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로아스터

[스크랩] [신간]마야의 예언 시간의 종말 

작성일 작성자 조로아스터

신간입니다 마야의 예언 시간의 종말

마야 예언 관련 책들이 종종 나오네요



마야의 예언

중이미지보기

마야 원주민들의 태양의 주기적인 위치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를 고찰한 책이다. 마야인들이 어떻게 이런 지식을 가질 수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의 답을 얻기 위하여 마야인이 남긴 풍부하고 다양한 유적과 그 유적을 분석하고 고찰한 마야학자들의 풍부한 자료를 통해 예언의 배경을 추적하고 있다. 저자는 멕시코를 무대로 펼쳐지는 길고 긴 탐구 과정을 통해 마야의 특이한 문명, 의식 구조, 스페인 정복자들과 마야인들의 만남, 거기에서 이루어지는 마야의 멸망 등을 소상히 들려준다.

마야인들이 남긴 피라미드는 아직도 건재하다. 또 스페인 정복자들이 남긴 다양한 기록을 통해 우리는 마야인들의 삶을 파악할 수 있다. 그들은 태양신을 위한 의식을 치르기 위해 수많은 살아있는 사람을 제물로 바쳤다. 심지어 2만여 명을 동시에 살해에 피라미드에 바쳤다. 그들은 왜 살아있는 사람의 심장을 태양신에게 바쳤을까? 그들은 왜 독특한 상형문자로 자신들의 삶이나 생활의 모습을 기록하지 않고 오로지 달력과 미래 예측에 대한 기록을 남기는 데 그렇게 힘을 쏟았을까?

저자는 마야문명이 잃어버린 아틀란티스 대륙에서 시작된 것이 아닌가라는 의문을 품고 이야기를 전개시켜나가고 있다. 플라톤이 말한 아틀란티스 문명에 대해서도 많은 부분을 할애해 소개를 하고 아틀란티스 문명과 마야 문명에 대한 관계를 추적한다. 저자는 아틀란티스가 존재했었다는 사실을 비롯해 중앙아메리카의 고대 문명이 거기에서부터 출발했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많은 증거를 제시하고 있다. 또 가능한 예측의 하나인 우주인의 도래에 대해서도 분석을 하고 있지만, 연구를 거듭할수록 정확한 결론을 내리기가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

저자는 또한 특히 달력에 주목하며 미래를 예측한 달력을 통해, 2012년 12월 21일 인류는 새로운 시대를 맞는다는 예언을 분석하고 있다. 저자는 이 날짜가 어떻게 나왔는가를 분석하고 그 날짜가 주는 의미를 천문학적으로 입증하며 이 예언의 날이 2000년 밀레니엄처럼 단지 하나의 숫자가 아니라 천문학적으로 정확히 계산된 날짜라고 주장한다. 이 과정을 통해 원시 의식과 삶의 양식을 지닌 마야인들이 어떻게 천문학적 지식을 축적할 수 있었는지를 추적하며 그 예언들이 20세기 역사를 통해 부분적으로 어떻게 현시되었는지를(예컨대 세계무역센터의 폭파, 미국의 이라크 침공 등) 사례를 들어 입증하고 있다. 마야인들이 종말의 날이라 예측한 때, 저자는 책의 후기에서 그 날을 맞아 우리가 취할 수 있는 대처에 대해서도 조언하고 있다.


저자 : 에이드리언 길버트

에이드리언 길버트는 영국 BBC 다큐멘터리 『대피라미드-별에의 통로』로 널리 알려진 저자이다. 고대 미스터리 분야에 관한 최고의 저술가 중 한 명으로 손꼽히며 특히 피라미드 관한 전문 저술가로 정평이 나 있다. 로버트 보발과 공동 집필한 『오리온 미스터리』(1994)와 모리스 코트렐과 공동 집필한 『마야의 예언』(1995)은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부가 팔렸다.

저서로는 『오리온 미스터리The Orion Mystery』 『마야의 예언The Mayan Prophecies』 『The Cosmic Wisdom Beyond Astrology』 『Magi』 『The Holy Kingdom』 『Signs in the Sky』 『The New Jerusalem』 등이 있다.


