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천블로그

한국적 아름다움 명재고택

작성일 작성자 단천(丹泉)

조선 숙종(1674~1720 재위)때의 학자인 윤증(尹拯) 선생의 가옥으로 그의 호를 따서 명재고택(明齋古宅)이라 한다.





임금이 18번이나 벼슬을 내렸으나 일체 사양 했을 만큼 성품이 대쪽 같았으며

대문도 없고 담장도 없이 마을을 향해 활짝 열린 고택은 그의 인품을 보여 준다





이곳은 많은 사진가들이 사계절 즐겨 찾는 명소로서 특히 여름에 배롱꽃이 아름답기로 유명 한 곳이다





고택 앞에 상주하는 문화 해설사의 말에 따르면 올해는 폭염으로 배롱꽃이 적게 피고  상태도 안 좋다 하지만

아름다움을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지킬 것은 지킵시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