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글라스 그녀, 森田童子.

piano-男のくせに泣いてくれた

작성일 작성자 e_ria

 

 

 

 

 

 

환영

Charles-Pierre Baudelaire



1. 어둠
「운명」이 이미 나를 유배 보낸
헤아릴 수 없는 슬픔의 굴 속 ;
장밋빛 즐거운 햇살 한 줄기 들지 않고 ;
침울한 여주인 「밤」과 홀로 사는

나는, 아! 조롱하는 「신」의 강요로
어둠의 화포 위에 그림 그리는 화가라고나 할까 ;
거기서 나는 음산한 식욕 가진 요리사,
내가 내 심장을 끓여 먹는다,

거기 때로 아름답고 찬란한 유령 나타나
번쩍이며 몸을 뻗치고 펼쳐 보인다.
꿈꾸는 듯한 동양적 자태로.

그녀 온전히 몸 드러내면,
나는 알아본다, 날 찾아온 미녀를 :
그것은 「그녀」! 어둡고 동시에 빛을 발하는 여인.

 

2. 향기
독자여, 그대는 취해 서서히 음미해가며
맡아보았는가,
성당 가득한 훈향을,
또는 주머니에 깊이 밴 사향 냄새를?

현재 속에 되살아난 과거가 우리를
취하게 한다, 깊고 마술 같은 매혹으로!
그처럼 애인도 사랑하는 육체에서
추억의 절묘한 꽃을 꺾는다.

살아 있는 향주머니, 규방의 향로,
그녀의 탄력 있고 묵직한 머리칼에서
야생의 사향 냄새 피어오르고,

순수한 젊음 흠뻑 밴
모슬린, 혹은 빌로드 옷에서
모피 냄새 풍겨나왔다.


3. 그림들
아무리 칭송받는 화가의 작품이라도,
무한한 자연에서 떼내어
아름다운 그림틀을 붙여야만, 뭔지 모를
신기하고 매혹적인 운치가 살아나듯이,

그처럼 보석과 가구, 금속과 금박은
보기 드문 그녀의 아름다움에 꼭 어울리었다 ;
아무것도 그녀의 완벽한 광채 가리지 않고
모든 것이 그녀에게 장식틀이 되어 보였다.

때로 그녀는 모든 것이 자신을
사랑하려 한다고 생각했을까,
관능에 젖어 제 알몸을

명주와 린네르 속옷의 입맞춤 속에 잠그고,
느리게 또는 갑자기 몸을 움직일 때마다
원숭이 같은 앳된 교태를 보였다.

 

 


4. 초상화

「병」과 「죽음」은 모조래 재로 만든다,
우리를 위해 타오른 불길을,
그처럼 뜨겁고 다정하던 그 커다란 두 눈,
내 가슴 적신 그 입술,
향유처럼 힘찬 그 입맞춤,
햇빛보다 더 뜨거운 그 격정,
그중 무엇이 남아 있는가? 오 두렵다, 내 넋이여!
남은 건 오직 퇴색한 삼색의 소묘 하나뿐,

그것도 나처럼 고독 속에 스러져가고,
몹쓸 늙은이 「시간」은
날마다 그 거친 날개로 문지른다....

「삶」과 「예술」의 검은 말살자여,
너는 내 기억 속에서 절대로 죽이지 못하리라,
내 기쁨, 내 영광이던 그 여인을!


 p.s : 

아주 오랫만에 곡을 링크합니다.

아주 우울하고 쓸쓸한 기분

 쓸어담을 곳 없어 유령도시만 배회하다

어딘가 숨어있던 파일을 발견하여 끄적여봅니다.

それでも気持ちはおなじ

今日もひとりになった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