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그러하듯 가을이란 계절은 내겐 그리움을 남기고 따나려는듯 합니다 ..해서

            아직은 왠지 가을이라 느끼고 싶어 지는지는것을요 ,,,,하나둘 낙엾되어 떨어지는 쓸쓸함 마져 행복한 추억임을... ^^






















얼마전 11월의 따스한 오후날에 무작정 집 나서 미사리 조종 경기장 쪽으로 달려 나가 보았답니다

이곳은 가을이 내려앉은 아름다운 곳이기에 추억도 많은 행복함이 있는 나만의 멋진 장소이기도 한 곳이지요






















물도 있고 꽃도있고 공기도 좋은 이곳....  아직까지도 코스모스꽃이 남아있어 기분 좋았답니다

왠지 가을분위기가 물씬.. 행복한 시간으로 오후을 채워 보았었지요...맛있는 한정식도 먹고 걷기도하고...





















하루하루가 아름다운 11월이였는데 떠나는 이 가을이 무지 아쉽게만 생각이 드니 난 아직도 가을이라 말하려 한답니다 

ㅎㅎ 많이 웃을수도 있지만 나름 낙엾도 밟아보면서 인증샷도 찍고 좋은날의 추억거리을.. 또하나 만들어 보고자 해서지요














한참전 11월의 아름다운 오후날에 잠시 즐거운 시간 보내고 왔기에 오늘에서야 이러듯 올려 본답니다....방긋

나의 소중한 블친님들!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고 언제나 처럼 행복한 시간 보내셨슴합니다..늘 감사드려요.^^*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