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어머니날.

댓글수51 다음블로그 이동

사는 이야기

어제는 어머니날.

푸른하늘
댓글수51

 

 

                                       5월11일.2020년.월요일.아침이 밝은 월요일이다..

                                      새소리가 들리는 아침에 리빙룸 거실 창가에 서있는데

                                      작은 갈색새 두마리가 현관문앞에 놓은 분홍색 의자로

                                      입에 무엇인가를 물고 들락거리고 있었다.

 

                                       

                                    어떤 집에는 현관문에 걸어둔 리스에 새가 둥지를 틀고,

                                    알에서 나온 새끼에게 먹이를 날라서 차고로 드나 들었다는 말을 들었는데,

                                    우리집에는 현관문앞에 찾아오는 손님에게 거리두기를 하기 위해

                                    두개의 의자를 놓아둔 의자중에 하나의 의자이다.

 

 

 

                                           어젯밤에 뒷마당에 비가오고 바람이  불었다.

                                           그래서 아침에 잔디밭위에 떨어진 낙엽이 보이기에 낙엽을 줍고 있는데,

                                           바로 그자리에 있던 네잎클로바가 보였다.

 

 

                                      네잎클로바를 따고,집옆을 걸어 가는데

                                      뉴욕 우설님이 우리집에 오셨을때 가져온 딸기가 익은것이 보였다.

                                      딸기냄새 물씬 나는 딸기를 몇개 따가지고

                                      현관문 앞으로 와서,분홍색 의자 뒤를 살펴 보았다.

 

   

                 

 

                                      두마리의 작은 갈색새가 너무 엉성하게 그곳에 새집을 지어 놓았다.

                                      어디서 가져 왔는지 작은 뿌리 엉킨것과 부드러운 나뭇잎을 잔뜩 모아 놓았다.

                                      나와 남편도 차고로 드나 들지 아직 결정은 못했다.

                                      남편도 와서보고 "아니 능수벚나무(Weeping Cherry tree)가지속에

                                      집을 지으면 좋을텐데 왜 하필 의자뒤에 새집을 지었지?"

 

 

                                      새집을 보고 나서,Pat이 살던 옆집과 Mona네집 사이에 잔디밭으로 갔다.

                                      네잎 클로바를 찾고 있었는데,

                                      어떤 곳에 있던 클로바에 왠일인지 네잎클로바가 아주 많이 보였다.

 

 

 

 

                                   열심히 네잎클로바를 따고 있는데,모나네집 창문안에서 모나가 창문을 두드렸다.

                                   세수도 안한 상태라 창가로 다가가지 않았다. 

                                   그저 앉은채로 손을 흔들었다.

                                   샤워를 마치고 이따가 문앞으로 찾아 가려고 한다.

                                   아마도 코비스때문에 요즘 외출도 안하고

                                   계속 집안에서만 지내던 모나가 나와 얘기를 나누고 싶어 하는것 같았다.

 

                        어제는 어머니날이었다.

                        그렇게 아침일찍 집현관문 옆 벽돌위에

                        도마뱀은 일광욕을 하고 있었다.

                        한마리가 아니고,3마리를 보았다.

                        움직이지않고 가만히 그렇게 오래 있었다.

                        요즘 며칠동안 밤에 기온이 영상2도로 내려가서

                        도마뱀도 추웠나 보다.

 

               

                      옆집 신시아에게 전화를 걸었다."Happy Mother's Day!"하는

                      인사와 함께 "잠깐 작은 선물을 가지고,

                      너희집 문앞에 가도 되느냐?"고 물었다.

                      신시아가 반가와 하면서 오라고 했다.

                      그동안 신시아네 잔디밭에서 찾은 네잎 클로바로

                      하트액자를 만든 것과 어머니날 카드를 가지고  찾아 갔다.

                      어머니날에 이웃집에 사는 동양여자로부터

                      전혀 기대하지 못했던 선물을 받은 신시아는

                      많이 감동을 하는 얼굴이었다.

                                오늘 하루 좋은 날이 기를 바란다(Have a nice day!).

 

 

                                           그리고 다음번에 Andria네 집에 전화를 했다.

                                          신시아에게 인사를 한것 처럼 말하고 찾아 가겠다고 했다.

                                          어제 아침에는 맑은 날이었다.

 

 

                                           기온이 조금 내려가기는 했지만 한 3분거리에 사는

                                           안드라아네 집까지 걸어 가면서,길가 집들에서 에쁜 꽃들을

                                           사진을 찍고 걸어 가는데 안드리아가 문앞까지 나와서 손을 흔들고 있었다.

                                           안드리아는 신시아보다 더 감격을 했다.

 

                               

                                         네잎클로바 액자속에 네 사인이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아니 네잎클로바 붙힌 액자속에도 사인을 해야하나?

                                         그런데 안드리아는 아주 정색을 하고 사인을 부탁했다.

 

 

                                            고맙게도 안드리아는 나를 Artist로 부른다.

                                            그림을 클럽하우스에 여러번 전시한 적은 있었지만  

                                            그 정도를 가지고 나를 그렇게 생각해주는 안드라아가 고맙기만하다.

 

 

                                           전에도 자기 친구들에게 나를 그렇게 Artist로 소개를 해서 ,

                                           내가 아니라고 말했는데도 그렇게 나를 대접해 주는 마음이 고맙다.

 

 

                                           작년에 내 그림을 클럽히우스에 전시한다고 가져 오라고 했던  Lynn이

                                           약속시간이 한참 지나도록  안 나타나서 기다리다가

                                           마침 클럽하우스에 다른 일로 왔던 안드리아를 만났다.

 

 

                                            안드리아가 왠일이냐고 물어서 Lynn이 내 그림을 붙힌다고

                                            오라고해서 기다리고 있다고 했더니 직접 전화를 했다.

                                            "약속을 하고 그렇게 오래 안올거면, 미리 전화를 하던지 해야지

                                            Mrs.Lee가 너 때문에 기다리고 있다."라고

                                            항의 전화를 해주었던 일이 너무 고맙게 생각이 되었다.

 

 

                                          같은 길목에 살고 있는 안드리아가, 요즘은 코로나때문에

                                          동네 여자들 모임이 잠시 없어 졌지만, 전에 모일때마다 항상

                                          사람들 사이에서 나를 아티스트라고 하는 것이 고마와서

                                          언젠가 무엇이라도 주고 싶었다.

 

 

                                            어제는 어머니날이기에 신시아에게 준것처럼

                                            카드와 같이 네잎클로바 액자를 주고 

                                            집으로 돌아 오는데 참 기분이 좋았다.

 

 

                                          그 그제 큰딸이 어머니날 선물로 꽃(벌레쫒는 꽃)화분을 주고 갔고,

                                          그제는 내가 친정어머니께 어머니날 선물을 드리러 친정에 다녀왔고,

                                          둘째는 화장품선물을 배달시켜서 잘 받았다.

 

 

                                       작은 선물이라도 줄수 있는 가족이 있어 좋고,이웃이 있어서 좋다.

 

맨위로

http://blog.daum.net/miyah806/82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