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얼음판을 딛고 사는것 같은 4월은 간다.

댓글수63 다음블로그 이동

사는 이야기

살얼음판을 딛고 사는것 같은 4월은 간다.

푸른하늘
댓글수63

                          집안에 있기가 답답해서 동네 은행잔디밭에 가서 네잎클로바를 찾았다.

                 

 

                              4월25일.2020년.토요일.

                          점 점 밝아 지려고 하는 연분홍색 하늘이 보이는 아침 6시14분이다.

                          어디선가 비행기소리가 들리고,이제 연두색인 나무숲에 오늘은 바람도 없다.

                          오늘은 섭씨18도에 최저 기온은 섭씨 8도라고 한다.오늘이 4월25일이다.

 

                                                                          

 

                          코로나때문에 살얼음판을 딛고 사는것 같았던 4월은 이제 거의 다 지나갔다.

                          아직 미국은 코로나 확진자수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내가 사는 프린스윌리암카운티에는 1000명의 확진자가 있다고 한다.

                          버지니아주 전체에는 만명이 넘는다니 앞으로 얼마나 더 늘어날지 

                          모른다.그래서 아직도 외출을 삼가해야 한다. 

 

 

 

                           큰손녀 친구의 외할아버지가 지금 코로나바이러스로 병원에 입원중이고,

                           또 손자의 같은반 친구의 베이비시터의 어머니가 확진자라고...

                           그렇게 가까운 가족이 한명의 확진자가 생기면 그들 가족은 

                           모두 검사를 받아야 할 것이다.

                           가족 톡방에서 둘째와 큰딸이 주고 받은 내용이다.

                           점점 더 사람들을 만나지 말아야 할 이유가 되고 있다.

 

                         

 

                            이 글을 여기까지  써 놓고 새 블로그로 바꾸었다.

                            그런데 등록하고 싶은데,이 글이 계속 임시저장으로 나오는데 ,

                            어떻게 등록을 하는지 모르겠다.

                            지금 막 완료가 보이는데 그것을 클릭하면 될것같다.

                            (그런데 제목도 입력이 안되고 완료도 안된다)

                            

                         

                           아침은 간단하게 남편은 찐빵과 찐계란으로,

                           막내는 2개의 찐계란을 먹고,나는 김치찌개를 밥한공기와 먹었다.

                           전날 쑥에 부침가루에 믈을 조금붓고  조금 되게 해서 뭍혀서 튀기고,

                           만두와 닭날개도 튀겨서 식사를 했더니 속이 거북했다.

 

                           

 

                           그래서 오늘은 개운한 것으로 모밀사바를 점심에 먹고,

                           저녁에는 햄버거를 채소(배춧잎 5장.셀러리줄기 5개)를 곁들여서 구우면서

                            어묵이 들어간 우동을 끓여서 같이 먹었더니 속이 편하다.

 

 

                            주문했던 재봉틀 전기코드가 며칠전 도착을했다.

                            오랫동안 재봉틀을 안했더니 사용법을 잊어 버렸다.

                            마스크를 만들어 보려고 하는데,윗실을 어떻게 연결하는지 잘모르겠다.

                            북실감는 것은 생각이 나서 감아서 넣었다.

                            이제 유튜브로 윗실을 어떻게 연결하는지만 알면 바느질사용법을 알것 같다.

                            오래된 기억이 이렇게 생각이 안난다니

                            일기를 기록하는 것도 잊혀질 기억을 되살리는데 도움이 될것같다.

 

 

맨위로

http://blog.daum.net/miyah806/82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