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천블로그

외나무다리가 아름다운 무섬마을

작성일 작성자 단천(丹泉)

경북 영주 문수면에 있는 무섬마을은 3면이 물로 둘러 쌓여 있는 육지속의 섬, 일명 물돌이 마을이라고 한다





1979년 현대식교량이 놓이기전까지 무섬마을의 유일한 통로였던 길이 150m 폭30cm의 외나무 다리이다





이제는 별 필요가 없고 장마때만 되면 떠내려가기 일쑤인 외나무다리를 복원하여 믾은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외나무다리에서 원수를 만나면 잠깐 피하는 자리 ?





외나무다리 위를 걸으면 흙(모래) 부분에서는 거침없이 잘 걷다물이 흐르는 부분에 오면 다리가 후들 거린다

























마을에는 오래 된 고택들이 있으나 지금도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어 눈으로만 담았다










접시꽃이 잘 어울리는 마을.















제2 외나무 다리, 원래 3개의 외나무다리가 있었다고 한다

농사 지으러 가는 다리, 학생들이 학교 가는 다리, 장보러 가는 다리,





 하류로 내려가면 조금은 작은 듯한 또하나의 외나무 다리가 있다















분홍 낮달맞이꽃





마을 전경을 찍기 위하여 외나무다리를 건너 땀을 비오듯 흘리며 앞 산까지 올랐다










인증샷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