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江流石不轉 (강류석불전)


                杜甫는 강물은 흘러가도 강바닥의 돌은 굴러가지 않는다

                는 말을 남겼습니다.

                이 말은 관아의 아전들이 자신들의 신세 한탄을 하며 위로

                삼아 뇌까리는 말이라고 합니다

                즉 혹독한 사또가 아무리 모질게 구박을 해도 임기가 차면

                물러가지만 아전들은 관아에 남아서 맏은바 소임을 다한다

                는 것인데 예나 지금이나 다를 바 없는 말이기도 합니다.

                엄하고 혹독한 시어머니를 잘 받들면 언젠가는 며느리의 시

                대도 도래 할 것이니 때가 아니면 하급관리 처럼 엎드려서

                때가 올 때까지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할 것입니다. 

  

                           글 / 곡천 김 무 덕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