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천블로그

낮과 밤이 모두 아름답다, 동궁과 월지

작성일 작성자 단천(丹泉)

동궁과 월지 (東宮 月池)





동궁은 신라 문무왕 14년(674년)에 만들어  나라의 경사가 있을때나 귀한 손님을 맞을때 연회를 베푸는 왕궁의 별궁이다















후에 신라가 멸망하고 조선시대에 이르러 폐허가 되자 시인묵객들이 이 연못을 보며

"화려한 궁궐은 간데 없고 기러기와 오리만 날아든다"는 시를 남겨

기러기 '"안(雁)" 자와 오리 "압(鴨)자를 써서 안압지라고 불렀다.





그후 1980년대에 이르러 "월지(月池)" 라는 글자가 새겨진 토기가 발견되어 "달이 비치는 연못" 이라는 월지로 바뀌었다










낮보다 야경이 더 이름답다는 곳 인데 처음 와 본 곳이라 사전 답사를 위하여 낮에 둘러보고 다시 밤에도 와야 한다





밤이 아름답다고 말 하지만 낮에도 아름답다










일몰시간에 맞추어 점등 된다고 알려주고 오늘은 6시28분 이다.







그동안 야경은 찍은 적이 없어 처음 찍는 야경이 잘 안나올까 두렵기도 하고 시간은 흘러 어두어 지고,,,
































인증샷


  후기 : 경험이 없이 야간 사진을 인터넷 검색으로 배우고 실전에 임하니 실제와는 조금 다르다

           ISO 감도, 조리개, 노출을 올렸다 내렸다 조였다 풀었다 하면서 정신없이 시간이 지났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