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세 탄 곡

◐ 제11조 부나야사(富那夜奢) 존자 ◑

작성일 작성자 무루


부처님 가르침 ~ 173

 <2>西天의 祖師

◐ 제11조 부나야사(富那夜奢) 존자 ◑




나무 석가모니불!



미혹함과 깨달음은 숨음과 드러남과도 같나니

빛과 어둠은 서로 떨어지지 않는 것이네.


이제야 숨음과 드러남의 법을 맡기니

그것은 하나도 아니며 둘도 아닌 것이다.





나무 석가모니불! 성불 하십시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