들어가는 말 “우주의 변화될 질서에 대한 예언”
프롤로그

Chapter 1 | 멕시코로 돌아오다
멕시코의 정복 | 아스텍인들의 황제 | 수도사의 보고서

Chapter 2 | 죽은 자들의 도시
테오티와칸 문명의 몰락 | 오리온 미스터리

Chapter 3 | 시간의 흐름
아스텍의 달력 | 태양의 시대

Chapter 4 | 마야의 발견
정설의 시작 | 마야인들의 유산

Chapter 5 | 마야의 유산
문자 그대로의 상형문자 해독

Chapter 6 | 마야 유물에 대한 새로운 해석
팔렝케 석관 덮개의 비밀 | 찬-발룸 왕의 유산

Chapter 7 | 천문학과 일곱 마리 마코앵무새의 죽음

네 방향으로 나누어진 마야의 우주 | 천문학 그리고 마코앵무새의 죽음 | 마코앵무새의
아들들과 테오티와칸의 천정

Chapter 8 | 동쪽으로부터의 여행
벽돌의 도시, 코말칼코

Chapter 9 | 아스텍인들과 아틀란티스
황금시대의 전설 | 아틀란티스의 위치 | 아틀란티스와 잠자는 예언자

Chapter 10 | 뱀의 숭배와 마야 족의 혹성 신
깃털이 있는 뱀들의 도시 | 뱀의 천정 | 팔렝케, 뱀들이 사는 곳 | 별에 관한 팔렝케의 기록

Chapter 11 | 세기의 종말
외계에서 온 문명 | 옥수수 신과 오리온 | 지도자들의 화신

Chapter 12 | 태양의 주기
불꽃 의식과 재규어 신들을 향한 기도 | 태양신 얼굴 위의 자기 폭풍 | 시대의 끝에서

후기 감사의 글  참고자료



책속으로

팔랑케 석관 덮개의 비밀
우리는 이런 정황 속에서 팔렝케 석관 덮개의 형상을 연구해야 했다. 중앙의 그림은 대니켄의 우주인도, 코트렐의 물의 신도 아니었다. 린다 쉴리의 주장대로 죽음의 입구로 떨어지는 모습으로 묘사된 파칼 왕 자신을 나타낸 비문이라는 것이 가장 정확하다. 석관 덮개에 쓰인 상형문자 ‘오크 베(och beh)’는 “그가 길로 들어선다”라는 뜻이다. 그녀는 여기서 길이라는 것은 은하수를 나타내며 마야인들은 이를 하얀 길이라는 의미의 삭 베(sak beh)라고 불렀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추론 너머에는 십자형 모양의 나무가 있었다. 이 나무와 나무에 핀 꽃은 커다란 케이폭나무를 상징하며, 마야에게 케이폭나무는 생명의 나무를 의미한다.

하늘을 떠받치고 있는 나무가 지구의 중심에 있다는 생각은 마야인들의 신념의 중심이었다. 그러나 마야인들만이 그렇게 믿은 것은 아니었다. 그것은 거의 보편적인 믿음이었다. 실제로 지구의 상대적인 위치, 즉, 하늘의 하계와 상계에 대한 마야인들의 믿음은 신기하게도 파칼이 살아 있을 당시의 독일계 스칸디나비아인들의 믿음을 떠올리게 한다. 독일의 신화에 지구 중앙에 있는 나무는 성스러운 서양물푸레나무인 위그드라실로 알려져 있다.

파칼 왕의 영혼이 오리온자리 근처의 어떤 별이나 행성으로 여행을 하기로 한 것이 이미 예정된 것이었다는 생각은 결국 진실이었다. 대니켄이 팔렝케의 덮개가 우주선을 조종하고 있는 외계인을 의미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을 때는 너무 극단적인 생각을 취한 것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무덤 덮개 위의 이미지들을 신화로 받아들인다면, 이것은 별들로 향하는 여행에 관한 이야기로 볼 수 있다. 아마도 파칼의 영혼은 자신의 육체를 떠나 창조의 땅인 오리온자리의 별들로 날아갔을 것이다. ---p.175

세계 문명 발생의 공통점
중앙아메리카 문명에서 가장 흥미로운 것 중 하나는 이 문명이 초기 이집트뿐만 아니라 중국과도 상당히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수많은 학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예를 들어, 중국과 마야 양쪽 모두 비취를 대단히 좋아한다. 양쪽 문화에서 이 보석은 부장품으로 이용되었다. 부장품으로 사용했다는 것 자체는 그리 낯설게 느껴지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양쪽 문화 모두 죽은 자의 입에 비취 구슬을 넣었다는 것을 알게 되면 충분히 이상하게 느껴질 것이다. 이것뿐만 아니라 죽은 마야의 왕에게 비취 마스크를 씌웠던 관습은 중국 황제들이 비취 옷을 입고 매장되었던 사실을 떠올리게 만든다.

