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봄날씨가 아닌 뿌연 하늘이 이젠 정말아지 지겹습니다.....언제쯤 맑은 하늘을 볼수 있을지 한숨만 ...

                          울아파트에도 목련꽃이며 매화꽃들이 예쁘게 피였었는데 하나둘 낙하가되어 떨어지니 아쉽네요




























                       엇그제 친한 친구랑 만나 드라이브도 할겸 오랫만에 남한산성으로 고고씽 해보았는데 고향길 처럼 숲길이 좋았답니다

                       자연이 주는 싱그러움,,, 잠시나마 힐링이되는듯 기분도 상쾌 하였었지요 .....내려오던중 맛있는 한정식으로 냠냠 ㅎ



                                


























                                하루하루가 소중한 봄날의 일상이기에 친구랑 함께한 시간들이 훗날 좋은 추억으로 남을것 같습니다                              

                                블친님들! 4월도 이제 끝자락에 와 있습니다...언제나 처럼 행복한 날들이 이어졌슴 할게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