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나는 대로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사는 이야기

기억나는 대로

푸른하늘
댓글수102

 

             이름은 BELL FLOWER CAMPANULA입니다.흰도라지꽃을 닮았어요.

 

   6월4일.2020년.목요일.       

오늘은 올해 들어서 두번째 더운 섭씨33도의 날이다.       

                        어제는 제일 더웠던 35도였다.                         

 더워서 그랬는지,어제는 별로 하고 싶은 일이 없었다.   

 

 

종일 마스크 3장 만들고 졸다가 낮잠을 자다가 일어나

 아침에 절여둔 배추로 김치담고,

그렇게 하루가 지나갔다.           

                                                                         

배추 3통을 절여서 막내딸과 손주들을 위한        

            반병짜리 2개에 배추 흰줄기로 안매운 물김치를 담고,                       

                                     배추줄거리를 자르고 난 배추잎으로 조금 맵게 김치를 담았다.                                       

 

 

 

 

 

        

                                저녁에는 비빔밥재료 사둔 것으로 상하기 전에 삶고 볶고해서,      

                                          콩나물,숙주나물,도라지나물,오이나물,막담은 김치,         

                                                고사리볶음에 소불고기 넣고,계란 후라이 한개씩,         

                        고추장과 참기름으로 비벼서 3식구가 비빔밥을 먹었다.                       

                                더운 하루를 보냈는데 비빔밥을 먹고 나니 기운이 차려졌다.               

어제 저녁에 남편이 김치맛이 좋다고 바로 넣으라고...

 

 

 

 

                                       요즘 미국에서는 경찰이 흑인을 과잉진압을 하다가                                   

질식사한 흑인때문에 각주 큰도시에서 대대적으로 시위를 하고 있다.                               

  텍사스에서는 휴스톤과 오스틴에서 시위가 있었다고 했다.             

그런데 둘째도 오스틴 시위에 참가를 했다.            

둘째가 보내준 동영상을 보니 흑인들은 물론              

많은 백인들도 시위에 참가를 했다.           

  경찰들이 최루탄을 터뜨렸다고 했다.             

 둘째가 그렇게 눈이 아프지는 않다고 했지만                

나나 남편은 들째가 걱정이 되어 어서 집으로 돌아 가라고 했다.

 

 

 

 

둘째가 보내준 마스크 만드는 천 10가지 .made in KOREA 라고 써있어서 반가왔다..

 

 

          병원에서 일하는 둘쨰가 시위에 참가를 했던 이유로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했다고 했다.             

어제 둘째는 음성반응이 나왔는데,             

병원직원 한명이  양성이 나왔다고 했다.             

블친들에게 소포를 부칠 곳이 몇곳인데,아직 못하고             

 

오늘 20개의 마스크와 필터종이와 유화그림 하나를              

우체국에 가서 부쳐 주었다.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갔다.             

생각보다 우체국에 사람들이 붐비지 않아서 다시 가려고 한다.

 

 

                                                   

                                                            새모이를 먹고 있는 블루제이새.

                 

                  

                         우체국에서 나와서 굳힌 새모이를 사려고 월맡에 갔다.                     

마스크와 장갑을 끼고 새모이를 사려고 갔는데,               

어떤 여자가 긴 새집을 사는 것을 보았다.               

이 새 집은 길다고 말했더니, 

다람쥐가 새모이를 못먹게 하는 새집이라고 했다.                 

                이런 새집이 있는줄도 몰랐다. 그래서 굳힌 새모이 두가지와                                             

                                                 새모이를 다람쥐가 못먹는 긴 새집을 하나 샀다.                                                                                     

 

 

우리집 앞에 사회적거리를 두기 위해 헝겁 분홍색의자를 두었는데                 

그곳에 새가 둥우리를 만든 것을 보았다.                 

그동안 나와 남편이 자꾸 들여다 보아서 새가 더이상 안오는줄 알았다.

그동안 너무 조용했다.               

 지난 일요일에 집에 들른 큰딸네를 위해 집뒤에                  

의자를 놓으려다가 남편이 분홍색 의자를 옮길수가 없었다               

  화들짝 놀라서 알을 5개를 품고 있던                  

연갈색 작은 어미새가 날아 갔다고 했다.                 

 

 

 

 

남편은 알 다섯개를 보았다는데 나는 못보아서 어찌 생겼는지 궁금했다.

그래서 새를 보려고 망원경을 샀다.                 

그런데 새집이 어두워서 볼수가 없었다.                          

일요일에 보았던 알 5개가 지금은 새끼가 있는데                            

두마리 어미새와 아빠새가 열심히 들락 거리면서                    

새끼에게 먹이를 나르고 있다.                          

새가 현관문 앞에 둔 의자에 새집을 짓고 알을 낳아 부화해서                  

 새끼에게 먹이를 나른다니 참 신기하다.

 

 

                               마스크천과 안감을  다 잘라놓고 옷삔으로 고정시킨 후에 만든다.

 

 

                                                      오늘은 그다지 졸지 않고 하루를 보내고 있다.                                                                       

                                                                  지금은 오후4시 39분이다.                                                       

                                                             물냉면으로 저녁을 준비해야겠다.   

                 

                                                                           오늘저녁에 먹은 물냉면

                                                   어제 저녁에 비빔밥을 먹었다.                            

 

                          새블로그에  아직도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지 글을 매일 안쓰게 된다.

    

                                               그동안 있었던 일을 생각나는 대로 썼다.                                                      

 

 

 

                     

일요일에 큰딸네가 와서 중국음식 몇가지를 사오고,두부전과 시금치나물과 상추를 놓고, 소불고기를 구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miyah806/83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