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깜짝할 사이에  1월이란 첫달도 열흘남짓 남겨놓고 있습니다

                미세 먼지속 나들이도 힘겨운 날들이 많았었지만.. 그래도 어제 오늘은 나들이 할 만한것 같아 잠시 야외로 나가 보았지요

                 












       


                   시야가 조금 맑게느낀 어제하루 ..친구들이랑 함께 집에서 가까운 곳으로 드라이브삼아 나가 점심을 먹게되었답니다

                   건조한 겨울 날씨였지만 잔잔한 강물을 보니 그런데로 기분 상쾌하여 친구들이 나오길 잘 하였다고 하네요ㅎㅎ


















                        우리집에서 한30분 거리에있는 [뜨란채] 친구들이 이집낙지볶음이며 감자떡등을 좋아한다기에 여기로 달려왔답니다 

                   먹어보니 매콤하니 비린내도 덜하고 질기지않아서그런데로 맛이 괜찮은듯..특히 저는 직접만든 감자떡이 맛있었어욤ㅎ

 



         













                    우린 뜨란채에서 매콤한 식사와 아메리카노 커피까지 마셨지만 ..아쉬움에 다시 청량리 롯데로 와서

                    이겨울 몸에좋은 달달한 생강차며 각자 입맛에 맛는 차한잔씩을 시켜놓고 한참을 노닥거리며 시간 보냈었답니다












                                             


                                                 

                                     언제나처럼 좋은친구들이 함께 할수있기에 나들이는 항상 즐거움인 것 같아요

                                     나의 블친님들! 오늘도 소중한 휴일하루로 잘 마무리 하셨슴합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