비슷한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마야가 사용한 요일의 이름들을 보면 중국과 동남아시아 전역에서 사용된 음력 날짜의 이름과 동류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월식과 일식을 계산하기 위해 마야가 사용한 방법이 BC 200년에서 AD 200년까지 존재한 한(漢)나라의 중국인이 사용한 것과 정확하게 일치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게다가 테오티와칸과 그 외의 다른 장소들에서 발견된 많은 조각상들은 신기하게도 중국인들의 모습을 하고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고학적으로 아시아 출처 문화 유물은 단 한 건도 발견되지 않았다. 두 문화가 서로 교류를 했다고 가정했을 때, 이해가 되지 않는 것은 또 있다. 마야가 아직 청동기시대로, 바퀴를 발명하지 못했을 때, 중국은 이미 어디에서나 바퀴달린 마차를 이용하고 있었고, 청동이 아닌 철기를 사용하고 있었다. 두 나라가 서로 문화적으로 교류했다는 확실한 증거가 부족했기 때문에 대양을 건넌 문화적 접촉이 없었을 것이라는 고고학자들의 회의론이 점점 확고해졌다. 하지만 정말 그들의 생각이 맞는 것일까? ---p.355

오리온 숭배 사상과 윤회의 믿음
컴퓨터를 통해 당시의 하지에 스톤헨지의 위도를 고려했을 때, 오리온자리가 태양과 동시에 태양의 주변에서 떠올랐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집트에서는 시리우스보다는 태양에 가깝게 떠오른 오리온자리가 옥수수 신 오시리스의 부활을 상징했다. 영국 남부에서는 이집트나 멕시코와는 달리 석기시대부터 이미 밀과 다른 곡물들이 재배되고 있었다. 때문에 오리온은 영국의 옥수수 신의 부활과도 관계가 있다. 하지만 영국의 옥수수 신의 이름은 시간의 흐름 속에 잊혀졌다. 윌트셔에 있는 유적들과 마찬가지로 톤버러에 있는 헨지 유적의 위치는 이것이 전국에 걸친 사상이었음을 보여준다.

여기서 재미있는 질문이 하나 떠오른다. 어떻게 오리온 숭배 사상이 이집트와 멕시코 그리고 영국의 문화에서 그렇게 현저하게 나타날 수 있었을까? 심지어 우리가 알고 있는 한도 내에서는 각각의 나라에 살던 사람들 간의 직접적인 소통도 없었던 시기에 말이다. 해양 교류의 가능성은 잠시 젖혀 두고, 어떻게 동시대도 아닌 시기에 먼 거리에 살던 사람들이 오리온에 대한 유사한 생각을 가질 수 있었는가를 설명해줄 수 있는 한 가지 가능성이 있다. 그것은 바로 윤회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윤회를 믿고 있다. 전 세계의 모든 인구를 따져보면, 아마도 믿지 않는 사람보다 믿는 사람이 더 많을 것이다. 윤회에 대한 믿음이 널리 퍼져있는 것은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 육체에서 분리되어 만들어지는 영혼이 단 한 번만 육체를 부여받을 수 있으며, 육체의 행동에 따라 그 사람의 삶을 평가한다는 것은 불공평한 생각이다. 그러나 만일 윤회론자들이 믿는 것처럼 우리가 여러 번의 삶을 살 수 있다면, 오히려 그 편이 더 공정하다고 할 수 있다.---p.373

아틀란티스의 전설
플라톤은 이 모든 역사의 한가운데에서 글을 썼다. 따라서 그는 과거사에 대한 객관적인 기록자가 아니라 주변에서 일어난 정치적인 상황을 날카롭게 인식한 사람이었다. 그리스 문명에 대한 페르시아의 위협은 그에게 매우 현실적으로 다가왔다. 이처럼 그는 순환되는 역사에 대한 생각을 나타내기 위해 기억의 저편에 있던 아틀란티스 전설을 글로 썼던 것이다. 아테네인들은 아틀란티스를 상대로 한 전쟁에서 승리한 것을 시작으로 마라톤과 살라미스 전투에서 페르시아를 무찔렀다.

