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하루  잠시 비그친 목요일날 .. 친구랑 함께 또다시 가을길을 나서 보았답니다 ..^^

                 남한산성 길을 한바퀴 돌아 그곳에서 맛있는 식사하고  다시 미사리로 와  선상카페인 "시드니 범선" 에서 즐거운시간 보내다 왔어요

                 역시 가을길은 내게 즐거움을... 푸른 숲속에서 힐링하고  기분좋은 마음으로 돌아 온것같습니다~~♬♪

 

 

 

 

 

 

 

 

 

 

 

 

 

 

 

 

 

 

 

 

                            싱그러운 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아름다운  남한산성에서 우린 맛있는 도토리묵과 산채 비빔밥을 시켜 먹었어요

         헌데 처음나오는 도토리묵은  사진을 찍었는데 ..나중 나오는 산채 비빔밥은 미쳐 예기하며 먹느라  정신없어 못 올렸답니다 ㅋㅋ

 

 

 

 

 

 

 

 

 

 

 

 

 

 

 

 

 

 

 

                     남한산성에서 점심식사하고 커피는 멋진장소에서 마시기로 하였기에  미사리에 있는 하얀 백색의 선상 카페로 왔었지요?

                    아주 오래전 친구랑 들러본곳..그러구보니  요즘 이가을은 추억을 쫒아 다니는것 같아 웃음이 나는 하루였었답니다 ㅎㅎ

 

 

 

 

 

 

 

 

 

 

 

 

 

 

 

 

 

 

 

                   친구와 난 매운 도토리묵을 먹어서그런지 시원한 팥빙수 생각이나서  이곳 카페에서 커피와 함께 팥빙수을 시켜 보았어요

                왠지 오늘 거금을 쓰는것 같아 마음이 호호....친구가 하는말 ..자주 만났다간 살림 거덜날것 같다고...함께 많이 웃었답니다ㅋㅋ

 

 

 

 

 

 

 

 

 

 

 

 

 

 

 

 

 

 

 

                         우린 다정하게 팥빙수 나눠 먹으며 한참을 서로에게 관심갖고 얘기도 들어주며 시간 보내다가  커피는 야외 테라스에서..^^

                   한적한 장소이자 자연바람까지  새로운 기분이 들었어요ㅎㅎ함께 한 친구와 9월의 하루을 소중하게 보낸것 같아 좋았습니다..^^

 

 

 

 

 

 

 

 

 

 

 

 

 

 

 

 

 

                                      언제나 그러하듯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는법...늘 아쉬움이 생기는  우리들의 만남 인것 같아요 ㅎㅎ

               오늘도 어제의 하루가 고운 추억으로 펼쳐 질것 같습니다 ~~  이가을  블친 님들께서도 행복한 하루가 이어지길 바랄게요..^^*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