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게 그리고 열심히 작업했던 그림이 드디어 인쇄되어서 탁상 달력으로 나왔다. 벌써 연말이다. 무심한 시간은 잘도 간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