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그러운 녹음사이로 6월의 훈풍이 스쳐가는 아름다운 강가에서 난 또하나의 추억을 만들고자 길 나서 보았었답니다

                 공주언니는 계절의 상관없이 자연과 함깨하는 소중한 시간은 섦에있어 내게 설레임이고 행복함으로 느껴지기도 하지요






















                    이곳은 [베네치아] 카페이자 레스토랑이기도 한 멋진 장소랍니다....(영화 넝쿨째 굴러온 당신 촬영 장소이기도...)

                참 오랫만에 들러본 이곳 베네치아 ..푸른 한강변에 위치하고있어 아름다움은 말로 할수 없기에 이러듯 포스팅해 올려 보려구요























                           언제나 처럼 싱그러운 6월의 자연은 공주언니에게 있어 즐거움이고 마음속 힐링이 아닐수 없었답니다ㅎ

                      유유히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시원한 차한잔 ...피부로 다가오는 기분좋은 짜릿함이라 말하고 싶어지네요




















                           


                     공주언니 하루하루 지쳐갈 무릅 이러듯 길 나서 나름 6월의 하루을 힐링으로 만끽하고 돌아온것 같아 기분업 좋았습니다

               블친님들! 어느덧 6월도 중순을 넘어 빠르게 흘러가는 하루하루 행복한 시간들 보내셨슴할게요...그리고 늘 발길 감사드립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