어떤 측면에서 아트란티스에 대한 이야기는 그 시대의 하나의 비유였을지도 모른다. 또한 사악한 페르시아 제국은 감히 그리스와 이집트를 침범했던 아틀란티스와 같은 운명에 처해질 것이 분명하다는 예언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분명 이것이 다가 아니다. 왜냐하면 사이스의 성직자가 사실을 이야기한 것이고 역사가 스스로 반복되는 것이라면 이것은 아마도 플라톤이 살던 시대 역시 종말을 향해가고 있다는 것을 암시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마야 족들처럼, 그리스인 역시 인류 역사상 가장 찬란한 시대에 살고 있다고 믿었다. 때문에 플라톤에게 있어서 이것은 아주 중대한 문제였다. ---p.286

마야의 예언, 2012년 12월 21일
마태복음 24장에 나오는 예수의 예언이 실제로 오리온의 팔 위에 있는 성문이 현대의 끝을 알린다는 사실을 가리키고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세기의 끝에 대한 마야의 예언이 성문, 즉 이 경우에는 궁수자리에 위치하고 있는 별과 연관이 있다는 것 역시 단순한 우연일까? 나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커다란 지구 변화가 예측되고 있는 세상에서 살고 있는 한, 적어도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는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

모든 증거들을 종합하면 장주기의 마야 달력의 목적이 “태양이 동지에 남쪽 성문과 일직선을 이루는 날”을 표시하기 위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달력이 정확히 지적하고 있는 이 날은 약속된 운명의 날이라 여겨진다. 그 운명이 단순한 지각 변동일지 또는 새로운 세계 질서가 나타나기 전 잠시 동안 일어나는 혼란일지는 분명하지 않다. 그러나 만일 우리가 외계에서 지구를 방문한 지혜로운 영혼들이 준 달력을 인정한다면 AD 2012년 12월 22일은 그들이 돌아오기로 계획한 날일 수도 있다. 그렇다면 이 날을 일기장에 운명의 날로 표시해 놓아야 할 것이다.---p.385

출판사 리뷰

왜 그날인가

세계적인 마야 문명 저술가인 에이드리언 길버트는 오랜 시간의 연구와 다양한 유적, 자료를 통해 마야인이 현대의 우리에게 남긴 유산을 분석하고 고찰했다. 스페인 정복자들이 마야 문명을 파괴했지만 마야인들이 남긴 유려하고 신비한 유적과 흔적은 오늘날에도 중앙아메리카를 비롯한 세계 곳곳에 산재돼 있다. 오래 전부터 수많은 학자들은 그들의 상형문자를 해독하고 그 안에 담긴 의미를 파악하기 노력해 왔다.

물론 모든 것이 완벽하게 해독되지는 않았지만 이제 우리는 마야인의 역사와 삶의 양식을 일부나마 알게 되었다. 그 결과 중 우리에게 가장 의미심장한 것은 미래의 예언이 숨어 있는 달력이다. 고대 마야인들이 남긴 돌 달력에는 BC 3114년 8월 13일 시작된 인류의 삶(이른바 ‘재규어의 시대’로 약 5,000년)이 2012년 12월 21일 끝난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것이 관심을 끄는 이유는 고대 마야인들이 정확한 천문학적 사실에 바탕을 두고 이 날을 계산해 냈다는 데 있다. 종말의 다음날인 2012년 12월 22일 동지(冬至)에는 태양이 은하수의 중간 지점인 스타게이트와 일치하는 날로 25,800년만에 한 번 일어나는 희귀한 날이다. 오늘을 사는 인류는 25,800년에 한 번 일어나는 스타게이트를 볼 수 있는 행운을 얻었다. 그러나 과연 그것은 행운일까?

아무런 천문학적 장비 없이 마야인들은 이 사실을 어떻게 알았을까? 이에 대한 해답은 아직 정확하지 않다. 다만 확실한 것은 마야인들의 예언에 따라 2012년 12월 21일에 인류사에 있어 중대한 변혁이 일어나리라는 것이다. 그것이 나쁜 의미에서의 종말이건 좋은 의미에서의 변화이건, 마야인들은 이 날을 인류의 역사에서 아주 중요한 날이라고 예측했다.

출처 : 문명과 예언 | 글쓴이 : 마야문명 | 원글보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