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코트

댓글수64 다음블로그 이동

겨울코트

푸른하늘
댓글수64



                                                           내가 사는 Four Season 단지 입구이다.



                                            11월18일.2019년.월요일.

                        그리 서늘하지 않은 아침이었다.최고기온 섭씨7도에 최저는 영상1도라고 한다.

                        오늘은 큰딸이 손자와 막내손녀를 데리고 10시에 온다고 했다.

                        부지런히 아침에 손녀가 먹을 미역국을 끓였다.

                        아침10시에 왔던 큰딸은 잠깐 월맡에 쇼핑을 갔다.

                        또 지난 금요일, 카운티에서 막내를 담당하는 사람이 오겠다고 했다가,

                        사정이 있어서 못오고,오늘 11시에 오겠다고 했다.



                                                                        클럽하우스.


                                         입구에서 클럽하우스를 거쳐 자기가 사는집으로 가게 된다.

                                       


                        첫아이를 출산한지 3달된 여자인데,우리 집에 오늘 오게 되었다.

                        훼밀리룸에서 손주들이 소리내고 노는데 우리 부부와 같이 리빙룸에 앉아 있던 

                        카운티에서 온 여자가 첫아들을 낳아서인지 자기아들 사진을 보여 주었다.

                        카운티여자는 흑인인데 남편은 백인이라 아이는 스페니쉬처럼 예뻤다.

                        교회에도 흑인 아내와 백인남편 부부가 있는데,버지니아에 

                        이사와서 이런 흑백커플을 종종 보게 된다.



                                                                    클럽하우스 뒷쪽이다.


                                                         우리집으로가려면 왼쪽으로 돌아가야 한다.


                        토요일 같이 쇼핑가자고 전화를 했던 Mrs.Gray에게 내가 조금 머뭇거리자 

                        그러면 일요일 예배가 끝나고 가자고 해서 어제 같이 쇼핑을 갔었다.

                        남편이 퇴역군인이라 한국에서 P.X라고 말하는 MCX에 같이 갔었다.

                         MCX(Marine Corps Exchange service)약자이다

                        화장품과 겨울옷이 특별세일을 한다고 했다.시중보다 물건이 싼데,

                        세금도 없고,거기다가 25%디스카운트를 하고 또 자기 집에 보내준 쿠폰으로 

                        또 디스카운트가 된다고 했다.교회에서 서로 안지 얼마 안되지만

                        참 친절하신 Mrs.Gray시다.



                                             부대안 다른 곳은 사진을 안찍었지만  부대안에 강이 있는 곳이다.



                        겨울 긴 패딩코트가 시중에서 사면 비쌀텐데,25%세일에 

                        쿠폰까지 쓰고 계산을 하니,정말 너무 싼가격으로 사게 되었다.

                        그래서 어제 쇼핑하다가 큰딸에게 원하면 사주겠다고 카톡을 보냈다.

                        예배중이라 대답을 바로 못하고 쇼핑이 끝나서 집에 왔는데,카톡으로 

                        보낸 사진중에서 마음에 드는 코트가 내가 산 베지색 코트였다.



                                                               큰딸에게 카톡으로 보낸 코트사진이다.


                                                   큰딸은 내가 산,가운데 베지색코트가 마음에 든다고....

                                             흰코트(아이보리색)도 있었는데 모자에 달린 털도 하얗다.


                        남편에게 말하니 큰딸에게 주라고...

                        큰딸에게 줄수도 있지만 마음이 썩 내키지는 않아서,

                        아침에 Mrs.Gray에게 전화를 했다.

                        어제 산 코트를 보고 큰딸이 좋아해서 그러는데 더 살수 있겠느냐고...

                        그랬더니 흔쾌히 큰딸도 데리고 같이 가자고 대답을 했다.



                                                                클럽하우스 현관내부


                                               앞에 거품이 보이는 곳은 월풀이고,그뒤는 수영장이다.


                       카운티여자에게 어디 갈데가 있다고 12시에 양해를 구하고 

                       우리집으로 온 Mrs.Gray 차를 타고,큰딸과 같이 쇼핑에 갔다.

                       부대앞에서는 신분증을 확인하고 차를 들여 보내준다.

                       큰딸에게 마음에 드는 것이 있으면 사라고 했는데,

                       혼자서 다니면서 둘러 보더니,오늘은 살것이 없다고 했다. 

                       큰딸이 내부가 메이시백화점 같다고 말했다.



                                            부대안 강가에 감나무에 작은 감(개암)이 주렁주렁 열려 있다.


                      어제 같이 코트 쇼핑을 했는데 Mrs.Gray는 XL(Extra Large)가 맞는데

                      나는 보통 M(Medium)이 맞아서 내게 맞는 코트를 사려고 했더니 

                      겨울옷은 그렇게 딱 맞는 것을 사는 것이 아니라면서 Large를 사라고 

                      정색을 하고 말했다.그러면서 나는 키가 커서 날씬해 보이는데, 

                      똑같은 옷을 사는데 자기는 살쪄 보인다면서 화가 난다고 웃으면서 말했다.





                       내가 너무 몸에 맞는 코트를 사는 것 같아서 할수없이 어제 Large를 샀는데,

                       큰딸에게 주고 오늘은 Medium으로 샀다.

                       큰딸이 다이어트 중이지만 Large가 자기 몸에는 맞는다고 했다.

                       어제 맞지 않은 옷을 샀다가 오늘 맞는 옷을 사게 되어서 좋다.






                       그옆에 식품 파는 곳에 가서 소갈비를 사고,부대안을 돌아 다니면서 구경했다.

                       얼마나 넓은지 학교도 몇군데 있고,병원도 있고,교회도 있고...

                       소방소도 있고....맥도날도 있고....이발소도 9군데나 있다고 한다.

                       왠만한 소도시만하게 넓은 곳이다.





                       그안에 보트를 탈수 있는 강도 흐른다.강있는 곳까지 보여 주었다.

                       어제도 내게 돌아 다니면서 보여 주었는데 오늘도 큰딸에게 

                       부대안을 돌아 다니면서 보여 주었다.

                       그러면서 Mrs.Grey께서 다음에 또 같이 오자고 큰딸에게 말을 했다. 



                                          아침저녁으로 애완견 산책을 시키는 노인들을 흔히 볼수있다.

 


                      큰딸이 좋은 분이시다고 말하면서 Mrs.Gray께는 여러번 고맙다고 인사를 했다.

                      그런데도 큰딸은 별로 살것이 없던것 같았다.내 코트만 샀다.

                      아니면 내가 돈을 내주어서 안사려고 하는것 같았다.

                      계산은 Mrs.Gray께서 하시고 나중에 내가 돈을 주었다.






                      친절하게 전화로 쇼핑가자고 하셔서 처음이라 이렇게 쇼핑을 했지만,

                      자주해서는 안될것 같다.친절하셔서 좋은 분이시지만,

                      너무 신세를 자주 지게 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올겨울에 입을 마음에 드는 겨울코트를 좋은 가격에 산것으로 너무 고맙다.



                                                남편이 사진을 찍겠다고 해서 어색해서 웃는 중이다.

                                                   큰딸에게 먼저 산 옷을 주고, 맞는 옷을 입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miyah806/77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