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뜨락의 일기

물 폭탄에 씁쓸 하지만 미소를 담게 하는 예지

작성일 작성자 들꽃

 

물 폭탄,,,

 

유난히 비가 많이오는 요즘

마음도 쓸쓸하네요,

 

자연의 섭리에 따라야 하지만

마음많은 그리 쉽게 안정 안 되는 것이 마치 심난을 말하기도 하네요,

 

이럴 때는 아기들의 모습을 보면

나도 모르게 미소를 짓지요,

 

오늘은 민지네 블루베리

예지가 모델이래요,

 

 

사랑은 늘 내 곁에 있어요

행복은 먼곳이 아니더군요,

 

 

사진기만 들면 포즈를 잡아주는 예지

예전에는 애기들이 이리 예쁜지 미처 몰랐어요,

 

 

애기 때에는 그리도 삼 하더니

차분하고 얌전해요

지금 무엇을 머리에 그리고 있을까?

 

 

예쁜 예지,,,

사진좀 잘 찍으라고 남편이 사진찍는거 배우라네요

오늘은 민지네 블루베리

예지의 모델 이었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