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시아꽃 피는 5월

댓글수67 다음블로그 이동

사는 이야기

아카시아꽃 피는 5월

푸른하늘
댓글수67

 

                                   5월3일 .2020년.일요일.

                          글을 한번에 다 쓸수 있어야 할텐데... 새블로그로 전환한 후

                          며칠동안 쓴글을 저장을 하는 것이 예전같지 않아서 저장이 안되었다.                             

                          지금도 터득 하는중이라 이글이 저장이 될지 모르겠다.                             

                          글씨가 도중에 크기가 바뀌어서 지난 번에는                              

                          새블로그로  바꾸기 전에 썼던 글과                              

                          바꾸고 난후 쓴글의 크기가 달랐다.

 

 

                              오늘은 오전중에 비가 내렸다.오후부터 날이 개이기는 했는데,                             

                              남편은 잔디를 깍고 ,나는 오이씨를 몇개 심었다.                             

                              내 기억이 한국에서의 어머니날을 기억하고는

                              뒷마당에서 자라는 신선초와 돌나물 참나물을 어머니께 갖다 드리려고 열심히 뜯었다.                            

                              집에 들어와 확인을 하려고 달력을 보니,

                              다음주 일요일이 어머니날이다.                             

                              주중에라도 친정에 다녀오려고 한다.                             

                              작은 정성을 넣은 어머니날 카드와 장미꽃12송이,                             

                              나물 뜯은 것을 가지고 가려고 한다.

 

 

                                                                    신선초잎

 

                             집에서만 지내는 일이 쉬울줄 알았는데,답답하다.                             

                             어머니께서는 얼마나 답답해 하실까?                             

                             어머니께는 주일날 교회에 나가시는 것이 유일한 외출이셨다.                             

                             그래도 나는 저녁이면 차타고 동네를 돌아 다니다가 오기도 한다.

 

                                                       탐스런 아카시아꽃.

                           

                             지 지난 주부터 아카시아꽃이 피기 시작했다.                           

                             나는 5월이면 아카시아꽃이 피는 때라고 생각하는데,                           

                             장미꽃이 피는 때라고 내 여동생은 생각을 하는것 같다.                           

                             장미꽃사진을 아이폰으로 자주 보내 준다.

 

 

                                      이 아름다운 라일락꽃은 큰딸네 이웃집에 있다.

 

                           4월도 어떻게 지나갔는지 코로나때문에 무장을 하고 가끔 나가기는 했지만                           

                           5월에는  코로나와 상관없이 자유로 돌아 다녔으면 좋겠다.                           

                           그런데 미국은 점점 더 확진자수가 매주 늘어나고 있다.                           

                           오늘 내가 사는 프린스읠리암 카운티(근처 몇동네를 합한것)에                            

                           확진자수가 2026명이라고 한다.                           

                           버지니아주 전체는 18671명이라고...미국전체는 1,067,127명이라고 한다.                           

                           미국전체에 사망자수는 62,406명이라고...

 

                  비온뒤 산책길이 미끄러워서   지팡이를 집고 다녔다.                                                                                                                         

                              자랑스러운 내조국 한국에는 이제는 더이상 확진자수가 없다는데...                             

                              내가 살고 있는 미국에는 언제 그런 날이 올지 기다려진다.                             

                              이 아름다운 계절. 아카시아꽃이 피는 5월에                              

                              어머니 모시고 식사도 같이 못하고 지나가야 할것 같다.

 

 

맨위로

http://blog.daum.net/miyah806/82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