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이 오지않은 12월,,, 왠지 겨울느낌이 나질 않은것 같아 조금은 아쉬움이 드는 하루하루가 아닌가 한답니다

                   그런 가운데 어느새 12월도 하루가 다르게 속절없이 달려만 가네요 .. 내마음 초조하게스리 ㅎㅎ



















                          얼마전 12월의 어느하루 따스한 햇살이 좋아 친구랑 함께 나들이길 나서 보았답니다 ㅎㅎ

                     예전에도 몇번 가본곳이라 늘 가보고 싶은 카페이기에 그날도 드라이브 삼아 음악도 들으며 참 오랫만에 이곳을 찾게 되었지요



















                         친구와 난 이곳 카페 주인장이 직접 담은 오랜지쥬스을 병째로 마셔보게 되었답니다 달달하니 맛은 있었죠!

              헌데 예전보담 분위기가 영 아니여서 조금은 실망스러워 일찍일어나 팔당쪽으로 한참을 달려 남도 한정식집으로 차을 돌렸었지요

                        
















                                                     



                                                   공주언니 12월을 맞아 친구와의 소소한 하루의 일상을 잠시나마 즐거움으로 남겨 보았답니다

                                         언제나 그러하듯 소중한 블친님들이 있어 오늘하루도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는것 같아요..방긋

                                         나의 님들이시여! 항상 건강하시고 멋진 즐거움의달 12월이 되었슴합니다..발길 감사드려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