 좋겠다.

                      돼지감자는 11월에서 4월사이에 캐는 것이라고 한다.



                                                      추수감사절 장식인지 닭모양이 귀엽다.

                                                         칠면조가 아니고 닭이다.수퍼에서.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